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레, 지속가능한 가구 공장 ‘더 플러스’ 오픈

‘더 플러스’ 외부 전경, 2022. Photo © Einar Aslaksen

18개월의 공사 기간 끝에, 노르웨이 가구 제조 업체 베스트레(Vestre)에서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가구 공장, 더 플러스(The Plus)’의 문을 열었다. 노르웨이 망노르(Magnor) 마을의 전나무 숲에 둘러싸인 이 공장은 지속가능성과 고효율 생산이 공존하는 제조 공정을 선보인다.

‘더 플러스’의 건축물은 건축 사무소 BIG에서 설계를 맡았다. 건축의 형태에서 알 수 있듯이, 공장의 이름 ‘더 플러스’는 더하기 ‘+’ 모양을 따른다. 공장 중앙 구역에는 대규모 체험관이 있어 모든 방문객에게 개방되고, 공장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펼쳐지는 네 개의 각 구역에서는 제조 공정이 이루어진다. 창고로 들어온 자재들은 칠, 목재 가공을 거치고, 제조된 가구의 요소들은 조립 부서에서 만나 마무리된다. 이렇게 완성된 가구는 노르웨이 국내 각지와 전 세계로 운송된다.

‘더 플러스’ 내부 전경, 2022. Photo © Einar Aslaksen

베스트레와 BIG는 ‘더 플러스’를 통해 사람, 생산, 기술, 건축, 자연이 모이는 새로운 유형의 장소를 보여준다. ‘더 플러스’에서는 근로 환경 설계에서부터 화물차 출입, 주변 숲 관리에 이르는 모든 공장 과정에서 지속가능성과 개방성을 고려한다. ‘더 플러스’는 같은 규모의 일반 제조 공장과 비교했을 때 에너지 소비량이 60% 더 낮으며, 온실 가스를 55% 적게 배출한다. 공장 지붕에는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900여 개의 태양광 패널이 설치되어 있는데, 이 지붕은 방문객이 둘러볼 수 있도록 상시 개방된다.

‘더 플러스’ 지붕 중심 이미지, 계단은 건물 중심으로 이어진다, 2022. Photo © Einar Aslaksen

“베스트레는 ’더 플러스’를 통해 노르웨이와 같은 고물가 국가에서도 수익성과 환경 친화적인 완제품 생산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궁극적인 목표는 ‘더 플러스’를 통해 노르웨이 본토의 산업과 스칸디나비아의 협력 관계에 파급 효과를 만들어내는 것이다”라고 베스트레의 CEO 스테판 슈스트(Stefan Tjust)는 설명한다. 베스트레는 공장이 자리한 노르웨이 망노르 지역에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이 지역이 속해 있는 인란데주 전체 산업 활성화의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 플러스’ 내부 계단, 2022. Photo © Einar Aslaksen
전나무 숲에서 바라본 ‘더 플러스’, 2022. Photo © Einar Aslaksen

vestre.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30 | MIT 미디어 랩 아이덴티티

2010년대는 아이덴티티 디자인에 ‘변화’라는 테마가 더해진 시기였습니다. 여기 MIT 미디어 랩의 시각 아이덴티티의 경우도 그렇습니다. 그린 에일과 강이룬은 시스템으로서의 아이덴티티라는 개념으로, 일정한 요소가 무한히 변주되는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그렇기에 매번 달라지면서도 하나의 기반을 공유하는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탄생했죠.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Autumn 2021: 디자인은 미학인가 수사학인가?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Autumn 2021, Volume 37, Issue 4 표지 ‘디자인의 설득?: 미학과 수사학 사이의 디자인론(Persuasion by...

2011-10-27 | 파워 오브 메이킹

2010년 YBCA의 ‘테크노크래프트’도 여기 2011년 V&A의 ‘파워 오브 메이킹’도 모두 ‘만들기’를 화두로 삼은 전시였습니다. 대량생산사회의 도래로 미술공예운동이 일어났고, 모두가 소비자인 시대에 DIY 문화가 등장했듯, 만들기는 만들 이유가 없어진 사회에서 거꾸로 의미를 얻었습니다. 그리고 2000년대 다시 한 번 만들기가 부상했지요. 기술과 결합된 만들기의 양상이 특히 두드러졌던 이 시기, 전시 ‘파워 오브 메이킹’도 오래된 만들기와 새로운 만들기를 고루 조명합니다.

2007-12-20 | 호텔 클라스카 새단장

도쿄의 부티크 호텔하면 떠오르던 이름, 호텔 클라스카가 2007년 새단장을 하였습니다. 2003년 문을 연 지 4년 만이니, 꽤 이른 리뉴얼이었지요. 2007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뉴 재패니즈’ 스타일로 손님을 맞은 클라스카 객실의 모습을 소개했습니다. 아쉽게도 호텔 클라스카는 2020년 12월 20일 문을 닫았습니다만, 클라스카는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서 갤러리 겸 숍, 의류 브랜드, 웹 매거진 등을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