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레, 지속가능한 가구 공장 ‘더 플러스’ 오픈

‘더 플러스’ 외부 전경, 2022. Photo © Einar Aslaksen

18개월의 공사 기간 끝에, 노르웨이 가구 제조 업체 베스트레(Vestre)에서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가구 공장, 더 플러스(The Plus)’의 문을 열었다. 노르웨이 망노르(Magnor) 마을의 전나무 숲에 둘러싸인 이 공장은 지속가능성과 고효율 생산이 공존하는 제조 공정을 선보인다.

‘더 플러스’의 건축물은 건축 사무소 BIG에서 설계를 맡았다. 건축의 형태에서 알 수 있듯이, 공장의 이름 ‘더 플러스’는 더하기 ‘+’ 모양을 따른다. 공장 중앙 구역에는 대규모 체험관이 있어 모든 방문객에게 개방되고, 공장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펼쳐지는 네 개의 각 구역에서는 제조 공정이 이루어진다. 창고로 들어온 자재들은 칠, 목재 가공을 거치고, 제조된 가구의 요소들은 조립 부서에서 만나 마무리된다. 이렇게 완성된 가구는 노르웨이 국내 각지와 전 세계로 운송된다.

‘더 플러스’ 내부 전경, 2022. Photo © Einar Aslaksen

베스트레와 BIG는 ‘더 플러스’를 통해 사람, 생산, 기술, 건축, 자연이 모이는 새로운 유형의 장소를 보여준다. ‘더 플러스’에서는 근로 환경 설계에서부터 화물차 출입, 주변 숲 관리에 이르는 모든 공장 과정에서 지속가능성과 개방성을 고려한다. ‘더 플러스’는 같은 규모의 일반 제조 공장과 비교했을 때 에너지 소비량이 60% 더 낮으며, 온실 가스를 55% 적게 배출한다. 공장 지붕에는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900여 개의 태양광 패널이 설치되어 있는데, 이 지붕은 방문객이 둘러볼 수 있도록 상시 개방된다.

‘더 플러스’ 지붕 중심 이미지, 계단은 건물 중심으로 이어진다, 2022. Photo © Einar Aslaksen

“베스트레는 ’더 플러스’를 통해 노르웨이와 같은 고물가 국가에서도 수익성과 환경 친화적인 완제품 생산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궁극적인 목표는 ‘더 플러스’를 통해 노르웨이 본토의 산업과 스칸디나비아의 협력 관계에 파급 효과를 만들어내는 것이다”라고 베스트레의 CEO 스테판 슈스트(Stefan Tjust)는 설명한다. 베스트레는 공장이 자리한 노르웨이 망노르 지역에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이 지역이 속해 있는 인란데주 전체 산업 활성화의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 플러스’ 내부 계단, 2022. Photo © Einar Aslaksen
전나무 숲에서 바라본 ‘더 플러스’, 2022. Photo © Einar Aslaksen

vestre.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러시아 군사 보급품 공급 인포그래픽

인포그래픽은 낯설고 복잡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된다. 3월 22일...

2009-12-02 | 콘크리트, 천이 되다

콘크리트에는 틀이 필요하다는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형태의 콘크리트. 콘크리트 캔버스 사의 ‘콘크리트 천’이 그것입니다. 방염 패브릭과 방수 PVC 사이에 콘크리트 믹스가 든 형태로, 콘크리트 천을 시공한 후 물을 부으면 단단하게 굳어 콘크리트 구조물로서 거뜬히 제 역할을 해냅니다.

9월: 디자인 축제의 장(Design September)

이번 9월에는 디자인 소식들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열리던 디자인 축제들이...

2009-07-20 | 토요타 iQ 폰트

전용 서체가 브랜딩의 주요한 수단이 된 지 오래이고, 그러니 무언가의 전용 서체라고 해서 새로운 이야기는 아닙니다. 다만 그 무언가가 자동차이고 서체가 자동차의 주행 궤적에서 탄생했다면 이야기가 조금 다르겠지요. 토요타의 시티카 ‘iQ’의 캠페인을 맡은 블리스는 이 작은 차의 민첩함을 강조하기 위해 주행 궤적으로 이뤄진 서체를 만들기로 하고, 인터랙티브 아티스트와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와 힘을 합했죠. 블리스는 이 캠페인으로 2010년 칸느 국제광고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