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블랑에 머물다 … 떠나간 젊은 산악인을 위한 비박 건축

빙하 위 비박 © CMR project

2021년 12월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인 몽블랑 루토르 빙하 위에 비박(bivouac, 등산 시 비상사태에 만드는 임시 야영지)이 신축될 예정이다. 이 건축은 지난 2019년 11월 30일에 눈사태로 인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산악인 에도아르도 카마르델라을 추모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비박의 건설과 디자인은 이탈리아의 건축 설계 회사 프로제토 씨엠알(Progetto CMR)이 맡았다. 프리팹 형태로 건축된 비박은 2022년 봄,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도시 라투일레에서 루토르 빙하 위로 운반될 예정이다.

신축 비박에는 기상 관측소가 마련되고, 거대한 유리 외벽을 통해 몽블랑산을 내려다볼 수 있으며, 이 경관은 360도 웹캠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비박의 유리 외벽 © CMR project

비박의 건축은 프로제토 씨엠알과 여러 디자인 회사와 협력하여 이루어졌다. 디자인 과정에서는 빙하 위의 환경에 적합한 가볍고 내구성이 좋은 자재와 구조에 관한 리서치가 진행되었는데, 여기에는 건축 구조 전문 컨설팅 회사, 건설 회사, 인테리어 디자인 회사, 풍력학 및 기계공학 전문가가 참여하여 다학제적인 협력을 이루었다. 비박에 사용된 알루미늄, 낙엽송, 배터리, 유리, 현관문, 바닥 난방 시스템 등 건설 자재와 장비에도 많은 회사들의 지원이 이어졌다.

에도아르도의 아버지는 “루토르 빙하는 2년마다 국내외 스키 대회가 열리는 곳으로, 산악인이자 스키 강사였던 아들이 가장 사랑했던 장소였다”라고 회상했다. 이 몽블랑 신축 비박은 사자(死者)가 가장 사랑한 장소에 바치는 헌사이다.

에도아르도와 동료들 © CMR project

Gofundme.com에서 비박 건설 기금 펀딩에 참여할 수 있다. 펀딩 모금액은 비박 건설비, 기상 관측소와 웹캠 구매, 헬리콥터로 구조물과 자재를 운송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internimagazine.com
bivaccoedoardocamardella.it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12 | OCAD U 시각 아이덴티티

2011년 새단장한 온타리오미술디자인대학의 시각 아이덴티티가 공개되었습니다. 흑백의 창들로 이뤄진 가변형의 로고 디자인이 핵심입니다. 고정형에서 가변형으로 또 더 나아가 반응형에 이르기까지, 2010년을 전후로 운신의 폭을 넓힌 아이덴티티 디자인들이 속속 등장하며 하나의 추세를 이루었습니다. 2009년의 멜버른 시 아이덴티티, 2011년의 BMW 구겐하임 랩 아이덴티티, 2013년의 휘트니 미술관 그래픽 아이덴티티 같은 사례처럼요. 변화하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과 시기적으로 궤를 같이 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의 ‘동적’ 변화입니다.

넷플릭스 디자인 다큐멘터리 시리즈: ‘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하는 콘텐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에서 디자인 다큐멘터리‘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시즌 1을 2021년 12월 말 공개했다....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Conference 2022)

2022년 3월 4일부터 6일까지 제 3회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