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없는 몸? : 엘름그린 & 드라그셋 개인전

베를린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드래그셋(Elmgreen&Dragset)의 개인전 ‘쓸모없는 몸? (Useless Bodies?)’이 밀라노 폰다치오네 프라다(Fondazione Prada)에서 열렸다. 포디움(Podium), 노스 갤러리(North Gallery), 시스터너(Cisterna)와 폰다치오네의 야외 공간을 활용한 이번 전시는 총 3000제곱미터(약 900평) 규모로 이루어졌다.

’쓸모없는 몸?’ 전시 전경. Photo: Andrea Rossetti, Fondazione Prada 제공

전시 ‘쓸모없는 몸?’은 인간의 신체가 전혀 쓸모 없어 보이는 후기 산업 시대의 신체 상태를 탐구한다. 신체에 대한 이러한 인식의 변화는 근무 환경, 건강, 대인 관계 그리고 정보를 보유하는 방법 등 삶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친다. 또한 전시는 팬데믹 상황에 점점 더 온라인을 통한 소통이 강화되는 세상에 물리적으로 적응하는 방법을 생각하게 한다.

“우리의 몸은 더 이상 존재의 주체가 아니며, 산업화 시대처럼 생산 방식에서 가치를 창출하지 못한다. 19세기에는 신체가 일상 용품을 만드는 생산자였지만, 20세기에는 신체가 소비자의 역할로 변화되었고 21세기가 된 지 20년이 지난 지금, 빅테크(Big Tech)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판매하면서 신체는 제품의 상태가 되었다. 기술 회사들이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한 지식을 수집하는 것은 매우 무의미한 행위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양상은) 우리 삶의 모든 면면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때로는 미래의 신체에 대해 생각하는 것마저 두렵게 만들기도 한다”고 엘름그린과 그라그셋은 전시 주제에 관해 설명한다.

신체에 대한 인식은 성장, 친밀감, 정체성, 다양한 생활 방식, 공공 영역 탐색과 같은 주제를 탐구해온 엘름그린 & 그래그셋 작업의 여러 측면을 연결하는 근본적인 주제이다.

전시 ‘쓸모없는 몸?’은 2022년 3월31일부터 8월 22일까지 진행된다.

fondazioneprada.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27 | ‘대즐’ 무늬의 귀환

선박 보호를 위한 전쟁용 위장무늬가 요트의 장식이 되어 귀환했습니다. 이름하여 ‘대즐 위장’이 등장한 것은 제1차 세계대전 때입니다. 영국의 미술가 노먼 윌킨슨이 발명한 이 무늬는 대조적인 색상의 기하학적 도형들이 이루는 과감한 패턴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보통의 위장 무늬가 주변 환경과의 동화를 도모한다면, 대즐의 목표는 시각을 교란하는 데 있습니다.(...)

Designs for the Pluriverse: Radical Interdependence, Autonomy, and the Making of Worlds

무엇 무엇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제목을 붙인 책이 한 둘인가. <사회를 위한 디자인>, <인간을 위한...

2008-12-16 | ‘찌지직! 종이 패션’ 전시회

의복의 소재로 삼기에는 연약해 보이는 종이에 도전한 패션을 조명합니다. 2008년 룩셈부르크 현대미술관에서 ‘찌지직! 종이 패션’이라는 이름의 전시가 열렸습니다. 실제로 입을 수 있는 엄연한 의상의 재료로서 활약했던 종이 패션의 역사를 돌아보는 자리였지요. 오랜만에 다시 보는 후세인 샬라얀의 ‘항공우편 드레스’가 반갑습니다.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