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을 먹는 곤충, 패키징 신소재

‘키토폼(Chitofoam)’ 소재로 만든 컵(왼쪽). © 도플갱어(Doppelgänger) 스튜디오의 샤를로테 뵈닝(Charlotte Böhning)과 마리 렘프레스(Mary Lempres)

디자인 스튜디오 도플갱어(Doppelgänger)의 샤를로테 뵈닝(Charlotte Böhning)과 마리 렘프레스(Mary Lempres)는 밀웜(딱정벌레의 유충)의 외골격으로 만든 생분해성 스티로폼을 개발중이다. ‘키토폼(Chitofoam)’이라 불리는 이 소재는, ‘키틴(Chitin)’이라는 생체고분자에서 추출되는 것으로, 밀웜을 사용해 강력하면서도 유연한 외골격을 만들어 내어, 발포성 폴리스티렌(EPS)의 대체재로 사용될 수 있다. 키토폼은 충격에 강하고, 방수 기능이 있어 컵이나 완충재 혹은 다른 패키지의 형태로 제작이 가능하다.

스티로폼으로 널리 알려져있는 발포성 폴리스티렌은 시간이 지나면서 부서져 작은 미세 플라스틱으로 변한다. 이것은 재활용도 쉽지 않아 결국 쓰레기 매립지의 약 30퍼센트를 차지하는, 매우 경제성이 떨어지는 소재이다.

키토폼 소재로 만든 패키지. © 도플갱어(Doppelgänger) 스튜디오

도플갱어의 두 디자이너는 자신들이 직접 만든 밀웜 바이오다이제스터에 패키지 폐기물과 모델링한 폼을 넣어 분해 반응을 실험했는데, 플라스틱을 먹는 벌레가 키토산이라 불리는 바이오폴리머 겔을 흘리는 과정에서 외골격을 추출하는 것을 포착, 이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을 거쳐 새로운 물질을 개발한 후에는, 가볍고 방수가 되면서 충격을 흡수하고 퇴비화가 가능한 스티로폼 패키지를 제작했다. 실제 포장재의 디자인에서는 키토폼을 격자 모양의 구조로 만들어 상품의 보호 기능을 한층 높였다.

키토폼 시스템. © 도플갱어(Doppelgänger) 스튜디오

키토폼의 순환 시스템은 작은 생명체의 도움으로 환경에 유해한 소재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스티로폼 폐기물 관리를 위한 해결책을 만들어냈다. 2015년, 스탠포드 대학교의 연구자들은 밀웜이 스티로폼을 아무런 문제없이 소화, 분해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는데, 100마리의 밀웜은 하루에 40밀리그램의 스티로폼을 먹을 수 있다고 밝혔다.

© 도플갱어(Doppelgänger) 스튜디오

밀웜은 100% 식용 곤충으로,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고 특히 농촌 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밀웜 농장이 주목받고 있다. 식용 밀웜은 적은 자원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기를 수 있고 공간 효율성도 뛰어나다.

charlotteboehning.com
marylempres.space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3-23 | 합판으로 그리다

공사장 울타리 역할을 하던 낡은 합판들을 거두어 작품의 재료로 삼았습니다. 브라질의 미술가 엔히키 올리베이라는 울타리로 “회화와 건축과 조각이 한데 결합된” 작품 연작을 선보였는데요. 전시회의 이름도 ‘울타리’입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2009-03-10 | ‘잃어버린 도시로부터’

반듯함과는 거리가 먼, 자가성장이 만들어낸 비정형의 파벨라 풍경을 가구에 옮겼습니다. 가구의 뼈대를 채운 것은 제각각 소재의 서랍과 상자들입니다. 2009년 당시 갓 학교를 졸업한 신진 디자이너였던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이제 여러 디자인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입니다. 더불어 멕시코의 라탄 가구 브랜드인 발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션도 맡고 있지요.

2007-07-23 |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의 전제를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굿 디자인 이즈 굿 비즈니스”일 것입니다. IDEA 어워드와 병행하여 2003년부터 운영된 이 시상 행사는 제품 디자인이 거둔 사회경제적 성과나 기여의 실제 사례를 통해 ‘디자인 경영’의 영향력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오늘은 2007년도 카탈리스트 어워드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