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을 먹는 곤충, 패키징 신소재

‘키토폼(Chitofoam)’ 소재로 만든 컵(왼쪽). © 도플갱어(Doppelgänger) 스튜디오의 샤를로테 뵈닝(Charlotte Böhning)과 마리 렘프레스(Mary Lempres)

디자인 스튜디오 도플갱어(Doppelgänger)의 샤를로테 뵈닝(Charlotte Böhning)과 마리 렘프레스(Mary Lempres)는 밀웜(딱정벌레의 유충)의 외골격으로 만든 생분해성 스티로폼을 개발중이다. ‘키토폼(Chitofoam)’이라 불리는 이 소재는, ‘키틴(Chitin)’이라는 생체고분자에서 추출되는 것으로, 밀웜을 사용해 강력하면서도 유연한 외골격을 만들어 내어, 발포성 폴리스티렌(EPS)의 대체재로 사용될 수 있다. 키토폼은 충격에 강하고, 방수 기능이 있어 컵이나 완충재 혹은 다른 패키지의 형태로 제작이 가능하다.

스티로폼으로 널리 알려져있는 발포성 폴리스티렌은 시간이 지나면서 부서져 작은 미세 플라스틱으로 변한다. 이것은 재활용도 쉽지 않아 결국 쓰레기 매립지의 약 30퍼센트를 차지하는, 매우 경제성이 떨어지는 소재이다.

키토폼 소재로 만든 패키지. © 도플갱어(Doppelgänger) 스튜디오

도플갱어의 두 디자이너는 자신들이 직접 만든 밀웜 바이오다이제스터에 패키지 폐기물과 모델링한 폼을 넣어 분해 반응을 실험했는데, 플라스틱을 먹는 벌레가 키토산이라 불리는 바이오폴리머 겔을 흘리는 과정에서 외골격을 추출하는 것을 포착, 이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을 거쳐 새로운 물질을 개발한 후에는, 가볍고 방수가 되면서 충격을 흡수하고 퇴비화가 가능한 스티로폼 패키지를 제작했다. 실제 포장재의 디자인에서는 키토폼을 격자 모양의 구조로 만들어 상품의 보호 기능을 한층 높였다.

키토폼 시스템. © 도플갱어(Doppelgänger) 스튜디오

키토폼의 순환 시스템은 작은 생명체의 도움으로 환경에 유해한 소재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스티로폼 폐기물 관리를 위한 해결책을 만들어냈다. 2015년, 스탠포드 대학교의 연구자들은 밀웜이 스티로폼을 아무런 문제없이 소화, 분해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는데, 100마리의 밀웜은 하루에 40밀리그램의 스티로폼을 먹을 수 있다고 밝혔다.

© 도플갱어(Doppelgänger) 스튜디오

밀웜은 100% 식용 곤충으로,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고 특히 농촌 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밀웜 농장이 주목받고 있다. 식용 밀웜은 적은 자원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기를 수 있고 공간 효율성도 뛰어나다.

charlotteboehning.com
marylempres.space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2011-02-28 | 합판과 현대 디자인

“나무와 접착제의 층층 케이크.” 현대의 소재 중 하나로 꼽을 만한 합판의 역사를 돌아보는 전시가 2011년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열렸습니다. ‘합판: 소재, 프로세스, 형태’는 1930년대부터 1950년대라는 특정 시기에 집중하여 일상 용품에서 가구, 건축 모형, 비행기까지, 현대적 형태를 산업의 규모로 조형할 수 있게 해준 합판이라는 소재를 조명합니다.

2011-04-22 | 공작연맹아카이브 – 물건박물관

베를린에는 평범한 물건들의 박물관이 있습니다. 공작연맹 아카이브 – 물건 박물관이라는 이름이 말해주듯, 박물관의 중심에는 1907년 결성된 독일공작연맹의 산물과 기록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당대 공작연맹의 실천 영역이었던 일상 생활과 상품 사회에 대한 관심을 동시대로까지 확장하죠. 가령 올 1월 1일 개막한 ‘위기’ 전시에서는 40년대의 방독면부터 오늘날의 일회용 마스크, 박제 박쥐, 비누, 플레이모빌의 간호사 인형 등의 다양한 위기의 사물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2010-04-20 | 아키그램 아카이브 프로젝트

1961년부터 1974년까지, 적지 않은 세월 동안 그들이 낸 잡지는 단 9와 1/2호 뿐입니다. 하지만 이 ‘작은 잡지’가 남긴 반향은 세기를 넘어 섰지요. 영국의 실험적 건축 집단 아키그램의 이야기입니다. 2010년 영국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연구센터 EXP는 아키그램의 잡지부터 여러 프로젝트, 전시, 소속 멤버들에 관한 자료들을 망라한 온라인 아카이브를 열었습니다. 반갑게도 아카이브는 여전히 건재하고, 또 분명 방문할 가치가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