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졸업 전시회: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 전경, 2021. © Salone del Mobile Milano

지난 9월 10일에 막을 내린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의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The Lost Graduation Show)’는 박람회 개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이 전시에서는 22개국, 48개 학교에서, 2020년과 2021년에 졸업한 학생들의 프로젝트 170점을 선보였다.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는 전 세계적으로 디자인 학교의 졸업 전시회가 취소된 상황에서, 졸업전이 가지는 의미를 지키기 위해 특별 전시 형태로 기획되었다. 이 전시는 가구, 운송, 의료 기기, 스포츠 디자인, 소재 연구, 지속가능성 등 광범위한 디자인 분야를 아우른다.

마테오 브라질리(이탈리아 누오바 아카데미아 디 벨레 아르티)가 디자인한 ‘트레 미글리아(Tre Miglia)’는 바다 생태계 재생을 위한 디자인이다. 이 장치는 어떤 형태의 배에도 부착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바다를 오염시키는 미세플라스틱을 뱃사람이 쉽게 수거할 수 있다. 트레 미글리아의 형태는 플랑크톤 채집망과 방현재(배에 두르는 완충설비)에서 모티프를 가져왔다. 조개 껍질처럼 생긴 울퉁불퉁한 외부 표면은 물과의 마찰 저항을 줄여준다.

트레 미글리아, 2021. © Matteo Brasili

찰리 험블-토마스(RCA 로열 컬리지 오브 아트)의 디자인 ‘조건부적 장수(長壽): 우산(Conditional Longevity: The Umbrellas)’은 우산을 향해 “이 사물이 얼마나 오래갈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우산’은 사물의 수명에 대해 다른 접근 방식으로 탐구된다. 수리하기 쉬운 구조, 내구성, 재활용이 쉬운 소재라는 세 가지 관점의 단점과 장점을 가지고 사물을 만드는 ‘옳은 방법’이 무엇인지에 재접근한다.

조건부적 장수(長壽): 우산, 2021. © Charlie Humble-Thomas

치아키 요시하라(무사시노 미술대학)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로 제작된 가구를 선보였다. 주로 단열, 완충, 방수 등에 사용되는 블루폼을 이용한 ‘껍질의 경계선(Seam of Skin)’이 바로 그 주인공. 블루폼을 겹겹이 쌓아 압력을 가해 구부린 후 단면을 수평으로 잘라내어 만든, 말 그대로 ‘껍질’로 만든 가구이다.

껍질의 경계선, 2021. © Chiaki Yoshihara

이 전시를 기획한 안니나 코이부(Anniina Koivu)는 “팬데믹이 18개월 이상 지속되고,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기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 전시를 통해 잠시나마 디자인의 장을 느낄 수 있다.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는 긴급한 이슈들을 새로운 관점으로 접근하고 디자인으로 짚어내는 기회를 제공한다. 새로운 세대의 디자이너들을 이슈 토론에 참여시키기 보다, 이들을 글로벌 무대에 모아 재탄생의 기회를 주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라며 기획 의도를 설명한다.

salonemilano.it

이곳에서 학생들의 작품을 볼 수 있다.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05 | 랜덤 인터내셔널의 군집 연구, 그 세 번째

런던 빅토리아&앨버트 박물관의 계단참 위로 점점이 LED를 단 청동 막대들이 무리지어 네 개의 육면체를 이루었습니다. 그 자체로 완성된 조명인가 싶지만, 조명은 아래로 오가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반응하며 미묘하게 조명의 밀도를 변화하여, 다양한 군집의 진형을 만들어냅니다. 새떼, 벌, 개미 등 자연 속의 무리짓기 행동 패턴을 조명으로 옮긴 설치 연작, 그 세 번째 ‘스웜 스터디 III’입니다.

M+, 미술관 이상의 미술관 (more than museum)

2021년 11월 12일, 홍콩에서 아시아 최초의 현대 시각 문화(Contemporary Visual Culture) 뮤지엄 M+가 드디어...

2011-08-12 | 좋은 날씨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태양열 집열판 디자인: 2020 두바이 엑스포

2020 두바이 엑스포(2021.10.01 - 2022.03.31)의 네덜란드관은 디자인 스튜디오 마르얀 판 아우벌(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