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Editor’s Comment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세계 어느 곳에 가더라도 호텔 방의 구조며 모습이란 비슷하게 마련이어서, 낯선 풍경에 들뜬 마음을 진정시켜주는 정박처처럼 느껴지기까지 한다. 물론, 방마다 비치된 기기들의 품목도 동일하다. 전화, 라디오, TV, 핫 포트, 드라이어… 그리고 대개 제각각의 디자인으로 평범한 불협화음을 만드는 식이다. 

디자이너 슈와 테이와 도시바 출신의 두 사람이 함께 설립한 리얼플리트(Realfleet)에서 호텔 전용 소형 가전 디자인을 내놓았다. 부티크 호텔로 대표되는 비즈니스 흐름에 주목한 이 새로운 브랜드의 이름은 ‘바루슈(Barouche)’. 개성과 첨단의 라이프스타일을 시각화하는 호텔 업계의 추세를 뒷받침하는 틈새 브랜드이다.

TV, DVD 플레이어, 데스크탑 오디오, 커피 포트, 무선 주전자, 드라이어 등 객실에 필요한 소형 가전 제품 라인에 단일한 디자인 콘셉트를 적용, 단정한 느낌의 컬렉션 라인을 선보인다. 객실 분위기에 따라 화이트, 다크브라운 두 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화이트는 모던 미니멀 계열에, 브라운은 클래식 미니멀 계열에 적합할 법하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세계 최초 범용 로봇 범니 1.0: CES 2022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 CES 2022 (1월 5일 – 8일)에 세계 최초 범용 인공지능...

2008-01-04 | 허구의 디자인에 주목하라

제품이 되기 위한 전 단계로서가 아니라, 어떤 이야기를 전면화한 가상 또는 허구의 디자인. 2008년, 코어77의 수석 에디터 앨런 초치노프는 생산가능성과 무관한 상상과 아이디어를 담은 디자인 혹은 사물의 개념에 집중하여 그 자체를 소비의 대상으로 담은 디자인을 모두 아울러 ‘프로토타이핑’이라 부르며, 그러한 허구의 디자인에 담긴 가능성을 이야기하였습니다. 

코로나 시대 1년, 디자인의 변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코로나 19의 팬데믹을 선언한 날이 2020년 3월 11일이니, 공식적으로 전세계인들의 발이 묶인지 1년 2개월이 지났다. 팬데믹 선언 이후, 미디어에서는 코로나 시대의 디자인에...

2011-06-23 | 노키아 ‘N9’ 스마트폰

1998년부터 2011년까지, 노키아는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를 놓친 적 없는 거인이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2년 뒤 마이크로소프트에 휴대전화 사업부를 매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지요. 그렇게 제때 스마트폰 시장의 도래를 준비하지 못한 대가는 컸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2016년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또 다시 폭스콘의 자회사로 매각되며 표류하는가 싶더니, 저가 스마트폰 그리고 특히 피처폰 부문에서 성과를 거두며 ‘부활’이라는 평까지 받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