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으로 남긴 세계의 인구: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

프랑스 디자이너 마티외 르아뇌르(Mathieu Lehanneur)가 ‘세계의 상태(State of the World)’를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에서 선보였다. 세계의 상태는 아노다이징 알루미늄(양극 산화 처리한 알루미늄)으로 만든 140여 개의 조각이다. 각각의 조각은 바닥에서 꼭대기로 올라가면서 둘레가 계속 변화하는데, 이것은 1세에서 100세까지 각 국의 인구분포도를 나타낸다.

마티외 르아뇌르, ‘세계의 상태’,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 © Mathieu Lehanneur

검은색 돌기 모양의 이 3차원 인구 피라미드는 미국에서 제공받은 인구 데이터를 이용하여, 140여 개국 인구의 변화상을 보여준다. 조각의 굴곡이 급격하게 변하는 지점에서는 전쟁, 베이비붐과 같이 국가별로 주요 사건이 인구에 영향을 끼치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각국의 경제 상황에 따라서도 다른 형태를 나타낸다.

마티외 르아뇌르는 현재 지구상에서 정반대의 운명을 가진 두 나라, 세계 최대 경제 규모를 자랑하는 미국과 최빈국 소말리아의 조각을 비교한다. 부유한 국가일수록 굴곡이 평탄하고 고령의 인구가 많지만, 가난한 국가일수록 높은 연령대의 인구 수가 급격하게 줄어드는 양상을 보여준다. 국가의 경제 상황이 60세 이상의 고령 인구를 위한 보건 인프라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지점이다.

(좌) 미국, (우) 소말리아의 상태 조각, 2021. © Mathieu Lehanneur
지구의 상태 조각, 2021. © Mathieu Lehanneur

mathieulehanneur.fr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0-21 |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

지난 한 해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책들 가운데 빼어난 북 디자인의 사례들을 선정하여 한자리에 모읍니다. 네덜란드 우수디자인도서재단과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입니다. 2009년에는 어떤 디자이너의 어떤 책들이 선정되었을까요. 참고로 네덜란드 북 디자인하면 떠오르는 그 이름도 역시 있습니다. 

2010-04-20 | 아키그램 아카이브 프로젝트

1961년부터 1974년까지, 적지 않은 세월 동안 그들이 낸 잡지는 단 9와 1/2호 뿐입니다. 하지만 이 ‘작은 잡지’가 남긴 반향은 세기를 넘어 섰지요. 영국의 실험적 건축 집단 아키그램의 이야기입니다. 2010년 영국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연구센터 EXP는 아키그램의 잡지부터 여러 프로젝트, 전시, 소속 멤버들에 관한 자료들을 망라한 온라인 아카이브를 열었습니다. 반갑게도 아카이브는 여전히 건재하고, 또 분명 방문할 가치가 있습니다. 

나사, 3D 프린팅을 활용한 화성 탐사 시뮬레이션 건축

건축 관련 3D 프린팅 기술로 유명한 아이콘(ICON)사에서 2015년에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마션(The Martian)’에서 영감을 받아 화성의 서식지 ‘마스 듄 알파’(mars dune alpha)를 제작했다.

플라스틱을 먹는 곤충, 패키징 신소재

디자인 스튜디오 도플갱어(Doppelgänger)의 샤를로테 뵈닝(Charlotte Böhning)과 마리 렘프레스(Mary Lempres)는 밀웜(딱정벌레의 유충)의 외골격으로 만든 생분해성...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