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촉감 키트

전자 기기용 라벨 키트, 2021. © Microsoft

더 매끈하게, 더 간결하게, 전자 제품의 요철을 제거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전자 기기용 라벨 키트(The Surface Adaptive Kit)를 출시했다. 이 키트는 전자 기기와 주변 장치의 표면에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4가지 종류의 촉감 라벨로 구성되어 있다. 돌기 라벨, 키 캡 라벨, 컴퓨터 포트 라벨, 오프너 라벨은 각각의 사용법이 있지만, 사용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재구성해 사용할 수 있다.

돌기 라벨은 4개의 형태와 색으로 시각적, 촉각적으로 구별한다. 전자 기기와 주변 장치의 버튼, 키, 포트 등 어디에나 부착할 수 있다.

돌기 라벨, 2021. © Microsoft

키 캡 라벨은 키보드의 키 구별을 도와준다. 반투명의 표면이 돌출되어 키 입력과 상호 작용을 손끝에 확실하게 전달한다.

키 캡 라벨, 2021. © Microsoft

포트 라벨은 서로 맞는 케이블과 포트를 연결하기 쉽게 해준다. 5개의 세트는 각각 다른 색과 돌기 모양을 가지고 있으며, 짧은 라벨은 전자 기기 포트 옆에 붙이고 긴 라벨은 케이블에 감는다.

포트 라벨, 2021. © Microsoft

오프너 라벨은 노트북 상판과 후면에 부착하여 노트북을 열 때 사용하는 것으로, 중간에 U자형의 고리가 있는 라벨에는 끈을 묶어 손으로 노트북을 잡고 당겨 열기 쉽다.

오프너 라벨, 2021. © Microsoft

Microsoft.com

© designflux2.0.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21 | 바이오쿠튀르

배양액 속 박테리아가 섬유를 자아내고 그것들이 엉겨 막을 이룹니다. 그리고 이 미세 섬유질의 막이 모여 천이 되죠. 모두가 실험실에서 단 몇일 만에 이뤄지는 과정입니다. 수잔 리의 ‘바이오쿠튀르’는 막대한 인력과 자원과 환경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운 의류의 한 가지 미래를 앞당겨 보여준 프로젝트였습니다. 현재 그는 바이오패브리케이트(Biofabricate)의 대표로, 바이오원료 기술과 패션은 물론 건축 등 여러 분야의 디자인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2007-03-16 | 주버트 공원의 벤치

2007년 당시 요하네스버그에서는 3년 뒤 열릴 월드컵을 준비하며 개발과 정비가 한창이었습니다. 그 시기 도심에서 100년 넘게 쉼터 역할을 해온 오랜 공원 한 곳도 새단장을 하게 되었죠. 이름하여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를 위해 남아공 국내외의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이 머리를 모았습니다. 15년 전 오늘 소개한 소박하면서도 영리한 벤치 디자인도 바로 이 공원을 위해 태어났죠. 

2010-03-15 | 언해피 힙스터

잡지에 소개될 만한 근사한 생활 공간을 삐딱하게 바라봅니다. 이름하여 ‘언해피 힙스터’라는 텀블러 블로그입니다. 벽을 대신한 창의 존재에서 창문 청소의 고단함을 예상한다거나, 이색적인 설계의 주택에서 건축주의 불만족을 상상하는 식이죠. 애석하게도 ‘언해피 힙스터’는 2015년 5월 18일 이후로 업데이트가 멈추었지만, 그래도 아예 사라지지는 않았습니다.

우리가 만든다: 소녀 목공 클럽

텍사스 사막 위의 작은 마을 마파에 위치한 마파 목공 클럽(Lumber Club Marfa)은 7세에서 14세...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