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 가상 아바타 기능 출시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Zoom Video Communications)의 새로운 아바타 기능. © Zoom

지난 3월,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Zoom Video Communications)(이하 ‘줌’)에서 참가자의 실제 모습을 대신해 보여주는 ‘아바타(Avatar)’ 기능을 출시했다. 회의나 웨비나 중에 이 기능을 켜면, 사용자의 움직임과 표정을 따라 하는 가상의 동물 아바타가 등장하여 더욱 재미있는 분위기 속에서 소통할 수 있다.

아바타 기능은, 카메라로 화면상에 나타나는 사용자의 얼굴을 감지한 후, 동물 캐릭터가 사용자의 움직임과 표정을 따라 하는 기술이다. 그러나 이것은 얼굴 인식 기능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용자를 식별하지는 못한다. 즉, 화면에 나타난 이미지가 얼굴인지 아닌지 정도만 구별할 뿐, 개개인의 얼굴 특징을 인식하는 것은 아니다.

© Zoom

줌의 프로덕트 마케팅 매니저 데이비드 볼(David Ball)은 얼굴을 드러내고 싶지 않지만 몸짓과 표정으로 소통하고 싶은 유저에게 아바타 기능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사람들 사이에 각별한 상호작용을 만드는 데는 어려움이 있지만, 줌 팀에서는 타인과의 연결을 돕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번에 선보인 아바타 기능에 대한 기대가 각별한 이유다.

© Zoom

줌 팀은 한시적으로 동물 아바타만을 제공했는데, 향후기능을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하면서 빠른 시일 내에 새로운 아바타를 추가할 계획이다. 아바타 기능은 현재 윈도우와 맥OS 데스크톱 디바이스, iOS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5.10.0 이상 버전의 줌 데스크톱 클라이언트와 모바일 앱을 지원한다. 

zoom.us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7-02 | 보노, 레이저 재킷을 입다

240개의 레이저가 쏘아내는 빛이 술을 이루는 재킷. U2의 보노가 ‘360도’ 투어 무대에 입고 오른 의상입니다. 레이저 재킷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모리츠 발데마이어입니다. 2004년 론 아라드의 스와로브스키 인터랙티브 샹들리에 콘셉트를 실제로 구현하며 데뷔한 그는 이후로도 잉고 마우러, 자하 하디드 등 다른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이어오다, 이내 본인의 이름만으로도 주목받는 예술, 기술, 디자인, 패션의 융합가가 되었습니다. 2009년 오늘자 뉴스에서, 모리츠 발데마이어의 재킷과 함께 U2의 ‘울트라 바이올렛’ 무대도 만나보시죠.

2010-01-11 | ABCing

글자와 그 네거티브 공간을 뒤섞어, 해당 글자를 머릿글자 삼은 어떤 단어의 의미를 표현합니다. 콜린 엘리스의 〈ABCing, 알파벳 다르게 보기〉는 A부터 Z까지, 글자와 주변 공간을 재구성하여 태어난 24개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사무 공간의 구성: ‘원칙들(PRINCIPLES)’

렘 콜하스(Rem Koolhaas)의 건축 설계 사무소 OMA는 최근 이탈리아 사무용 가구 제조기업 유니포(UniFor)와의 협업을...

우주 디자인 동아리: RISD

1969년 아폴로 11호가 달 착륙에 성공한 이후 멀어져 가던 일반인들의 우주에 대한 관심이 다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