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플라스틱 벽돌 ‘바이블록’

바이블록(ByBlock®) ⓒ 바이퓨전(ByFusion Global, Inc.)

“플라스틱은 무죄입니다. 문제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제대로 처리할 계획이 없다는 점이죠.”

201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문을 연 바이퓨전(ByFusion Global, Inc.)은 플라스틱 폐기물로 건축 자재를 만드는 재활용 소재 제조업체이다. 플라스틱 폐기물을 벽돌로 변형시키는 설비인 ‘블로커(Blocker)’를 개발, 고성능 재활용 플라스틱 건축 자재인 ‘바이블록(ByBlock®)’을 생산하고 있다.

바이블록(ByBlock®) 생산 설비 블로커(Blocker) ⓒ 바이퓨전(ByFusion Global, Inc.)
바이블록(ByBlock®) ⓒ 바이퓨전(ByFusion Global, Inc.)

‘바이블록’은 세 단계의 제조 공정을 거쳐 생산된다. 첫째는 플라스틱 폐기물 수집 과정이다. 해양 정화 작업을 하는 기관과 협력하여 바다로 흘러 들어간 플라스틱을 수거하는 것이다. 두 번째 단계에서는 수집한 플라스틱을 작은 조각으로 분쇄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고온의 증기를 이용해 플라스틱 조각을 녹인 후 40 x 20 x 20cm의 금형에 넣어 굳히면, 약 10kg의 재활용 플라스틱 벽돌이 만들어진다. ‘바이블록’에는 원재료인 플라스틱 이외에 다른 화학물이나 충전물을 첨가하지 않는다. 이러한 ‘블로커’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일반 콘크리트 벽돌을 만드는 공정에서 발생하는 양에 비해 41% 낮다.

플라스틱은 견고한 특성상 쉽게 분해되지 않는 문제가 있지만, 바로 이러한 플라스틱의 특성으로 인해 ‘바이블록’은 일반 벽돌처럼 금이 가거나 부스러지지 않는다. 따라서 건설현장에서 지반을 지지하는 옹벽이나 방음벽을 만들기에 적합하고, 창고・테라스 건축뿐만 아니라 조경에도 활용할 수 있다.  

“우리의 목표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 100억 톤을 재활용하는 것입니다.” 

바이퓨전은 정부, 지방자치단체 및 폐기물・환경 관련 기업들과 제휴해 ‘블로커’ 설비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라이선스를 체결하고 있다. 또한 향후 건축 자재뿐만 아니라 재활용 플라스틱 화분, 테이블 등의 제품으로 생산 품목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www.byfusion.com

www.designboom.com

© designflux2.0.co.kr

이지원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8-22 |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 키트

그 목제 케이스 안에는 필립 스탁이 설계한 집의 건축 노트, 설계도, 건축 과정을 담은 비디오테이프, 망치가 담겨 있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내용물도 있었으니, 바로 ‘스탁 하우스’를 지을 권리입니다. 이름하여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은 그가 설계한 집을 직접 짓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한정판 키트였습니다. 2006년 아파트먼트 테라피에서는 고유번호 501번의 키트를 2,000달러에 판매했죠.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10-05-13 | ‘모어’는 지루해

“미니멀리스트 그래픽 아트”라는 부제가 암시하듯, 2010년 열린 ‘모어 이즈 어 보어’ 전시는 단순과 절제의 형태 언어를 구사하는 젊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모어가 아니라 레스이기에 보여줄 수 있는 활기와 즐거움을 담은 작품들을요.

2008-10-06 |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x 로젠탈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와 로젠탈의 첫 번째 협업으로 탄생한 자기 컬렉션 ‘풍경’과 그 탄생 과정을 한자리에 모아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전시가 열렸습니다. ‘순수 자기’ 전은 특정한 제품 컬렉션에 관한 전시이기도 하지만, 이를 통해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라는 디자이너를 바라보는 전시이기도 했습니다. 가령 장식에 대한 그녀의 애정은 이 자기들에서도 유감 없이 표현되었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