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manotobet

takbet
betcart




betboro

megapari
mahbet
betforward


1xbet
teen sex
porn
djav
best porn 2025
porn 2026
brunette banged
Ankara Escort
1xbet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betforward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deneme bonusu veren bahis siteleri
deneme bonusu
casino slot siteleri/a>
Deneme bonusu veren siteler
Deneme bonusu veren siteler
Deneme bonusu veren siteler
Deneme bonusu veren siteler
Cialis
Cialis Fiyat

베스트레, 지속가능한 가구 공장 ‘더 플러스’ 오픈

‘더 플러스’ 외부 전경, 2022. Photo © Einar Aslaksen

18개월의 공사 기간 끝에, 노르웨이 가구 제조 업체 베스트레(Vestre)에서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가구 공장, 더 플러스(The Plus)’의 문을 열었다. 노르웨이 망노르(Magnor) 마을의 전나무 숲에 둘러싸인 이 공장은 지속가능성과 고효율 생산이 공존하는 제조 공정을 선보인다.

‘더 플러스’의 건축물은 건축 사무소 BIG에서 설계를 맡았다. 건축의 형태에서 알 수 있듯이, 공장의 이름 ‘더 플러스’는 더하기 ‘+’ 모양을 따른다. 공장 중앙 구역에는 대규모 체험관이 있어 모든 방문객에게 개방되고, 공장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펼쳐지는 네 개의 각 구역에서는 제조 공정이 이루어진다. 창고로 들어온 자재들은 칠, 목재 가공을 거치고, 제조된 가구의 요소들은 조립 부서에서 만나 마무리된다. 이렇게 완성된 가구는 노르웨이 국내 각지와 전 세계로 운송된다.

‘더 플러스’ 내부 전경, 2022. Photo © Einar Aslaksen

베스트레와 BIG는 ‘더 플러스’를 통해 사람, 생산, 기술, 건축, 자연이 모이는 새로운 유형의 장소를 보여준다. ‘더 플러스’에서는 근로 환경 설계에서부터 화물차 출입, 주변 숲 관리에 이르는 모든 공장 과정에서 지속가능성과 개방성을 고려한다. ‘더 플러스’는 같은 규모의 일반 제조 공장과 비교했을 때 에너지 소비량이 60% 더 낮으며, 온실 가스를 55% 적게 배출한다. 공장 지붕에는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900여 개의 태양광 패널이 설치되어 있는데, 이 지붕은 방문객이 둘러볼 수 있도록 상시 개방된다.

‘더 플러스’ 지붕 중심 이미지, 계단은 건물 중심으로 이어진다, 2022. Photo © Einar Aslaksen

“베스트레는 ’더 플러스’를 통해 노르웨이와 같은 고물가 국가에서도 수익성과 환경 친화적인 완제품 생산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궁극적인 목표는 ‘더 플러스’를 통해 노르웨이 본토의 산업과 스칸디나비아의 협력 관계에 파급 효과를 만들어내는 것이다”라고 베스트레의 CEO 스테판 슈스트(Stefan Tjust)는 설명한다. 베스트레는 공장이 자리한 노르웨이 망노르 지역에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이 지역이 속해 있는 인란데주 전체 산업 활성화의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 플러스’ 내부 계단, 2022. Photo © Einar Aslaksen
전나무 숲에서 바라본 ‘더 플러스’, 2022. Photo © Einar Aslaksen

vestre.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사무 공간의 구성: ‘원칙들(PRINCIPLES)’

렘 콜하스(Rem Koolhaas)의 건축 설계 사무소 OMA는 최근 이탈리아 사무용 가구 제조기업 유니포(UniFor)와의 협업을...

2008-06-11 | AMD 오픈 아키텍처 챌린지 수상작

인도적 위기에 대한 건축의 응답.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활동은 그렇게 요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1999년 설립 이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2000년대는 여러 모로 분주했습니다. 전쟁, 재해, 질병 등 건축적 개입이 절실한 지역 공동체와 사회적 디자인을 고민하는 디자이너, 건축가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오픈소스 건축 네트워크를 여는가 하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였지요. 인덱스 어워드, TED 프라이즈 등 수상도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오늘 뉴스의 하이퍼링크들이 암시하듯,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는 2015년 파산을 신청하며 15년 활동의 막을 내렸습니다.

2011-06-03 | 벨-오르골

사토 오키가 이끄는 디자인 회사 넨도의 작업은 작은 열쇠에서 11층 건물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다양합니다. 2002년 도쿄에 사무실을 연 이래, 넨도는 한 해에만도 수백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디자인 회사가 되었지요. 그중에서도 2011년 넨도가 선보인 감미로운 소품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편백나무를 종 모양으로 깎아 만든 오르골. 여기에 손잡이나 고리 같은 요소들을 응용해 작동 방식을 달리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