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톤, ‘홍콩 트램 그린’

지난 7월 팬톤과 홍콩 트램웨이즈(HK TRAMWAYS)가 협력하여, 홍콩의 역사와 문화를 담고 있는 트램의 초록색 ‘홍콩 트램 그린(HK Tram Green)’을 선보였다.

홍콩 트램 그린 HK Tram Green. ⓒ Pantone

트램의 종소리에서 가져온 ‘딩딩’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홍콩 트램은 1904년에 운행이 시작된 홍콩의 첫 종합 교통 수단 시스템으로, 1940년대부터는 2층 트램을 자체 제작하고, 2차 세계대전 후부터 탱크와 같은 색인, 짙은 초록색의 페인트를 칠해왔다. 이 색상은 트램이 발전되는 동안 변함없이 유지되었고, 홍콩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자리잡았다.

‘홍콩 트램 그린’은 생생하고 파릇파릇한 잔디와 같은 초록색으로, 홍콩 사람들의 개방성과 환영 정신을 나타낸다. 또한 이 컬러에는 홍콩 트램을 탄생시킨 창의성과 혁신적인 생각이 담겨 있어서 홍콩의 역사와 유산을 시각적으로 공유하는 상징적 가치를 지닌다.

HK Tram Green. ⓒ Pantone

현재 팬톤 컬러 ‘홍콩 트램 그린’으로 도색된 88번 트램은 도시 곳곳을 누비고 있다.

Pantone.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1-08 | 존 마에다 x 리복

존 마에다와 리복의 만남. ‘타임태니엄’ 스니커즈는 그가 특별히 고안한 알고리듬과 코드를 입고 있습니다. 신발 속 가득한 공식과 수식이 만들어낸 이미지가 신발의 겉을 장식하고 있지요. 기술을 인간화하며, 컴퓨터를 자체로 하나의 매체로 삼은 디자이너이자 컴퓨터 과학자이자 예술가이자 교육자. 이 소식을 전한 지 한 달 조금 넘어, 그의 신상에 주요한 변화가 있었지요. 오래 몸담았던 MIT 미디어랩을 떠나 2007년 12월 RISD 학장에 선임되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소니의 전기 자동차 VISION-S 02: CES 2022

2022년 1월 5일에 개막한 CES에서 소니가 SUV형 전기 자동차 VISION-S 02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2년...

행복한 꿀벌을 위한 벌집 디자인

‘꿀벌의 멸종은 곧 인류의 멸망이다’라는 얘기를 한 번쯤 들어보았을 것이다. 지구에 존재하는 식물의 수분(受粉)은...

2010-12-10 | 2010 터너상 시상식

수잔 필립스는 장소에서 출발해 그곳에 소리를 부여하여, 공간과 맥락과 사람 사이에 새로운 반향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그리고 2010년 사운드 설치작가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터너상을 수상했지요. 한편 오늘 뉴스의 제목이 터너상 ‘시상식’인 데에는 수상자 발표 외에도 또 다른 이유가 있었으니, 2010년 터너상 시상식장은 시위의 현장이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10월 22일의 옛 뉴스에서 보았던 재정긴축의 여파에서 미술 부문도 예외가 아니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