2006-12-21 |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대부, 조셉 바베라 타계

Editor’s Comment

영원한 앙숙 〈톰과 제리〉는 오랜 단짝의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윌리엄 해너와 조셉 바베라,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이 개봉의 시대에서 방영의 시대로 넘어가던 1950년대,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며, 〈고인돌 가족 플린스톤〉, 〈우주 가족 젯슨〉 등 지금도 사랑받는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2001년 윌리엄 해너가 세상을 떠나고 2006년 조셉 바베라도 타계하였지만, 이 전설적인 듀오의 작품은 수많은 이의 유년 시절과 함께 했고 또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여전히 케이블 채널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고전 ‘톰과 제리’의 창시자 조셉 바베라(Joseph Barbera)가12월 18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자택에서 95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윌리엄 해너(William Hanna)와 함께 듀오로 활동해 온 조셉 바베라는 1950년에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면서 미국 내 TV 애니메이션의 대부로 불려왔다.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은 ‘스쿠비 두’, ‘스머프’ 등을 포함하여 1백 여 편에 이르는 만화영화를 제작하며 세기의 전설이 되어왔다. 특히 TV 쇼 ‘플린트스톤(The Flintstones)’, ‘젯슨스(The Jetsons)’ 같은 작품에서는 컬러풀하면서도 심플한 선으로 그려낸 캐릭터와 독특한 내러티브 구조, 말재간 넘치는 조크를 결합하여 하나의 스타일을 이룩하였고 애니메이션계의 시트콤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코믹한 타이밍과 따뜻한 캐릭터 설정에 능한 윌리엄 해너의 스타일과 빠른 순간 포착 드로잉 및 코믹한 대사에 관한 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조셉 바베라의 천재적인 재능이 만나 애니메이션 역사의 한 장이 탄생할 수 있었다.

조셉 바베라는 1911년 3월 24일 맨해튼 출신으로 은행원, 극작가, 아마추어 권투 선수 생활을 거친 후 <콜리에(Collier’s)> 매거진에 삽화를 그리면서 카툰 아티스트의 길에 들어서게 되었다. 이후 계속해서 미동부 지역을 무대로 활동하다가 1930년대 후반 캘리포니아로 이주, MGM사에서 윌리엄 해너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1940년 둘은 재스퍼라는 이름의 고양이와 징스라는 이름의 생쥐를 모델로 한 애니메이션을 만들며 아카데미상 후보에까지 노미네이트 되었는데, 이것이 바로 ‘톰과 제리’의 전신이다. 

MGM에서의 성공을 발판으로 1957년 둘은 해너-바베라 엔터프라이즈를 설립하고 미국 TV 애니메이션을 대표하는 수많은 작품을 제작하였는데, 넥타이를 맨 곰 ‘요기 베어’ 캐릭터가 탄생한 것이 바로 이 시기이다. 

조셉 바베라의 애니메이션 스타일과 사회 풍자 코미디는 이후 ‘심슨스(The Simpsons)’, ‘벤처 브라더스(The Venture Brothers)’ 등으로 그 맥이 이어져오고 있다. 미국 내에서는 부머랭이라는 케이블 채널에서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의 애니메이션을 24시간 방영하고 있다. 

NY Times

좌: 조셉 바베라(좌)와 윌리엄 해너(우)
우: 해너-바베라 프로덕션 로고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세계 최초, ‘시애틀 NFT 뮤지엄’

세계 최초로 NFT 작품만 전시하는 뮤지엄, 시애틀 NFT 뮤지엄(Seattle NFT Museum, SNFTM, 시애틀 벨타운)이...

난민 캠프: 거주지에 대한 또다른 상상

2011년 시리아 시민 전쟁 후부터 현재까지 자국을 떠나 세계 각지로 흩어진 난민은 현재 700만 명...

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2009-06-29 | 하비에르 마리스칼, 삶을 그리다

“전위적인 디자인을 시도했는데, IOC에 가장 높은 수익을 안긴 올림픽 마스코트가 되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마스코트 ‘코비’의 이야기입니다. 귀엽겠다고 애쓰지 않는데 친근하게 마음을 끌고, 너무 단순한가 싶으면서도 미묘합니다. 정면과 측면이 공존하는 얼굴처럼요. 2009년 오늘의 소식은 코비의 디자이너 하비에르 마리스칼의 회고전입니다.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전시로, 그래픽과 일러스트레이션에서 가구, 인테리어에 이르는 마리스칼의 세계를 조망했습니다. 2013년에는 한국에서도 그의 전시회가 열렸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