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쓰레기로 만든 가구

스웨덴 디자이너 카롤리나 헤르드(Carolina Härdh)가 스웨덴 예테보리에 위치한 일식 레스토랑 우라(Vrå)와 함께 녹말, 생선 뼈, 패각(굴껍질)으로 만든 스툴 겸 사이드 테이블, 기가스(Gigas)를 선보였다. 가구의 외부는 곱게 연마 되어있고, 내부는 소재가 내재한 거칠고 유기적인 형태 그대로 드러내면서, 식당을 찾는 손님들에게 음식물 쓰레기의 예상치 못한 미적 가치를 선사한다.

카롤리나 헤르드, 기가스, 2021. ⓒ Carolina Härdh

카롤리나 헤르드가 개발한 소재는 테라조의 바이오 버전과 유사하다. 먼저 다양한 크기의 패각을 갈아, 일식에서 전통적으로 국물 요리를 만들 때 사용되는 말린 다시마와 결합한다. 여기에서 패각은 시멘트와 같은 기능을 하는데, 특히 탄산 칼슘이 풍부하여 소재의 강도를 높여 준다. 그리고 두 성분이 결합하는 과정에서 테라조를 연상시키는 얼룩덜룩한 질감이 만들어진다. 이 혼합물은 생선 뼈를 삶아 만든 천연 접착제와 쌀뜨물에서 나오는 전분으로 결합된다. 천연 접착제는 물에 녹기 때문에 재활용하여 새로운 오브제를 만들 수도 있고, 생분해 상태로 두어 퇴비로 활용할 수도 있다. 생산 과정에서 남은 재료는 하시오키(Hashioki)라고 하는 작은 젓가락 받침대로 만들거나, 레스토랑에 허브와 야채를 공급하는 옥상 텃밭에 비료로 사용한다.

카롤리나 하르드, 하시오키, 2021. ⓒ Carolina Härdh
소재 제작 재료. ⓒ Carolina Härdh

carolinahardh.se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2-11 | AP 통신 vs 셰퍼드 페어리

2008년 미국 대선의 대표적인 이미지라 할 셰퍼드 페어리의 버락 오바마 초상이 이듬해 송사에 휘말렸습니다. 문제는 초상이 AP 통신 소속 사진 기자 매니 가르시아의 사진을 바탕으로 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소송은 2011년 합의로 마무리 되었는데요. NPR의 보도를 빌리면 합의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08-12-16 | ‘찌지직! 종이 패션’ 전시회

의복의 소재로 삼기에는 연약해 보이는 종이에 도전한 패션을 조명합니다. 2008년 룩셈부르크 현대미술관에서 ‘찌지직! 종이 패션’이라는 이름의 전시가 열렸습니다. 실제로 입을 수 있는 엄연한 의상의 재료로서 활약했던 종이 패션의 역사를 돌아보는 자리였지요. 오랜만에 다시 보는 후세인 샬라얀의 ‘항공우편 드레스’가 반갑습니다. 

2011-10-28 | 미생물의 집

디자인 프로브는 필립스가 운영했던 미래 라이프스타일 연구 프로그램입니다. 이미 소개했던 2010년의 ‘메타모포시스’에 이어 2011년 필립스가 구상한 미래의 집은 미생물을 이용한 자급자족의 집입니다. ‘미생물의 집’이 그리는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집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오래된 요소들입니다. 토기로 된 증발식 냉장고라던가 벌통 그리고 쪼그려 앉는 재래식 변기처럼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