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없는 몸? : 엘름그린 & 드라그셋 개인전

베를린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드래그셋(Elmgreen&Dragset)의 개인전 ‘쓸모없는 몸? (Useless Bodies?)’이 밀라노 폰다치오네 프라다(Fondazione Prada)에서 열렸다. 포디움(Podium), 노스 갤러리(North Gallery), 시스터너(Cisterna)와 폰다치오네의 야외 공간을 활용한 이번 전시는 총 3000제곱미터(약 900평) 규모로 이루어졌다.

’쓸모없는 몸?’ 전시 전경. Photo: Andrea Rossetti, Fondazione Prada 제공

전시 ‘쓸모없는 몸?’은 인간의 신체가 전혀 쓸모 없어 보이는 후기 산업 시대의 신체 상태를 탐구한다. 신체에 대한 이러한 인식의 변화는 근무 환경, 건강, 대인 관계 그리고 정보를 보유하는 방법 등 삶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친다. 또한 전시는 팬데믹 상황에 점점 더 온라인을 통한 소통이 강화되는 세상에 물리적으로 적응하는 방법을 생각하게 한다.

“우리의 몸은 더 이상 존재의 주체가 아니며, 산업화 시대처럼 생산 방식에서 가치를 창출하지 못한다. 19세기에는 신체가 일상 용품을 만드는 생산자였지만, 20세기에는 신체가 소비자의 역할로 변화되었고 21세기가 된 지 20년이 지난 지금, 빅테크(Big Tech)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판매하면서 신체는 제품의 상태가 되었다. 기술 회사들이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한 지식을 수집하는 것은 매우 무의미한 행위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양상은) 우리 삶의 모든 면면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때로는 미래의 신체에 대해 생각하는 것마저 두렵게 만들기도 한다”고 엘름그린과 그라그셋은 전시 주제에 관해 설명한다.

신체에 대한 인식은 성장, 친밀감, 정체성, 다양한 생활 방식, 공공 영역 탐색과 같은 주제를 탐구해온 엘름그린 & 그래그셋 작업의 여러 측면을 연결하는 근본적인 주제이다.

전시 ‘쓸모없는 몸?’은 2022년 3월31일부터 8월 22일까지 진행된다.

fondazioneprada.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깔끔한 식사를 위한 식용 테이프

존스 홉킨스 화이팅 공과대학(Whiting School of Engineering)에서 음식을 감싸 고정할 수 있는 식용 테이프를...

Art3: 걸어서 명화속으로

예술 작품 안을 여행할 수 있다면 어떤 기분일까? 생생한 색과 붓놀림 사이사이를 탐험하고, 그림...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2009-03-25 | 구글에서 보낸 3년

2006년 디자이너 더글러스 바우먼은 구글에 합류하며, 시각디자인리더로서 팀을 꾸리고 이끌었습니다. 그리고 3년 뒤 구글을 떠나기로 결심합니다. 그러면서 “엔지니어들의 회사에서 전통적인 디자이너가 부딪힌 한계”를 소회한 글을 남겼죠. 물론 그가 떠난 당시의 구글과 지금의 구글은 다른 모습일 테지만만, 여전히 디자이너 대 개발자, 디자이너 대 엔지니어 등 서로에 대한 몰이해의 일화가 심심치 않게 회자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