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즈 글라스: 바이오 유리 개발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미래 소재를 연구하는 룰루 해리슨(Lulu Harrison)이 건축 스튜디오 뷰로 드 샹제(Bureau de Change)와의 협업을 통해 바이오 글라스를 개발에 성공했다. 유리 제조에 지역의 폐기물을 활용하여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한 소재인 ‘템즈 글라스(Thames Glass)’는 모래와 폐목재에 콰가 홍합껍질 부산물을 섞어 만든 타일이다. 콰가 홍합 껍질은 종종 배수관을 막아 홍수를 일으키기도 하는 골칫거리로 여겨지곤 한다. 디자이너들은 이 껍질을 매립하지 않고 영국 상하수 처리기관인 템즈 워터(Thames Water)의 생태학 책임자와 협업하여 새로운 쓰임을 모색했다.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19세기 장식용 벽난로 패턴. © Doulton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을 이용한 반투명 파사드(translucent façade) 프로젝트.
© Bureau de change

템즈 글라스는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타일마다 독특한 형태, 컬러, 질감을 보인다. 뷰로 드 상제는 19세기 도자 제조업자 로얄 둘톤(Royal Doulton)이 만든 적갈색 굴뚝을 레퍼런스로 삼아 장식적인 패턴의 몰드를 3D 프린팅 방식으로 제작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바이오 글라스 타일은 건축 디자인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템즈 글라스 타일은 런던 메이페어 지역에서 열린 ‘아름다움과 기능을 융합하여 세상을 변화시키는 방법(How Fusing Beauty & Function Can Change The World)’에 전시되었다.

lulu-harrison.com
b-de-c.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2007-08-17 | 미켈 모라의 ‘평평한 미래’

RCA에서 디자인 인터랙션을 공부하던 미켈 모라는 석사 학위 프로젝트로 ‘평평한 미래’를 생각했습니다. 종이라는 아주 오래된 사물에 미래를 입혔다고 해야 할까요? 디스플레이, 배터리 스피커와 같은 요소들을 종이 위에 프린트하여 종이를 기술의 평면으로 바꾸었습니다. 그렇게 그의 미래에서 종이는 사라질 유물이 아니라 강화된 기술적 사물이 되었죠.

2008-12-01 | 무지 어워드 03 수상작

무지가 주최하는 디자인 공모전, 그 세 번째 수상작들입니다. 오래도록 쓰여온 사물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이를 현대의 생활 속으로 옮기는 것, 그리하여 그 오랜 물건의 기원에 경의를 표하는 것이 무지 어워드 03의 주제였는데요. 그러한 취지를 거의 “언디자인”에 가깝게 밀어붙인, 소박한 밀짚 빨대가 최고상을 수상했습니다. 

2011-04-05 | 아마노라 아파트 시티

MVRDV가 인도의 한 도시에 설계한 이 건물은 우리에게 무척 익숙해 보입니다. 낯익음은 그것이 아파트라는 데에서 비롯됩니다. 빽빽하게 사열한 창들이 보여주는 고밀도의 풍경은 우리에게 그리 낯설지 않지요. 다만 보통의 아파트 단지와 다르게, MVRDV는 독립된 여러 동이 단지를 이루는 대신에 여러 동이 하나의 건물을 이루는 배치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그 형태는 산과 비슷하죠. MVRDV가 설계한 ‘퓨처 타워’는 2018년 완공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