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시 튤립 타워 무산

런던 스카이라인 속 튤립 타워 © Michael Driver

영국 건축사무소 포스터 앤 파트너스(Foster + Partners)에서 디자인한 초고층 건물 ‘튤립 타워(The tulip)’가 끝내 정부의 건축 허가를 받지 못해 기획이 무산되었다. 정부 측에서 말하는 허가 거부의 주된 이유는 “건물의 디자인이 형편없고, 역사적 맥락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 이로써 런던 중심부에 튤립 모양의 초고층 빌딩으로 또 다른 도시 이미지를 보여주려던 야망은 좌절된 듯하다. 원래 이 건축물은 2025년 완공을 목표로, 30 세인트 메리 액스(30 St Mary Axe, The Gerkin) 바로 옆, 런던 버리 스트리트에 지어질 예정이었다. 305m 높이의 튤립 타워가 지어졌다면, 더 샤드(310m)에 이어 런던에서 두 번째로 높은 빌딩이 되었을 것이다.

튤립 타워 버드아이뷰 © Michael Driver

튤립 타워는 지난 2018년, 런던시(the City of London Corporation)에서 승인이 되었으나, 2021년 11월 11일 런던 시장이 최종적으로 반대한 것이다. 이에 대해 튤립 타워의 후원자인 제이콥 사프라는 항소했지만 이 역시 기각되었다. 런던 시장 사디크 칸은 “항소하는데 불필요하게 사용된 세금이 아까울 뿐이다”며 결과에 대한 만족감을 강하게 표했다.

210장에 달하는 정부 측의 보고서에는 건축사무소와 후원자의 항소가 기각된 이유가 상세히 적혀 있다. 그 중 대표적인 이유는, 튤립 타워가 세워졌을 때 런던 타워를 포함한 주변 장소가 지닌 문화 유산을 헤칠 수 있다는 점, 주변 빌딩과 어우러지지 않는 점, 건물의 토대와 지하도 공사에 엄청난 양의 철근 콘크리트를 사용해야 하는 지속 불가능성 등이다.

튤립 타워 내부 상상도 © Michael Driver

대변인에 따르면 사디크 시장은 “튤립 타워는 그저 꼭대기에 갤러리가 달린 거대한 콘크리트 승강기나 다름없고, 이 건물로 인해 심각한 주거, 사무 공간 부족에 시달리는 런던 시민들에게 돌아가는 것은 거의 없다”고 오래전부터 주장해왔다. 즉 튤립 타워는 런던의 스카이라인을 해치는 문제 뿐만 아니라 공익성에 있어서도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bbc.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19 | 입체 포스터

말 한 마리가 벽에서 뛰쳐나오는 듯 합니다. 드라이 더 리버가 새 싱글을 발매하며, 런던 길거리 곳곳에 입체 포스터를 붙였는데요. 포스터 한 장의 말 상반신을 완성하는 데 35시간이 걸린, 그야말로 노고의 결과물입니다. 그래서 더욱 ‘두드러지는’ 포스터이기도 하고요.

난민 캠프: 거주지에 대한 또다른 상상

2011년 시리아 시민 전쟁 후부터 현재까지 자국을 떠나 세계 각지로 흩어진 난민은 현재 700만 명...

2009-04-19 | 브랜드로서 케이트 모스

2007년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이 ‘케이트 모스’ 컬렉션을 발표합니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이름으로서의’ 케이트 모스를 위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필요해졌지요. 디자이너 피터 사빌과 타이포그래퍼 폴 반즈가 찾은 답은 반세기도 전에 태어난 오래된 서체, ‘알-브로’였습니다.

Design of Voice #1 낯선 세계에서 발견하는 공통의 감각 – 『서울의 엄마들』 돌봄, 그 행위와 가치에 대하여

‘누군가를 돌보기 위해 일까지 그만둬야 한다고?’  코로나19로 어수선한 어느 날, 한 기사를 보고 적잖게 놀랐다. 바로 ‘돌봄노동’에 관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