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졸업 전시회: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 전경, 2021. © Salone del Mobile Milano

지난 9월 10일에 막을 내린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의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The Lost Graduation Show)’는 박람회 개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이 전시에서는 22개국, 48개 학교에서, 2020년과 2021년에 졸업한 학생들의 프로젝트 170점을 선보였다.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는 전 세계적으로 디자인 학교의 졸업 전시회가 취소된 상황에서, 졸업전이 가지는 의미를 지키기 위해 특별 전시 형태로 기획되었다. 이 전시는 가구, 운송, 의료 기기, 스포츠 디자인, 소재 연구, 지속가능성 등 광범위한 디자인 분야를 아우른다.

마테오 브라질리(이탈리아 누오바 아카데미아 디 벨레 아르티)가 디자인한 ‘트레 미글리아(Tre Miglia)’는 바다 생태계 재생을 위한 디자인이다. 이 장치는 어떤 형태의 배에도 부착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바다를 오염시키는 미세플라스틱을 뱃사람이 쉽게 수거할 수 있다. 트레 미글리아의 형태는 플랑크톤 채집망과 방현재(배에 두르는 완충설비)에서 모티프를 가져왔다. 조개 껍질처럼 생긴 울퉁불퉁한 외부 표면은 물과의 마찰 저항을 줄여준다.

트레 미글리아, 2021. © Matteo Brasili

찰리 험블-토마스(RCA 로열 컬리지 오브 아트)의 디자인 ‘조건부적 장수(長壽): 우산(Conditional Longevity: The Umbrellas)’은 우산을 향해 “이 사물이 얼마나 오래갈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우산’은 사물의 수명에 대해 다른 접근 방식으로 탐구된다. 수리하기 쉬운 구조, 내구성, 재활용이 쉬운 소재라는 세 가지 관점의 단점과 장점을 가지고 사물을 만드는 ‘옳은 방법’이 무엇인지에 재접근한다.

조건부적 장수(長壽): 우산, 2021. © Charlie Humble-Thomas

치아키 요시하라(무사시노 미술대학)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로 제작된 가구를 선보였다. 주로 단열, 완충, 방수 등에 사용되는 블루폼을 이용한 ‘껍질의 경계선(Seam of Skin)’이 바로 그 주인공. 블루폼을 겹겹이 쌓아 압력을 가해 구부린 후 단면을 수평으로 잘라내어 만든, 말 그대로 ‘껍질’로 만든 가구이다.

껍질의 경계선, 2021. © Chiaki Yoshihara

이 전시를 기획한 안니나 코이부(Anniina Koivu)는 “팬데믹이 18개월 이상 지속되고,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기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 전시를 통해 잠시나마 디자인의 장을 느낄 수 있다.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는 긴급한 이슈들을 새로운 관점으로 접근하고 디자인으로 짚어내는 기회를 제공한다. 새로운 세대의 디자이너들을 이슈 토론에 참여시키기 보다, 이들을 글로벌 무대에 모아 재탄생의 기회를 주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라며 기획 의도를 설명한다.

salonemilano.it

이곳에서 학생들의 작품을 볼 수 있다.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2010-12-07 | 생일 축하합니다, 고다르!

장-뤽 고다르 감독의 80번째 생일을 맞아, 스튜디오 카르발류 베르나우가 선보인 폰트의 이름은 ‘장-뤽’입니다. 고다르 영화 두 편의 타이틀 시퀀스에 등장하는 레터링을 참조하여 태어난 대문자 그로테스크 서체인데요. ‘장-뤽’ 서체와 함께 카르발류와 베르나우가 말하는 고다르 영화 속 레터링이 지닌 특징, 그 연원과 영향에 관한 생각 그리고 관련 자료들도 흥미롭습니다.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