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2-21 |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대부, 조셉 바베라 타계

Editor’s Comment

영원한 앙숙 〈톰과 제리〉는 오랜 단짝의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윌리엄 해너와 조셉 바베라,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이 개봉의 시대에서 방영의 시대로 넘어가던 1950년대,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며, 〈고인돌 가족 플린스톤〉, 〈우주 가족 젯슨〉 등 지금도 사랑받는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2001년 윌리엄 해너가 세상을 떠나고 2006년 조셉 바베라도 타계하였지만, 이 전설적인 듀오의 작품은 수많은 이의 유년 시절과 함께 했고 또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여전히 케이블 채널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고전 ‘톰과 제리’의 창시자 조셉 바베라(Joseph Barbera)가12월 18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자택에서 95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윌리엄 해너(William Hanna)와 함께 듀오로 활동해 온 조셉 바베라는 1950년에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면서 미국 내 TV 애니메이션의 대부로 불려왔다.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은 ‘스쿠비 두’, ‘스머프’ 등을 포함하여 1백 여 편에 이르는 만화영화를 제작하며 세기의 전설이 되어왔다. 특히 TV 쇼 ‘플린트스톤(The Flintstones)’, ‘젯슨스(The Jetsons)’ 같은 작품에서는 컬러풀하면서도 심플한 선으로 그려낸 캐릭터와 독특한 내러티브 구조, 말재간 넘치는 조크를 결합하여 하나의 스타일을 이룩하였고 애니메이션계의 시트콤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코믹한 타이밍과 따뜻한 캐릭터 설정에 능한 윌리엄 해너의 스타일과 빠른 순간 포착 드로잉 및 코믹한 대사에 관한 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조셉 바베라의 천재적인 재능이 만나 애니메이션 역사의 한 장이 탄생할 수 있었다.

조셉 바베라는 1911년 3월 24일 맨해튼 출신으로 은행원, 극작가, 아마추어 권투 선수 생활을 거친 후 <콜리에(Collier’s)> 매거진에 삽화를 그리면서 카툰 아티스트의 길에 들어서게 되었다. 이후 계속해서 미동부 지역을 무대로 활동하다가 1930년대 후반 캘리포니아로 이주, MGM사에서 윌리엄 해너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1940년 둘은 재스퍼라는 이름의 고양이와 징스라는 이름의 생쥐를 모델로 한 애니메이션을 만들며 아카데미상 후보에까지 노미네이트 되었는데, 이것이 바로 ‘톰과 제리’의 전신이다. 

MGM에서의 성공을 발판으로 1957년 둘은 해너-바베라 엔터프라이즈를 설립하고 미국 TV 애니메이션을 대표하는 수많은 작품을 제작하였는데, 넥타이를 맨 곰 ‘요기 베어’ 캐릭터가 탄생한 것이 바로 이 시기이다. 

조셉 바베라의 애니메이션 스타일과 사회 풍자 코미디는 이후 ‘심슨스(The Simpsons)’, ‘벤처 브라더스(The Venture Brothers)’ 등으로 그 맥이 이어져오고 있다. 미국 내에서는 부머랭이라는 케이블 채널에서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의 애니메이션을 24시간 방영하고 있다. 

NY Times

좌: 조셉 바베라(좌)와 윌리엄 해너(우)
우: 해너-바베라 프로덕션 로고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09 | 세계 ‘최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아드만 스튜디오에는 ‘최대’의 기록과 ‘최소’의 기록이 있었습니다. 2011년작 <걸프>는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세트”에서 제작된 작품으로, 2010년작 <도트>는 “세계 최소의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주인공인 작품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지금은 <걸프>만이 타이틀을 지키고 있습니다. 2018년, 9mm 캐릭터를 제치고 0.3mm 캐릭터가 등장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에는 광활 그 자체인 300여 평의 야외 공간에서 촬영된 <걸프>를 능가하는 작품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해양행 플라스틱으로 만든 에어론 체어

2021년 9월 1일, 허먼 밀러(Herman miller)에서는 앞으로 모든 에어론 체어(Aeron Chair)에 해양행 플라스틱을 포함하여...

2011-11-18 |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2019년에는 더 콘란숍의 한국 매장 오픈 소식이, 2020년에는 테렌스 콘란 경의 타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21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시간을 되돌려, 지난 2011년 열린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전시를 살펴봅니다. 오랜 후원자 테렌스 콘란을 위한 디자인 뮤지엄의 헌정 전시라고 할까요. 전시는 디자이너로서 또 사업가로서 전후 영국의 라이프스타일 형성에 기여했던 테렌스 콘란의 생애와 이력을 돌아봅니다.

2008-07-04 | 살집 있는 소파

매년 개최되는 D&AD 어워즈에는 학생부문이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4년 전인 2008년의 D&AD 학생부문 주제는 가구였는데, 그도 그럴 것이 후원사가 비트라였거든요. 후원사 측이 요청한 공모의 개요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새 ‘비트라 에디션’ 가구에서 영감을 얻은, 그러면서도 상업적 제약에서 벗어나 가구 디자인의 경계를 밀어붙인 그런 소파를 디자인할 것. ‘앳원’은 바로 그해의 1등상 수상작입니다. 마치 제니 사빌의 누드화 속 주인공이 소파와 하나가 되어버린 듯한 모습의 의자였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