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Editor’s Comment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세계 어느 곳에 가더라도 호텔 방의 구조며 모습이란 비슷하게 마련이어서, 낯선 풍경에 들뜬 마음을 진정시켜주는 정박처처럼 느껴지기까지 한다. 물론, 방마다 비치된 기기들의 품목도 동일하다. 전화, 라디오, TV, 핫 포트, 드라이어… 그리고 대개 제각각의 디자인으로 평범한 불협화음을 만드는 식이다. 

디자이너 슈와 테이와 도시바 출신의 두 사람이 함께 설립한 리얼플리트(Realfleet)에서 호텔 전용 소형 가전 디자인을 내놓았다. 부티크 호텔로 대표되는 비즈니스 흐름에 주목한 이 새로운 브랜드의 이름은 ‘바루슈(Barouche)’. 개성과 첨단의 라이프스타일을 시각화하는 호텔 업계의 추세를 뒷받침하는 틈새 브랜드이다.

TV, DVD 플레이어, 데스크탑 오디오, 커피 포트, 무선 주전자, 드라이어 등 객실에 필요한 소형 가전 제품 라인에 단일한 디자인 콘셉트를 적용, 단정한 느낌의 컬렉션 라인을 선보인다. 객실 분위기에 따라 화이트, 다크브라운 두 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화이트는 모던 미니멀 계열에, 브라운은 클래식 미니멀 계열에 적합할 법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2-02 | 콘크리트, 천이 되다

콘크리트에는 틀이 필요하다는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형태의 콘크리트. 콘크리트 캔버스 사의 ‘콘크리트 천’이 그것입니다. 방염 패브릭과 방수 PVC 사이에 콘크리트 믹스가 든 형태로, 콘크리트 천을 시공한 후 물을 부으면 단단하게 굳어 콘크리트 구조물로서 거뜬히 제 역할을 해냅니다.

베스트레, 지속가능한 가구 공장 ‘더 플러스’ 오픈

18개월의 공사 기간 끝에, 노르웨이 가구 제조 업체 베스트레(Vestre)에서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가구 공장,...

2010-09-17 | 2010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 후보

1959년부터 영국 디자인카운슬에서는 디자인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연 인물을 선정하여 시상해왔습니다. 이름하여 프린스 필립 디자이너상입니다. 2010년의 수상자 후보들은 패션부터 공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를 망라합니다. 참고로 이 해의 수상자는 인터랙션 디자인 분야의 선구자로, 최초의 노트북을 디자인한 바로 그 인물입니다.

2010-07-15 | 이번에는 세라믹

전기주전자와 세라믹의 만남. 프랑스의 엘리움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로벤타의 ‘세라믹 아트’입니다. 도자기와 찻주전자는 본래 친연하지만, 그것이 전기주전자일 때에는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엘리움 스튜디오는 엘라스토머 소재의 도움을 받아 세라믹과 가전의 안전한 동거를 성취했습니다. 오늘자 뉴스는 현대 도자 산업의 성취와 가능성을 다루었던 전시회 ‘오브제 팩토리’ 이야기와 함께 보아도 좋겠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