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디자인 동아리: RISD

1969년 아폴로 11호가 달 착륙에 성공한 이후 멀어져 가던 일반인들의 우주에 대한 관심이 다시 돌아오고 있다. 이제는 경제적 능력만 되면 민간에서 인공 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는 세상이 되었다. 그리고 최근 억만장자들의 우주여행 성공 소식이 연이어 들려오면서, 우주는 더 이상 국가와 허락된 기관만이 갈 수 있는 ‘외계’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닿을 수 있는’ 곳이 되어가는 듯하다. 이러한 인식의 변화 속에서 한 디자인 스쿨의 우주 디자인 동아리 결성 소식이 눈에 띈다.

지난 가을, 로드 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이하 RISD)에서 우주 디자인 동아리(Space Design Club)가 결성되었다.  그리고 이들이 NASA(미국 항공우주국)에서 주최한 공모전 2021 빅 아이디어 챌린지(NASA’s Big Idea Challenge)에 제출한 여러 프로젝트 중 세 개가 선정되었고, 그 중 두 프로젝트 연구는 NASA의 연구 자금 지원을 받게 되었다.

NASA의 연구 지원을 받은 디자인 연구 ‘테스트-RAD (TEST-RAD): 우주 분진 접착 딜레마에 대한 정전기 해결책’은 RISD의 우주 디자인 동아리와 브라운 대학교의 우주 공학 동아리가 공동으로 진행한 프로젝트이다. 이것은 우주비행사의 각종 장비에 달라붙어 폐를 위협하는 우주 먼지 등으로부터 우주비행사와 우주선 장비를 보호하기 위해 설계되었다. 분진 제거 원리는 빽빽한 섬유에 정전기를 충전하여 먼지를 밀어내는 방식이다.

TEST-RAD (Tufted Electrostatic Solution to Regolith Adhesion Dilemma), 2021. © RISD

NASA의 지원을 받은 두 번째 연구 ‘마이크로 지 넥스트(Micro-G Next)는 우주복에 부착되는 디스펜서 디자인으로, 이는 우주비행사가 우주 유영을 하는 동안 샘플을 수집하는 데 도움을 준다.  디스펜서의 몸통은 알루미늄을 접어서 만드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이 디자인은 특히 아르테미스 프로젝트(NASA가 추진 중인 2024년 달에 우주인 2명이 착륙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달 유인 탐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완성된 프로토타입은 NASA의 존슨 우주 센터 중성 부력 실험실에서 테스트될 예정이다.

Micro-G Next, 2021. © RISD

세 번째 공모전 선정 프로젝트는 NASA SUITS (Spacesuit User Interface Technologies for Students)의 일부로, 우주 유영 중에 우주비행사의 헬멧 내부에 데이터, 지도, 미션 수행 핵심 정보를 투사하는 증강 현실 헤드셋이다.

우주 디자인 동아리에서 진행한 프로젝트들은 모두 지구에도 적용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Risd.edu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러시아 예술가ㆍ큐레이터 베니스 비엔날레 참가 취소

다음 달에 오픈하는 제 59회 베니스 비엔날레(La Biennale di Venezia, 4월 23일–11월 27일)에서 러시아관은...

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2011-07-28 | 화장실 재발명

“지난 200년 간 그 어떤 혁신도 변기의 발명으로 촉발된 위생 혁명 이상 인명을 구하고 건강을 개선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충분히 나아가지는 못하고, 세상의 1/3까지만 다다랐을 뿐이다.” 세기가 바뀐 지 10년이 지났지만, 우리가 아는 모습의 화장실은 세계 인구 2/3에게는 희귀한 것이고, 아예 화장실이랄 것이 없는 인구도 10억 명에 달합니다. 그 결과는 참혹해서, 5세 이하 어린이의 사망 원인 두 번째가 설사병이며, 매년 1백만 명의 어린이가 적절한 위생 설비가 없어 목숨을 잃습니다. 2011년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화장실 재발명’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유입니다.

허먼 밀러+놀=밀러놀

찰스 앤 레이 임스, 미스 반 데 로에 등 유명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제조, 판매하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