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운드 & 작곡 플랫폼

일본의 사운드 디자이너 유리 스즈키(Yuri Suzuki)는 전 세계에서 녹음된 갖가지 소리를 활용하여 작곡을 하는 온라인 플랫폼, 글로벌 시퀀서(Global Sequencer)를 선보였다.

유리 스즈키, 글로벌 시퀀서, 2021. ⓒYuri Suzuki

2014년 유네스코 음악 도시로 선정된 일본 하마마쓰 시의 의뢰로 진행된 이번 작업은 사운드 디자인의 경계를 넓히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유리 스즈키는, 여전히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이동이 제한되어 있고, 완전히 변화된 삶을 살고 있는 사람들이 서로 연결될 수 있는 전 세계 네크워크를 만들고자 했다. 글로벌 시퀀서에서는 플랫폼 안에서 사운드를 녹음하고 사이트에 업로드할 수 있으며, 업로드된 사운드는 지구본에 녹음된 위치가 표시된다. 이 사운드가 모여 ‘핵심 라이브러리’를 구성한다. 글로벌 시퀀서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운드를 선택하고 결합하여 누구나 새로운 사운드를 만들고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디자인회사 팬타그램(Pentagram)과 디지털 컨설팅 회사 카운터포인트 스튜디오(Counterpoint Studio)와 협력으로 진행되었다.

유리 스즈키, 글로벌 시퀀서, 2021. ⓒYuri Suzuki

Designweek.co.uk
globalsequencer.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목재 건조실에서 선보인 전시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대규모 오프라인 디자인 박람회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2008-09-02 |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

데이비드 번. 토킹 헤즈를 이끌었던 바로 그 뮤지션이자 예술가이며 동시에 열렬한 자전거 애호가인 그가 2008년 자전거 보관대를 디자인했습니다. 뉴욕교통국이 진행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가 디자인한 보관대들이 뉴욕 곳곳에 설치되었는데요. “그저 미술 작품이 아니라 실용적인 자전거 보관대라는 사실을 알아볼 수 있게, 기존 보관대와 같은 두께, 같은 소재여야 한다는 점이 내게는 중요했다”는군요. 그렇게 탄생한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는 11개월간 제자리를 지켰습니다.

2007-11-29 | 당신의 기억보다 나은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의 ‘디자인 퍼포먼스’ 현장. 그곳에 디자이너 제이슨 밀러는 최면술사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지원자에게 최면을 걸고 인터뷰를 진행하여, 마음 속에 잠든 의미 있는 과거의 오브제를 찾아내, 새 디자인의 바탕으로 삼겠다는 것이었지요. 정말로 “더 나은” 결과물이 나왔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그의 퍼포먼스가 말 그대로 클라이언트의 “마음을 읽는” 디자인을 겨냥했다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