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완성된 집

일본 건설 스타트업 세렌딕스(Serendix Partners)에서 3D 프린팅 주택 ’스피어(Sphere)’를 단 하루만에 완성했다. 세레딕스는 ‘스피어’의 디자인을 작년에 처음 공개했으며, 그로부터 1년이 지난 후, 저렴한 가격으로 빠른 시간내에 완성시키려는 목표를 달성해냈다.

세렌딕스, 스피어, 2022. ⓒ Serendix Partners
스피어 조립 과정. ⓒ Serendix Partners

스피어의 건축은 일본 아이치현 고마키시에 위치한 건설회사 하쿠넨 주타쿠(Hyakunen Jutaku) 공장에서 진행되었다. 해외 기업의 도움으로 20톤의 철근 콘크리트 프레임을 3D 프린팅한 후 현장으로 운송하여 3시간 만에 조립을 끝냈다. 하나의 집을 완성하는 데 23시간 12분이 소요된 것이다. 이러한 혁신적인 구축 방식과 아울러, 이 구조물은 일본 지진 및 유럽 단열 표준 기준도 모두 충족한다.

스피어는 NASA 2015 3D 하우징 챌린지(NASA 2015 3D housing challenge)의 우승자인 일본 건축가 마사유키 소노(Masayuki Sono)가 디자인한 것으로, 10제곱미터의 크기 단위의 구조물을 300만엔(한화 3천만 원)의 가격에 제공할 계획이다. 현재 이 구조는 비상 주택 및 재난 대피소로 사용될 예정이며, 내부 모습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3dprintingindustry.com
japantoday.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15%를 위한 보라색: #WeThe15

2021년 8월 19일, 디자인 스튜디오 펜타그램(Pentagram)에서 새로 출범하는 인권 운동 ‘#위더15(#WeThe15)’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공개했다....

난민 캠프: 거주지에 대한 또다른 상상

2011년 시리아 시민 전쟁 후부터 현재까지 자국을 떠나 세계 각지로 흩어진 난민은 현재 700만 명...

2011-08-23 | 레고를 든 건축가들

〈아이콘〉 매거진 098호는 ‘장난감’ 특집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런 기획이 진행되었습니다. 편집부는 런던의 유명 건축사무소 여러 곳에 ‘레고 아키텍처’ 세트를 안겨, 그것으로 새로운 건축 모형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과연 그 결과는 어땠을까요. 2011년 오늘의 소식에서 확인해보시죠.

카니예 웨스트, 휴대용 믹싱 플레이어 출시

지난 2월, 미국 래퍼 카니예 웨스트(Kanye West)는 새 앨범 ‘Donda 2’의 발매와 동시에 전자...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