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졸업 전시회: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 전경, 2021. © Salone del Mobile Milano

지난 9월 10일에 막을 내린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의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The Lost Graduation Show)’는 박람회 개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이 전시에서는 22개국, 48개 학교에서, 2020년과 2021년에 졸업한 학생들의 프로젝트 170점을 선보였다.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는 전 세계적으로 디자인 학교의 졸업 전시회가 취소된 상황에서, 졸업전이 가지는 의미를 지키기 위해 특별 전시 형태로 기획되었다. 이 전시는 가구, 운송, 의료 기기, 스포츠 디자인, 소재 연구, 지속가능성 등 광범위한 디자인 분야를 아우른다.

마테오 브라질리(이탈리아 누오바 아카데미아 디 벨레 아르티)가 디자인한 ‘트레 미글리아(Tre Miglia)’는 바다 생태계 재생을 위한 디자인이다. 이 장치는 어떤 형태의 배에도 부착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바다를 오염시키는 미세플라스틱을 뱃사람이 쉽게 수거할 수 있다. 트레 미글리아의 형태는 플랑크톤 채집망과 방현재(배에 두르는 완충설비)에서 모티프를 가져왔다. 조개 껍질처럼 생긴 울퉁불퉁한 외부 표면은 물과의 마찰 저항을 줄여준다.

트레 미글리아, 2021. © Matteo Brasili

찰리 험블-토마스(RCA 로열 컬리지 오브 아트)의 디자인 ‘조건부적 장수(長壽): 우산(Conditional Longevity: The Umbrellas)’은 우산을 향해 “이 사물이 얼마나 오래갈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우산’은 사물의 수명에 대해 다른 접근 방식으로 탐구된다. 수리하기 쉬운 구조, 내구성, 재활용이 쉬운 소재라는 세 가지 관점의 단점과 장점을 가지고 사물을 만드는 ‘옳은 방법’이 무엇인지에 재접근한다.

조건부적 장수(長壽): 우산, 2021. © Charlie Humble-Thomas

치아키 요시하라(무사시노 미술대학)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로 제작된 가구를 선보였다. 주로 단열, 완충, 방수 등에 사용되는 블루폼을 이용한 ‘껍질의 경계선(Seam of Skin)’이 바로 그 주인공. 블루폼을 겹겹이 쌓아 압력을 가해 구부린 후 단면을 수평으로 잘라내어 만든, 말 그대로 ‘껍질’로 만든 가구이다.

껍질의 경계선, 2021. © Chiaki Yoshihara

이 전시를 기획한 안니나 코이부(Anniina Koivu)는 “팬데믹이 18개월 이상 지속되고,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기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 전시를 통해 잠시나마 디자인의 장을 느낄 수 있다.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는 긴급한 이슈들을 새로운 관점으로 접근하고 디자인으로 짚어내는 기회를 제공한다. 새로운 세대의 디자이너들을 이슈 토론에 참여시키기 보다, 이들을 글로벌 무대에 모아 재탄생의 기회를 주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라며 기획 의도를 설명한다.

salonemilano.it

이곳에서 학생들의 작품을 볼 수 있다.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마스크

일본 교토부립대학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면 빛나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타조 알과 형광 염료에서 추출한 항체를...

2011-04-18 |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첫 소식은 ‘미래의 디자이너’ 발표였습니다. 그해의 수상자는 총 세 팀입니다. 영국의 아시프 칸, 오스트리아의 디자인 듀오 미셔’트락슬러 그리고 싱가포르의 스튜디오 주주가 그 주인공이었죠. 그리고 두 달 뒤 이들의 수상 기념 신작이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전시되었습니다.

2007-05-30 |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2007년 하이메 아욘의 ‘쇼타임!’ 그 두 번째 막이 올랐습니다. BD에서 선보인 가구 컬렉션에 새로운 아이템이 더해졌는데요. 공존이 가능할까 싶은 소재와 스타일을 뒤섞는 이른바 대조적 믹스를 통해, 여러 모로 즐거운 결과물을 보여주었습니다.

2011-05-13 | 벅스턴 컬렉션

『사용자 경험 스케치』로 유명한 캐나다의 컴퓨터 과학자이자 디자이너인 빌 벅스턴은 기술과 인간 사이를 중재하는 영역에서 활동해왔습니다. HCI 분야의 선구자이자 전문가로서 걸어오는 동안 흥미로운 관련 기기들을 수집하였고, 그것들은 ‘벅스턴 컬렉션’으로 불립니다. 2005년 그가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의 파트너 연구원으로 합류한 지 6년 뒤,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가 ‘벅스턴 컬렉션’ 온라인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