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디자인 동아리: RISD

1969년 아폴로 11호가 달 착륙에 성공한 이후 멀어져 가던 일반인들의 우주에 대한 관심이 다시 돌아오고 있다. 이제는 경제적 능력만 되면 민간에서 인공 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는 세상이 되었다. 그리고 최근 억만장자들의 우주여행 성공 소식이 연이어 들려오면서, 우주는 더 이상 국가와 허락된 기관만이 갈 수 있는 ‘외계’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닿을 수 있는’ 곳이 되어가는 듯하다. 이러한 인식의 변화 속에서 한 디자인 스쿨의 우주 디자인 동아리 결성 소식이 눈에 띈다.

지난 가을, 로드 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이하 RISD)에서 우주 디자인 동아리(Space Design Club)가 결성되었다.  그리고 이들이 NASA(미국 항공우주국)에서 주최한 공모전 2021 빅 아이디어 챌린지(NASA’s Big Idea Challenge)에 제출한 여러 프로젝트 중 세 개가 선정되었고, 그 중 두 프로젝트 연구는 NASA의 연구 자금 지원을 받게 되었다.

NASA의 연구 지원을 받은 디자인 연구 ‘테스트-RAD (TEST-RAD): 우주 분진 접착 딜레마에 대한 정전기 해결책’은 RISD의 우주 디자인 동아리와 브라운 대학교의 우주 공학 동아리가 공동으로 진행한 프로젝트이다. 이것은 우주비행사의 각종 장비에 달라붙어 폐를 위협하는 우주 먼지 등으로부터 우주비행사와 우주선 장비를 보호하기 위해 설계되었다. 분진 제거 원리는 빽빽한 섬유에 정전기를 충전하여 먼지를 밀어내는 방식이다.

TEST-RAD (Tufted Electrostatic Solution to Regolith Adhesion Dilemma), 2021. © RISD

NASA의 지원을 받은 두 번째 연구 ‘마이크로 지 넥스트(Micro-G Next)는 우주복에 부착되는 디스펜서 디자인으로, 이는 우주비행사가 우주 유영을 하는 동안 샘플을 수집하는 데 도움을 준다.  디스펜서의 몸통은 알루미늄을 접어서 만드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이 디자인은 특히 아르테미스 프로젝트(NASA가 추진 중인 2024년 달에 우주인 2명이 착륙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달 유인 탐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완성된 프로토타입은 NASA의 존슨 우주 센터 중성 부력 실험실에서 테스트될 예정이다.

Micro-G Next, 2021. © RISD

세 번째 공모전 선정 프로젝트는 NASA SUITS (Spacesuit User Interface Technologies for Students)의 일부로, 우주 유영 중에 우주비행사의 헬멧 내부에 데이터, 지도, 미션 수행 핵심 정보를 투사하는 증강 현실 헤드셋이다.

우주 디자인 동아리에서 진행한 프로젝트들은 모두 지구에도 적용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Risd.edu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17 | 〈월페이퍼*〉, 100개의 표지

2007년 오늘의 뉴스는 영국의 잡지 <월페이퍼*>의 ‘표지’ 이야기입니다. 100번째 잡지 발행을 맞아, 총 100가지의 표지들을 돌아보는 갤러리를 열고, 그 중 최고의 표지가 무엇인지를 <월페이퍼*>를 만드는 이들에게 묻고 또 <월페이퍼*>를 보는 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아쉽게도 이제는 표지 모음 갤러리도, 독자 투표 페이지도 사라지고 없지만, 여기 스태프들이 꼽은 다섯 개의 표지는 남았습니다.

2006-12-15 | 로고들의 무덤

‘로고 R.I.P.’는 지금은 사라진 그러나 고전이라 할 로고들을 기념합니다. 책으로, 웹사이트로, 또 묘지의 비석으로도 말이지요. 암스테르담에서 브랜딩 컨설턴시인 더 스톤 트윈스를 함께 운영하는 쌍둥이 형제, 데클란 스톤과 가렉 스톤은 AT&T에서 제록스에 이르기까지, 사멸한 로고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마차 부고 기사 속 생애의 요약처럼요.

2006-08-16 | 헬베티카 5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2006년 8월, 게리 허스트윗은 이후 ‘디자인 3부작’의 시작이 될 다큐멘터리의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습니다. 다가오는 2007년 ‘헬베티카’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그는 어떻게 이 하나의 서체가 전 세계 생활 풍경의 일부가 되었는지를,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헬베티카의 모습과 디자이너들의 인터뷰를 통해 담아냅니다. <헬베티카>는 2009년 디자인플럭스와 한국디자인문화재단이 연 작은 영화제의 상영작이기도 했는데요. 신작과 함께 게리 허스트윗 감독이 한국을 찾아, <헬베티카>와 <오브젝티파이드> 두 편의 작품으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났습니다.

숲 속의 회의장

영국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Es Devlin)은 2021년 10월 31일부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