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1-16 | 코로플롯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

Editor’s Comment

구직 활동에 있어 급여는 중요한 척도지만, 개인이 접근하기에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코로플롯이 2001년부터 매년 공개해온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는 현업인에게도 지망생에게도 유용한 정보였습니다. 이제 디자인 업계의 급여 정보는 각종 잡보드에서도 확인할 수 있고, 코로플롯도 더이상 연 단위 보고서를 내놓지 않지만, 코로플롯에서 급여는 여전히 주요 메뉴 중 하나입니다. 오늘의 옛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의 디자인 업계의 연봉 설문 결과입니다. 

코어77이 운영하는 포트폴리오 사이트 코로플롯(coroflot.com)에서 실시한 2006 디자이너 연봉 설문조사의 결과가 발표되었다. 총 64개국, 2,979명의 디자이너들이 설문에 참가하였고, 디자인 경영, 그래픽, 산업, 인터랙티브/웹, 인테리어, 그리고 올해 처음으로 건축과 패션 분야 종사자들까지 참여했다. 

그래프를 한눈에 봐도 전반적으로 연봉 수준이 상승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인테리어와 그래픽 분야에서 작년에 비해 크게 상승한 것이 눈에 띈다. 올해 처음으로 설문에 참여한 패션과 건축 분야는 전년도 비교치가 없긴 하지만 타 분야에 비해 (특히 패션은) 연봉이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디자인 경영 분야는 최고 연봉 수준임을 과시했다. 

경력과 지위에 따른 분야별 연봉의 차이를 나타낸 그래프도 나와 있다. 신입, 과장급, 팀장급, 디렉터급으로 나누었을 때 그래픽 분야의 경우 지위별 연봉 차이가 대체로 고른 반면, 인터랙션/웹 분야는 신입에서 과장급까지는 별 차이를 보이지 않다가 팀장, 디렉터로 올라가면서 급격히 연봉이 상승, 마침내 디레터급에서는 타 분야를 모두 제친 것을 알 수 있다. 연차에 따라 고른 상승폭을 보이면서도 가장 연봉이 높은 분야는 패션계이고, 최고 지위까지 올라도 가장 연봉이 낮은 분야는 그래픽과 건축으로 나타났다. 

위 그래프는 14개국의 평균 연봉을 이코노미스트 빅맥 지수(The Economist’s Big Mac Index)로 분석, 소비자 구매력 지수(PPP: purchasing power parity)로 표시한 것이다. 이를 통해 각국에서 디자이너가 차지하는 역할의 비중을 비교해볼 수 있다.

아무래도 미국과 유럽 디자이너들이 다수 참여한 설문 결과여서 절대적인 기준이 될 수는 없겠으나, 세계 디자인계의 동향을 파악하는 참고자료가 될 만하다. 

2006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 보기
https://www.coroflot.com/designsalaryguid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2010-06-18 | 디자인 프로브 ‘메타모포시스’

2020년 팬데믹의 한 해를 지나며, 집은 그야말로 피난처이자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안은 외부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 때로 자신을 집에 가두어야만 했습니다. 아직 진행형인 팬데믹의 와중에,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상상된 근미래의 집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프로브의 ‘메타모포시스’는 집을 일종의 필터로 규정하며, 외부의 나쁜 요소를 걸러내면서도 자연을 안으로 들이는 주거공간의 변형태를 연구했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분리를 극복한다는 다소 추상적인 주제가 조금은 더 가깝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2010-10-04 | BMW 구겐하임 랩 발표

지난 5월 9일의 소식이 2011년 BMW 구겐하임 랩 1기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었다면, 오늘은 그보다 앞서 2010년 오늘자로 소개했던 BMW 구겐하임 랩의 기획 발표 소식입니다. 도시를 여행하는 도시 실험실이라는 기획 아래 프로그램의 대략적인 윤곽과 계획이 공개되었죠. 순서가 바뀌기는 했습니다만, 이 기회에 앞서 공유했던 나중의 뉴스도 함께 살펴보시면 좋겠습니다. 

90년 만에 완성된 ‘단 한 장’의 의자

1934년 헤리트 리트벨트는 단 하나의 나무 조각으로 의자를 만들겠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하여 선구적인 실험 작업...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