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6-08-16 | 헬베티카 5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Editor’s Comment

2006년 8월, 게리 허스트윗은 이후 ‘디자인 3부작’의 시작이 될 다큐멘터리의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습니다. 다가오는 2007년 ‘헬베티카’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그는 어떻게 이 하나의 서체가 전 세계 생활 풍경의 일부가 되었는지를,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헬베티카의 모습과 디자이너들의 인터뷰를 통해 담아냅니다. <헬베티카>는 2009년 디자인플럭스와 한국디자인문화재단이 연 작은 영화제의 상영작이기도 했는데요. 신작과 함께 게리 허스트윗 감독이 한국을 찾아, <헬베티카>와 <오브젝티파이드> 두 편의 작품으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났습니다.

개인적 취향을 떠나 헬베티카가 현대 시각문화에 미친 막대한 영향력은 누구라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내년이면 어느덧 헬베티카가 첫 선을 보인지 50주년. 이를 기념하여 게리 허스트윗(Gary Hustwit)이 감독한 다큐멘터리 영화 <헬베티카(Helvetica)>가 선보일 예정이다. 

이 영화에는 에릭 슈피커만(Erik Spiekermann), 매튜 카터(Matthew Carter), 마시모 비넬리(Massimo Vignelli), 마이클 비어루트(Michael Bierut), 빔 크라우벨(Wim Crouwel), 헤르만 자프(Hermann Zapf), 스테판 사그마이스터(Stefan Sagmeister), 조너선 회플러(Jonathan Hoefler), 토비아스 프레르-존스(Tobias Frere-Jones), 익스페리멘털 젯셋(Experimental Jetset) 등을 비롯하여 70여 명에 이르는 디자이너들의 생생한 인터뷰가 담겨 있다. 

감독 게리 허스트윗은 영화 <헬베티카>를 만들게 된 배경에 대해, 1957년 스위스의 한 디자이너가 만든 타이포그래피가 어떻게 반 세기만에 전 세계 시각 문화를 지배하게 되었는지 궁금했다고 설명한다. 

신문이나 간판, 심지어는 문손잡이에 쓰여진 ‘push’, ‘pull’ 글자까지. 알파벳을 사용하는 서구 사회의 일상에서 하루에 대여섯 차례는 반드시 만나게 되는 헬베티카체는 이제 한자문화권에 속한 우리의 시각적 일상으로까지 침투하면서 시각문화의 세계화를 이루어가고 있다.

그래픽디자인에 관한 다큐멘터리 영상물이 제작된 과거 사례가 거의 없기 때문에, 감독은 처음부터 새로운 기획 포인트를 잡아야 했고, 결국 디자이너들과의 인터뷰를 중심으로 헬베티카의 역사를 되짚는 방식을 택했다고 한다. 

매일매일 타이포그래피로 고민하는 디자이너들의 입을 통해 직접 헬베티카에 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또 그들의 작업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감독은 말한다. 

독립영화로 분류되는 <헬베티카>는 현재 후반 작업중에 있으며, 2007년 초부터 여러 국제영화제에 선보일 예정이다. 

http://www.helveticafilm.com/
https://www.hustwit.com/helvetica
http://www.helveticafilm.com/director.html
https://www.hustwit.com/about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28 | 영국 그래픽의 신화, 앨런 플레처 타계

전후 영국 그래픽 디자인 세대를 대표하는 한 사람이었던 앨런 플레처가 2006년 9월 21일 타계했습니다. “디자인이란 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던 그는, 시인 칼 샌드버그가 했던 말이자 1995년 그가 포스터에 담았던 말을 입은 채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내 길을 가고 있다.” 

2007-08-23 | 북유럽의 새 바람, 무토

2006년 무토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기치로, 북유럽 디자이너들에 의해 일신하는 북유럽 디자인을 선보이겠다는 포부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이제 무토라는 이름은 여기 한국의 소비자에게도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2017년, 놀이 3억 달러를 들여 사들일 만큼요. 그런데 올해 놀이 허먼 밀러에 합병되었으니, 이제 무토도 ‘밀러놀’ 산하의 브랜드가 된 셈이군요.

일본 전통 가구로 재현한 장난감 피아노

야마하 디자인 연구소(Yamaha Design Laboratory)가 치바 대학교(Chiba University) 디자인학과와 함께 일본 가구 스타일의 ‘스미다...

2011-10-26 | 도시가 연주합니다

도시의 건물들이 그리는 스카이라인이 음악을 연주한다면. 아코 골덴벨드의 ‘시티 뮤직’은 도시 건축을 색다른 방식으로 경험하게 합니다. 골덴벨드는 에인트호번의 축소 모형을 원통 위에 옮기고 이를 회전시켜 건반을 누르게 하였습니다. 과연 에인트호번은 어떠한 음악을 만들어냈을까요? 아코 골덴벨드의 2011년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졸업작품 '시티 뮤직'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