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템즈 글라스: 바이오 유리 개발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미래 소재를 연구하는 룰루 해리슨(Lulu Harrison)이 건축 스튜디오 뷰로 드 샹제(Bureau de Change)와의 협업을 통해 바이오 글라스를 개발에 성공했다. 유리 제조에 지역의 폐기물을 활용하여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한 소재인 ‘템즈 글라스(Thames Glass)’는 모래와 폐목재에 콰가 홍합껍질 부산물을 섞어 만든 타일이다. 콰가 홍합 껍질은 종종 배수관을 막아 홍수를 일으키기도 하는 골칫거리로 여겨지곤 한다. 디자이너들은 이 껍질을 매립하지 않고 영국 상하수 처리기관인 템즈 워터(Thames Water)의 생태학 책임자와 협업하여 새로운 쓰임을 모색했다.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19세기 장식용 벽난로 패턴. © Doulton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을 이용한 반투명 파사드(translucent façade) 프로젝트.
© Bureau de change

템즈 글라스는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타일마다 독특한 형태, 컬러, 질감을 보인다. 뷰로 드 상제는 19세기 도자 제조업자 로얄 둘톤(Royal Doulton)이 만든 적갈색 굴뚝을 레퍼런스로 삼아 장식적인 패턴의 몰드를 3D 프린팅 방식으로 제작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바이오 글라스 타일은 건축 디자인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템즈 글라스(Thames Glass) 타일. © Bureau de Change & Lulu Harrison / Photo : Parin Nawachartkosit

템즈 글라스 타일은 런던 메이페어 지역에서 열린 ‘아름다움과 기능을 융합하여 세상을 변화시키는 방법(How Fusing Beauty & Function Can Change The World)’에 전시되었다.

lulu-harrison.com
b-de-c.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29 | 일렉트로룩스, 바다를 청소하다

하와이와 캘리포니아 사이 북태평양 바다에 거대한 쓰레기 섬이 있습니다. 육지에서 흘러나와 바다를 떠돌던 쓰레기들이 북태평양 환류 지점에 모여, 지도에도 없는 섬을 이룬 것이지요. 그 존재는 1997년 요트를 타고 항해 중이던 찰스 무어에게 처음 발견되었습니다. 2018년 기준 이 섬의 크기는 한반도 면적의 16배였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욱 커졌겠지요. 2010년 일렉트로룩스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하기 위해 특별한 청소기들을 선보였습니다. ‘바다에서 온 진공청소기’는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지중해, 발트해에서 건져낸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청소기입니다.

2009-05-07 | 버크민스터 풀러 공모전 수상작

MIT 학생들이 제안한 도시형 모빌리티 디자인이 2009년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습니다. 스쿠터, 미니카 등 개인용 교통 수단을 중심으로 대여 시스템과 충전 설비에 이르는 너른 시야가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0년을 훌쩍 앞서 ‘공유 모빌리티’의 오늘을 앞서 엿본 ‘SPM/MoD’입니다.

2007-01-24 | 일회용 정원, ‘B-백’

작년 농촌진흥청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5명이 “반려식물”에 관심이 더 커졌다고 답했습니다. 집에 머물러야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 안에 자연을 들이는 홈 가드닝에 대한 관심도 자연스럽게 늘어났지요. 2007년에 전해드렸던 독특한 모양의 그로우 백 소식이 새삼 다시 눈에 띈 이유일지도요.

2008-06-25 | 앱솔루트 레인보우

성 소수자의 인권을 기념하는 프라이드 먼스 6월을 맞아, 2008년 앱솔루트의 병도 무지개 깃발을 둘렀습니다. ‘앱솔루트 컬러스’는 무지개 깃발 탄생 30주년을 기념하여, 앱솔루트가 바로 그 깃발의 디자이너 길버트 베이커와 함께 협업하여 선보인 첫 번째 프라이드 보틀입니다. 1978년 베이커가 디자인한 오리지널 여섯 색상 무지개는 성소수자 인권 운동의 상징이 되어 세계 곳곳에서 휘날렸고, 보다 다양한 정체성을 포용하기 위한 변주도 수없이 이뤄져, 베이커 본인도 2017년에는 9가지 색상의 무지개 깃발을 디자인했지요. 성소수자 자긍심의 상징. 무지개 깃발은 참고로 2015년 뉴욕 MoMA의 디자인 소장품 목록에 올랐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