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블랑에 머물다 … 떠나간 젊은 산악인을 위한 비박 건축

빙하 위 비박 © CMR project

2021년 12월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인 몽블랑 루토르 빙하 위에 비박(bivouac, 등산 시 비상사태에 만드는 임시 야영지)이 신축될 예정이다. 이 건축은 지난 2019년 11월 30일에 눈사태로 인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산악인 에도아르도 카마르델라을 추모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비박의 건설과 디자인은 이탈리아의 건축 설계 회사 프로제토 씨엠알(Progetto CMR)이 맡았다. 프리팹 형태로 건축된 비박은 2022년 봄,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도시 라투일레에서 루토르 빙하 위로 운반될 예정이다.

신축 비박에는 기상 관측소가 마련되고, 거대한 유리 외벽을 통해 몽블랑산을 내려다볼 수 있으며, 이 경관은 360도 웹캠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비박의 유리 외벽 © CMR project

비박의 건축은 프로제토 씨엠알과 여러 디자인 회사와 협력하여 이루어졌다. 디자인 과정에서는 빙하 위의 환경에 적합한 가볍고 내구성이 좋은 자재와 구조에 관한 리서치가 진행되었는데, 여기에는 건축 구조 전문 컨설팅 회사, 건설 회사, 인테리어 디자인 회사, 풍력학 및 기계공학 전문가가 참여하여 다학제적인 협력을 이루었다. 비박에 사용된 알루미늄, 낙엽송, 배터리, 유리, 현관문, 바닥 난방 시스템 등 건설 자재와 장비에도 많은 회사들의 지원이 이어졌다.

에도아르도의 아버지는 “루토르 빙하는 2년마다 국내외 스키 대회가 열리는 곳으로, 산악인이자 스키 강사였던 아들이 가장 사랑했던 장소였다”라고 회상했다. 이 몽블랑 신축 비박은 사자(死者)가 가장 사랑한 장소에 바치는 헌사이다.

에도아르도와 동료들 © CMR project

Gofundme.com에서 비박 건설 기금 펀딩에 참여할 수 있다. 펀딩 모금액은 비박 건설비, 기상 관측소와 웹캠 구매, 헬리콥터로 구조물과 자재를 운송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internimagazine.com
bivaccoedoardocamardella.it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중산층의 잇템 #1 피아노 : 중산층의 소리

처음 내 방이 생긴 건 6살 때였다. 주택에서 아파트로 이사하고, 혼자서 어두운 공간에서 잠을...

중산층의 잇템 #4 수족관 : 내 작은 유토피아

처음 수족관이 집에 들어왔을 때를 기억한다. 거실 TV 옆에 직사각형의 유리 수조를 놓고, 모래와...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