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카이트: 상공에 띄우는 풍력 발전 시스템

공중 풍력 발전 시스템(SkySails Power’s Airborne Wind Energy Systems (AWES)). © SkySails

독일 함부르크의 스카이세일즈 그룹(SkySails Group)이 세계 최초로 하늘을 나는 풍력 발전 시스템을 선보였다. 풍력 발전은 자원이 풍부하여 비용 측면에서 효율적이면서도 친환경적인 에너지 중 하나로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하지만 지상에서 일반적인 풍력발전의 출력을 높이는 데는 한계가 있다. 스카이세일즈 그룹은 고도가 높아질수록 바람이 세지는 자연 현상을 활용해 최대 400미터 상공에서 패러글라이더 형태의 연을 띄우는 공중 풍력발전 시스템(SkySails Power’s Airborne Wind Energy Systems (AWES))을 개발했다.

공중 풍력 발전 시스템. © SkySails

파워 카이트(power kites)가 하늘로 날아오를 때 지상 드럼에 연결된 밧줄이 풀린다. 연은 충분히 높은 고도에 도달했을 때 8자로 비행하고 그로 인해 밧줄이 당겨지는데, 이때 끌어당기는 힘은 전기를 생산하는 드럼 내부의 발전기를 구동시킨다. 이 과정을 ‘작업 단계(working phase)’라고 부른다. 밧줄이 최대한 풀리면 자동 조종 장치에서 파워 카이트를 조금씩 끌어당겼다가 다시 높이면서 중립에 위치하도록 조종한다. 그리고 발전기는 모터를 작동시켜 밧줄을 되감는다. 파워 카이트는 200미터에서 400미터 사이 상공을 날면서 이 과정을 계속 반복한다. 공중 풍력발전 시스템을 통해 생산된 에너지는 전국의 배전관을 통해 배터리에 저장되거나 바로 소비될 수 있다.

기상 이변이 예상될 때나 혹은 유지 보수가 필요할 시에는 파워 카이트를 착륙시키기도 한다. 모터가 달린 대형보트와 돛대에 파워 카이트가 연결되면 연이 지상으로 내려오는데, 이후 장착을 해제시켜 안전한 장소에 보관하면 된다.

공중 풍력 발전 시스템. © SkySails

바람이 대지에 가까워질수록 표면 마찰로 속도가 제한되는 반면, 이 시스템은 고도가 높을수록 마찰에 방해받지 않고 훨씬 더 효과적인 에너지 생산이 가능하다. 이 점 때문에 평소에 바람이 약한 곳에서도 더욱 많은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공중 풍력발전 시스템은 허리케인이나 태풍 같은 자연재해가 잦은 지역에서도 사용할 수 있고 접근이 어려운 위치에서도 쉽게 설치가 가능하다.

skysails-power.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13 | ‘모어’는 지루해

“미니멀리스트 그래픽 아트”라는 부제가 암시하듯, 2010년 열린 ‘모어 이즈 어 보어’ 전시는 단순과 절제의 형태 언어를 구사하는 젊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모어가 아니라 레스이기에 보여줄 수 있는 활기와 즐거움을 담은 작품들을요.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인류학적 디자인, 디자인 인류학의 연구들

인류학은 인간 보편을 연구하는 학문이지만 다양하고 특수한 민족지(知)를 구성함으로써 문명적 인간의 모순을 드러내고 성찰하는...

2009-02-04 | 올린의 새 얼굴, 새 웹사이트

세계적인 조경건축 디자인 회사 올린이 2009년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도입하며 그에 걸맞게 웹사이트도 새단장합니다. 리뉴얼을 맡은 펜타그램의 애벗 밀러는 간결함에 집중합니다. 그리고 이는 올린의 O를 강조한 디자인으로 드러나죠. O자에 담긴 두 개의 원에 집중한 단순한 디자인이지만, 다양한 색상과 유연한 로고 구성으로 지루함을 피했다는 설명입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