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Editor’s Comment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세계 어느 곳에 가더라도 호텔 방의 구조며 모습이란 비슷하게 마련이어서, 낯선 풍경에 들뜬 마음을 진정시켜주는 정박처처럼 느껴지기까지 한다. 물론, 방마다 비치된 기기들의 품목도 동일하다. 전화, 라디오, TV, 핫 포트, 드라이어… 그리고 대개 제각각의 디자인으로 평범한 불협화음을 만드는 식이다. 

디자이너 슈와 테이와 도시바 출신의 두 사람이 함께 설립한 리얼플리트(Realfleet)에서 호텔 전용 소형 가전 디자인을 내놓았다. 부티크 호텔로 대표되는 비즈니스 흐름에 주목한 이 새로운 브랜드의 이름은 ‘바루슈(Barouche)’. 개성과 첨단의 라이프스타일을 시각화하는 호텔 업계의 추세를 뒷받침하는 틈새 브랜드이다.

TV, DVD 플레이어, 데스크탑 오디오, 커피 포트, 무선 주전자, 드라이어 등 객실에 필요한 소형 가전 제품 라인에 단일한 디자인 콘셉트를 적용, 단정한 느낌의 컬렉션 라인을 선보인다. 객실 분위기에 따라 화이트, 다크브라운 두 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화이트는 모던 미니멀 계열에, 브라운은 클래식 미니멀 계열에 적합할 법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2008-07-21 | 드로흐 ‘기후’ 공모전 수상작

드로흐가 주최했던 ‘기후’ 공모전의 수상작은 여러 모로 영리합니다. 1937년 첫선을 보인 알바르 알토의 그 꽃병과 그 디자인에 영감을 준 핀란드의 호수들. 얀 츠트브르트니크는 여기에서 출발하여, 핀란드에 실재하는 알토라는 이름의 호수가 1937년부터 2007년까지 거친 형태의 변화를 꽃병 디자인으로 형상화했습니다. 1937년의 모습이 꽃병의 외곽선을, 메말라 줄어든 2007년의 모습이 내곽선을 이루도록요. 그래서 이름도 ‘드로흐 알토’입니다. 마르다라는 뜻의 드로흐와 꽃병이자 호수인 알토로 기후 변화라는 주제를 담아냈지요.

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초소형 크기에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