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즈 글라스: 바이오 유리 개발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미래 소재를 연구하는 룰루 해리슨(Lulu Harrison)이 건축 스튜디오 뷰로 드 샹제(Bureau de Change)와의 협업을 통해 바이오 글라스를 개발에 성공했다. 유리 제조에 지역의 폐기물을 활용하여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한 소재인 ‘템즈 글라스(Thames Glass)’는 모래와 폐목재에 콰가 홍합껍질 부산물을 섞어 만든 타일이다. 콰가 홍합 껍질은 종종 배수관을 막아 홍수를 일으키기도 하는 골칫거리로 여겨지곤 한다. 디자이너들은 이 껍질을 매립하지 않고 영국 상하수 처리기관인 템즈 워터(Thames Water)의 생태학 책임자와 협업하여 새로운 쓰임을 모색했다.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19세기 장식용 벽난로 패턴. © Doulton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을 이용한 반투명 파사드(translucent façade) 프로젝트.
© Bureau de change

템즈 글라스는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타일마다 독특한 형태, 컬러, 질감을 보인다. 뷰로 드 상제는 19세기 도자 제조업자 로얄 둘톤(Royal Doulton)이 만든 적갈색 굴뚝을 레퍼런스로 삼아 장식적인 패턴의 몰드를 3D 프린팅 방식으로 제작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바이오 글라스 타일은 건축 디자인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템즈 글라스 타일은 런던 메이페어 지역에서 열린 ‘아름다움과 기능을 융합하여 세상을 변화시키는 방법(How Fusing Beauty & Function Can Change The World)’에 전시되었다.

lulu-harrison.com
b-de-c.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텅 빈방, 덩그러니 놓인 QR 코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독일관

제17회 베니스 건축비엔날레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1년 연기되어, 원래 개막일이었던 2020년 5월 22일로부터 정확히...

의미 있는 해체: 버려지는 스카프의 변신

네덜란드에서 활동하는 싱가포르의 텍스타일 디자이너 애너벨 포(Anabel Poh)가 생산과정에서 버려지는 스카프를 해체하고 재구성하는 ‘의미...

2007-02-10 | 퍼펙트 매치

한때는 가정의 필수품이었지만, 이제는 생일 케이크를 살 때에나 볼 법한 물건이 되었습니다. 바로 성냥입니다. 한국에 단 하나 남아 있던 성냥 공장도 2013년 11월에 문을 닫았다고 하지요. 2007년 오늘은 이색적인 성냥 디자인을 소개했습니다. 이미 쓴 성냥인 양 위장한 성냥부터 양초에 둥지를 튼 성냥갑까지 다양합니다.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