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없는 몸? : 엘름그린 & 드라그셋 개인전

베를린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드래그셋(Elmgreen&Dragset)의 개인전 ‘쓸모없는 몸? (Useless Bodies?)’이 밀라노 폰다치오네 프라다(Fondazione Prada)에서 열렸다. 포디움(Podium), 노스 갤러리(North Gallery), 시스터너(Cisterna)와 폰다치오네의 야외 공간을 활용한 이번 전시는 총 3000제곱미터(약 900평) 규모로 이루어졌다.

’쓸모없는 몸?’ 전시 전경. Photo: Andrea Rossetti, Fondazione Prada 제공

전시 ‘쓸모없는 몸?’은 인간의 신체가 전혀 쓸모 없어 보이는 후기 산업 시대의 신체 상태를 탐구한다. 신체에 대한 이러한 인식의 변화는 근무 환경, 건강, 대인 관계 그리고 정보를 보유하는 방법 등 삶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친다. 또한 전시는 팬데믹 상황에 점점 더 온라인을 통한 소통이 강화되는 세상에 물리적으로 적응하는 방법을 생각하게 한다.

“우리의 몸은 더 이상 존재의 주체가 아니며, 산업화 시대처럼 생산 방식에서 가치를 창출하지 못한다. 19세기에는 신체가 일상 용품을 만드는 생산자였지만, 20세기에는 신체가 소비자의 역할로 변화되었고 21세기가 된 지 20년이 지난 지금, 빅테크(Big Tech)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판매하면서 신체는 제품의 상태가 되었다. 기술 회사들이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한 지식을 수집하는 것은 매우 무의미한 행위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양상은) 우리 삶의 모든 면면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때로는 미래의 신체에 대해 생각하는 것마저 두렵게 만들기도 한다”고 엘름그린과 그라그셋은 전시 주제에 관해 설명한다.

신체에 대한 인식은 성장, 친밀감, 정체성, 다양한 생활 방식, 공공 영역 탐색과 같은 주제를 탐구해온 엘름그린 & 그래그셋 작업의 여러 측면을 연결하는 근본적인 주제이다.

전시 ‘쓸모없는 몸?’은 2022년 3월31일부터 8월 22일까지 진행된다.

fondazioneprada.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01 | 전기 주전자 변주

모두를 위한 동일한 물건을 이상으로 삼는 공산품의 세계에서 특유함은 오차나 불량의 산물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결함이라 해도 거꾸로 매력의 원천이 되기도 하지요. 프랑스의 디자이너 장 밥티스트 파스트레는 전기 주전자라는 물건을 바탕으로 변주를 시도합니다. 가열체, 손잡이, 뚜껑 등 안전과 관련된 요소는 모두 동일하게, 하지만 용기는 형태도 소재도 색상도 달리하지요. 대량생산된 공산품과 유일무이한 무엇 사이. ‘전기 주전자 변주’입니다. 

2008-06-25 | 앱솔루트 레인보우

성 소수자의 인권을 기념하는 프라이드 먼스 6월을 맞아, 2008년 앱솔루트의 병도 무지개 깃발을 둘렀습니다. ‘앱솔루트 컬러스’는 무지개 깃발 탄생 30주년을 기념하여, 앱솔루트가 바로 그 깃발의 디자이너 길버트 베이커와 함께 협업하여 선보인 첫 번째 프라이드 보틀입니다. 1978년 베이커가 디자인한 오리지널 여섯 색상 무지개는 성소수자 인권 운동의 상징이 되어 세계 곳곳에서 휘날렸고, 보다 다양한 정체성을 포용하기 위한 변주도 수없이 이뤄져, 베이커 본인도 2017년에는 9가지 색상의 무지개 깃발을 디자인했지요. 성소수자 자긍심의 상징. 무지개 깃발은 참고로 2015년 뉴욕 MoMA의 디자인 소장품 목록에 올랐습니다.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환경과 도구는 디자인 과정에 영향을 미칠까?

우리의 생각은 ‘상황지어진(situated)’ 혹은 ‘체화된(embodied)’ 환경과 도구에 영향을 받는다. 이것은 우리의 존재가 독립되거나 분절된...

V&A, 전시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V&A)에서 앨리스 기획전 ‘앨리스의 호기심(Alice: Curiouser and Curiouser, 2021. 5. 22....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