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쓸모없는 몸? : 엘름그린 & 드라그셋 개인전

베를린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드래그셋(Elmgreen&Dragset)의 개인전 ‘쓸모없는 몸? (Useless Bodies?)’이 밀라노 폰다치오네 프라다(Fondazione Prada)에서 열렸다. 포디움(Podium), 노스 갤러리(North Gallery), 시스터너(Cisterna)와 폰다치오네의 야외 공간을 활용한 이번 전시는 총 3000제곱미터(약 900평) 규모로 이루어졌다.

’쓸모없는 몸?’ 전시 전경. Photo: Andrea Rossetti, Fondazione Prada 제공

전시 ‘쓸모없는 몸?’은 인간의 신체가 전혀 쓸모 없어 보이는 후기 산업 시대의 신체 상태를 탐구한다. 신체에 대한 이러한 인식의 변화는 근무 환경, 건강, 대인 관계 그리고 정보를 보유하는 방법 등 삶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친다. 또한 전시는 팬데믹 상황에 점점 더 온라인을 통한 소통이 강화되는 세상에 물리적으로 적응하는 방법을 생각하게 한다.

“우리의 몸은 더 이상 존재의 주체가 아니며, 산업화 시대처럼 생산 방식에서 가치를 창출하지 못한다. 19세기에는 신체가 일상 용품을 만드는 생산자였지만, 20세기에는 신체가 소비자의 역할로 변화되었고 21세기가 된 지 20년이 지난 지금, 빅테크(Big Tech)에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판매하면서 신체는 제품의 상태가 되었다. 기술 회사들이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한 지식을 수집하는 것은 매우 무의미한 행위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양상은) 우리 삶의 모든 면면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때로는 미래의 신체에 대해 생각하는 것마저 두렵게 만들기도 한다”고 엘름그린과 그라그셋은 전시 주제에 관해 설명한다.

신체에 대한 인식은 성장, 친밀감, 정체성, 다양한 생활 방식, 공공 영역 탐색과 같은 주제를 탐구해온 엘름그린 & 그래그셋 작업의 여러 측면을 연결하는 근본적인 주제이다.

전시 ‘쓸모없는 몸?’은 2022년 3월31일부터 8월 22일까지 진행된다.

fondazioneprada.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2-14 |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

2011년 도쿄의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시로 쿠라마타와 에토레 소트사스의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소트사스가 멤피스 동참을 권유하는 편지를 쿠라마타에게 보내면서, 두 사람의 오랜 교류가 시작되었죠. 전시에서는 ‘달이 얼마나 높은지’와 같은 80년대 이후 쿠라마타의 대표작과 드로잉에서 태어난 소트사스의 2000년대 연작인 ‘카치나’를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2011-10-12 | 월스트리트 점령 운동에 로고를

“월가를 점령하라”. 2011년 가을 뉴욕 월스트리트를 메운 외침에 상징을 부여하려는 디자이너들이 있었습니다. 디자이너 시모어 콰스트는 <뉴욕 타임스>에 “모든 운동에는 로고가 필요하다”는 글을 기고하며, 자신을 포함해 체르마예프 & 게이스마, 지 리 등 여러 디자이너들이 제안한 로고들을 소개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