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Editor’s Comment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세계 어느 곳에 가더라도 호텔 방의 구조며 모습이란 비슷하게 마련이어서, 낯선 풍경에 들뜬 마음을 진정시켜주는 정박처처럼 느껴지기까지 한다. 물론, 방마다 비치된 기기들의 품목도 동일하다. 전화, 라디오, TV, 핫 포트, 드라이어… 그리고 대개 제각각의 디자인으로 평범한 불협화음을 만드는 식이다. 

디자이너 슈와 테이와 도시바 출신의 두 사람이 함께 설립한 리얼플리트(Realfleet)에서 호텔 전용 소형 가전 디자인을 내놓았다. 부티크 호텔로 대표되는 비즈니스 흐름에 주목한 이 새로운 브랜드의 이름은 ‘바루슈(Barouche)’. 개성과 첨단의 라이프스타일을 시각화하는 호텔 업계의 추세를 뒷받침하는 틈새 브랜드이다.

TV, DVD 플레이어, 데스크탑 오디오, 커피 포트, 무선 주전자, 드라이어 등 객실에 필요한 소형 가전 제품 라인에 단일한 디자인 콘셉트를 적용, 단정한 느낌의 컬렉션 라인을 선보인다. 객실 분위기에 따라 화이트, 다크브라운 두 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화이트는 모던 미니멀 계열에, 브라운은 클래식 미니멀 계열에 적합할 법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이케아 서핑 제품 컬렉션

가구 브랜드 이케아에서 세계 프로 서핑 연맹(World Surf League)과 협력하여 서핑 제품 컬렉션 ‘코세베리아(KÅSEBERGA)’를...

2010-02-17 | 알베르트 엑세르지안의 TV 드라마 포스터 

오스트리아의 한 디자이너가 익숙한 TV 드라마들에 새로운 포스터를 선사했습니다. 키워드는 아이콘과 미니멀리즘이라고 할까요. 포스터는 드라마의 제목과 이 작품을 압축하여 드러낼 만한 상징 하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령 <맥가이버>의 구부러진 종이 클립처럼요. 

개러지 현대미술관 헥사곤 재건

모스크바에 위치한 개러지 현대미술관(Garage Museum of Contemporary Art)의 분관인 헥사곤 파빌리온(The Hexagon)의 건축 디자인은...

2009-01-06 |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새 웹사이트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첫 웹사이트 리뉴얼의 핵심은 ‘아카이빙’이라 하겠습니다. 그간의 작업 전체를 망라한다는 것은 실패작까지도 포함한다는 뜻이고, 익스페리멘털 젯셋은 이를 두고 “일종의 아카이브 몬스터”라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개별 작업은 ‘아카이브’ 메뉴의 텍스트형 목록과 ‘프리뷰’ 메뉴의 이미지형 목록 두 가지 방식으로 접근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기조는 2022년 지금의 홈페이지에서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