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운드 & 작곡 플랫폼

일본의 사운드 디자이너 유리 스즈키(Yuri Suzuki)는 전 세계에서 녹음된 갖가지 소리를 활용하여 작곡을 하는 온라인 플랫폼, 글로벌 시퀀서(Global Sequencer)를 선보였다.

유리 스즈키, 글로벌 시퀀서, 2021. ⓒYuri Suzuki

2014년 유네스코 음악 도시로 선정된 일본 하마마쓰 시의 의뢰로 진행된 이번 작업은 사운드 디자인의 경계를 넓히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유리 스즈키는, 여전히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이동이 제한되어 있고, 완전히 변화된 삶을 살고 있는 사람들이 서로 연결될 수 있는 전 세계 네크워크를 만들고자 했다. 글로벌 시퀀서에서는 플랫폼 안에서 사운드를 녹음하고 사이트에 업로드할 수 있으며, 업로드된 사운드는 지구본에 녹음된 위치가 표시된다. 이 사운드가 모여 ‘핵심 라이브러리’를 구성한다. 글로벌 시퀀서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운드를 선택하고 결합하여 누구나 새로운 사운드를 만들고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디자인회사 팬타그램(Pentagram)과 디지털 컨설팅 회사 카운터포인트 스튜디오(Counterpoint Studio)와 협력으로 진행되었다.

유리 스즈키, 글로벌 시퀀서, 2021. ⓒYuri Suzuki

Designweek.co.uk
globalsequencer.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먼 기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몽블랑에 머물다 … 떠나간 젊은 산악인을 위한 비박 건축

2021년 12월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인 몽블랑 루토르 빙하 위에 비박(bivouac, 등산 시 비상사태에 만드는...

캠벨 수프, 50년만에 변신

앤디 워홀의 팝아트 작품으로 유명한 캠벨 수프의 캔 라벨이 약 50년 만에 리디자인 되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