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톤, ‘홍콩 트램 그린’

지난 7월 팬톤과 홍콩 트램웨이즈(HK TRAMWAYS)가 협력하여, 홍콩의 역사와 문화를 담고 있는 트램의 초록색 ‘홍콩 트램 그린(HK Tram Green)’을 선보였다.

홍콩 트램 그린 HK Tram Green. ⓒ Pantone

트램의 종소리에서 가져온 ‘딩딩’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홍콩 트램은 1904년에 운행이 시작된 홍콩의 첫 종합 교통 수단 시스템으로, 1940년대부터는 2층 트램을 자체 제작하고, 2차 세계대전 후부터 탱크와 같은 색인, 짙은 초록색의 페인트를 칠해왔다. 이 색상은 트램이 발전되는 동안 변함없이 유지되었고, 홍콩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자리잡았다.

‘홍콩 트램 그린’은 생생하고 파릇파릇한 잔디와 같은 초록색으로, 홍콩 사람들의 개방성과 환영 정신을 나타낸다. 또한 이 컬러에는 홍콩 트램을 탄생시킨 창의성과 혁신적인 생각이 담겨 있어서 홍콩의 역사와 유산을 시각적으로 공유하는 상징적 가치를 지닌다.

HK Tram Green. ⓒ Pantone

현재 팬톤 컬러 ‘홍콩 트램 그린’으로 도색된 88번 트램은 도시 곳곳을 누비고 있다.

Pantone.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칼에는?: 2021 영국 다이슨 어워드

응급 처치용 의료기기 ‘리액트(REACT)’를 디자인한 조셉 벤틀리(Joseph Bentley)가 ‘2021 영국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의 내셔널...

2006-09-14 | 지난 40년 미국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

2005년 10월 17일, 미국잡지편집인협회는 ‘1965년부터 2005년까지, 지난 40년 역대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을 꼽았습니다. 당대와 긴밀하게 호흡하는 잡지 매체의 표지에 담긴 역사 그리고 어떤 표지들이 거둔 탁월한 성취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었지요.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 40개의 표지 목록을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되돌아보았습니다. 

베를린 신국립미술관 6년 만에 재개관

8월 22일, 베를린 신국립미술관(The Neue Nationalgalerie)이 2015년 보수 공사를 위해 문을 닫은 지 6년...

2009-08-18 | ‘인베이더’ 개인전

세계 곳곳에 외계 침공자가 숨어 있습니다. 프랑스의 아티스트 ‘인베이더’는 1970년대의 컴퓨터 게임 <스페이스 인베이더>의 침략자들을 도시 풍경 속에 숨겨 놓으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당대의 도트 그래픽을 모자이크 타일로 재현하는 방식으로요. 2009년 열린 인베이더의 개인전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모자이크 타일 외에도 루빅스 큐빅으로도 특유의 ‘저해상도’ 그래픽을 구현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