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1-16 | 코로플롯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

Editor’s Comment

구직 활동에 있어 급여는 중요한 척도지만, 개인이 접근하기에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코로플롯이 2001년부터 매년 공개해온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는 현업인에게도 지망생에게도 유용한 정보였습니다. 이제 디자인 업계의 급여 정보는 각종 잡보드에서도 확인할 수 있고, 코로플롯도 더이상 연 단위 보고서를 내놓지 않지만, 코로플롯에서 급여는 여전히 주요 메뉴 중 하나입니다. 오늘의 옛 뉴스는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의 디자인 업계의 연봉 설문 결과입니다. 

코어77이 운영하는 포트폴리오 사이트 코로플롯(coroflot.com)에서 실시한 2006 디자이너 연봉 설문조사의 결과가 발표되었다. 총 64개국, 2,979명의 디자이너들이 설문에 참가하였고, 디자인 경영, 그래픽, 산업, 인터랙티브/웹, 인테리어, 그리고 올해 처음으로 건축과 패션 분야 종사자들까지 참여했다. 

그래프를 한눈에 봐도 전반적으로 연봉 수준이 상승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인테리어와 그래픽 분야에서 작년에 비해 크게 상승한 것이 눈에 띈다. 올해 처음으로 설문에 참여한 패션과 건축 분야는 전년도 비교치가 없긴 하지만 타 분야에 비해 (특히 패션은) 연봉이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디자인 경영 분야는 최고 연봉 수준임을 과시했다. 

경력과 지위에 따른 분야별 연봉의 차이를 나타낸 그래프도 나와 있다. 신입, 과장급, 팀장급, 디렉터급으로 나누었을 때 그래픽 분야의 경우 지위별 연봉 차이가 대체로 고른 반면, 인터랙션/웹 분야는 신입에서 과장급까지는 별 차이를 보이지 않다가 팀장, 디렉터로 올라가면서 급격히 연봉이 상승, 마침내 디레터급에서는 타 분야를 모두 제친 것을 알 수 있다. 연차에 따라 고른 상승폭을 보이면서도 가장 연봉이 높은 분야는 패션계이고, 최고 지위까지 올라도 가장 연봉이 낮은 분야는 그래픽과 건축으로 나타났다. 

위 그래프는 14개국의 평균 연봉을 이코노미스트 빅맥 지수(The Economist’s Big Mac Index)로 분석, 소비자 구매력 지수(PPP: purchasing power parity)로 표시한 것이다. 이를 통해 각국에서 디자이너가 차지하는 역할의 비중을 비교해볼 수 있다.

아무래도 미국과 유럽 디자이너들이 다수 참여한 설문 결과여서 절대적인 기준이 될 수는 없겠으나, 세계 디자인계의 동향을 파악하는 참고자료가 될 만하다. 

2006 디자이너 연봉 조사 결과 보기
https://www.coroflot.com/designsalaryguid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0-07 | 아이시포스터

아이시포스터는 전 세계의 오리지널 빈티지 포스터를 판매하는 곳입니다. 하지만 주력은 60~70년대 폴란드의 영화 포스터입니다. 폴란드의 시각 문화에 있어 포스터가 차지하는 자리는 독특합니다. 영화 포스터도 정말로 색다르죠. 영화의 주요 장면나 주역들의 얼굴이 주를 이루는 전형적인 포스터는 오히려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아이시포스터에서 폴란드 포스터 특유의 매력을 다시금 확인해보시죠. 

2008-12-09 | 동전 한 닢 USB 드라이브

영락 없이 동전의 모습을 한 USB 플래시 드라이브. 라시의 ‘커런키’입니다. 기술 중심의 제품군에 기반한 브랜드이지만, 라시는 성능과 안정성 외에도 디자인에 각별히 신경을 써왔습니다. 5.5 디자이너스에게 USB 플래시 드라이브의 디자인을 의뢰한 까닭이지요. 5.5 디자이너스는 USB 드라이브에 아주 일상적인 사물의 이미지를 부여했습니다. 동전이라던가 또 열쇠처럼요. 재치 있는 그러면서도 본래 물건의 휴대 습관에 자연스레 편승하는 영리한 디자인이었습니다.

세계 최초, ‘시애틀 NFT 뮤지엄’

세계 최초로 NFT 작품만 전시하는 뮤지엄, 시애틀 NFT 뮤지엄(Seattle NFT Museum, SNFTM, 시애틀 벨타운)이...

2009-12-31 | 2009 디자인플럭스 뉴스 리뷰

한 해의 마지막 날답게, 2009년 디자인플럭스의 12월 31일자 뉴스는 저무는 한 해를 돌아보는 리뷰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매달의 주요 뉴스들로 돌아본 2009년 12개월의 이야기. 이 리뷰를 빌어, 디자인플럭스 2.0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2022년은 올해보다 다정한 해가 되기를 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