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로 보내진 제프 쿤스의 작품 ‘월상(月相)’

달 착륙선 앞에서 ‘월상’ 조각을 들고 있는 제프 쿤스, 2024. © Jeff Koons

예술가 제프 쿤스(Jeff Koons)의 새 프로젝트 ‘제프 쿤스: 월상(Jeff Koons: Moon Phase)’이 탑재된 스페이스X의 달 착륙선 팰컨 9(Falcon 9)이 지난 2월 15일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나사의 케네디 우주 센터에서 발사되었다. 계획에 따르면 약 일주일 후 착륙선이 달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프로젝트는 디지털 아트 기술 회사 엔에프문(NFMoon), 우주 탐사 기업 포스페이스(4Space), 페이스 갤러리의 협력으로 이루어졌다.

인간의 호기심과 성취욕을 달에 비추는 프로젝트 ‘제프 쿤스: 월상’은 세 개의 요소로 구성되었다. 달로 보내진 달-월상 조각(Lunar Moon Phases Sculpture)은 달 표면에, 지구에 머무르는 지구-월상 조각(Earth Moon Phases Sculpture)은 지구에 각각 설치되고, 달과 지구의 조각들에 대응하는 NFT ‘월상 NFT(The Moon Phases NFT)’가 함께 발행된다.

달 표면에 설치 될 ‘월상’ 큐브, 2024. © Jeff Koons

달로 보내는 조각은 직경 1인치의 달 미니어처 125개가 투명한 큐브 안에 구획을 나누어 배열 된 하나의 집합체이다. 각각의 달 미니어처는 지구에서 바라본 달의 위상 62개, 우주에서 달을 바라보는 모습 62개, 1개의 월식을 나타낸다.

달 미니어처 125개에는 인류 역사에 영향을 준 인물들의 이름이 붙여졌는데, 레오나르도 다 빈치부터 예수, 앤디 워홀, 버지니아 울프, 클레오파트라, 스티븐 호킹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인물을 포함하고 있다. 이는 위대한 성취를 기리는 것과 동시에 미래 세대에 영감을 불어넣고자 함이다.

‘월상 NFT(The Moon Phases NFT)’에는 달과 지구의 월상 조각과 짝을 이루는 디지털 이미지와 제프 쿤스의 시그니처가 포함된다.

지구에 남은 ‘월상’ 레오나르도 다 빈치 조형물, 2024. © Jeff Koons

지구에 남은 조각은 15.5인치 높이의 거울 스테인리스 스틸로 제작된 달 형태의 조형물이다. 이 조형물은 달 표면에 조각이 착륙한 지점의 위치를 지구의 스테인리스 달 조형물 하단에 보석으로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다. 달로 보내진 조각이 설치된 곳은 달 유적지(Lunar Heritage Site)가 되고, 지구의 달 조형물에는 다이아몬드, 사파이어, 에메랄드, 루비 등으로 장식된다.

우주에 예술 작품을 보내는 시도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성공 사례가 없었기에 일주일 후 착륙선 팰컨9이 달에 무사히 착륙한다면 제프 쿤스의 작품은 최초로 달에서 공인된 예술 작품이 될 것이다.

https://jeffkoonsmoonphases.com/
https://www.nasa.gov/image-article/intuitive-machines-launches-to-the-moon/

© designflux.ac.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12-21 |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대부, 조셉 바베라 타계

영원한 앙숙 〈톰과 제리〉는 오랜 단짝의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윌리엄 해너와 조셉 바베라,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이 개봉의 시대에서 방영의 시대로 넘어가던 1950년대,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며, 〈고인돌 가족 플린스톤〉, 〈우주 가족 젯슨〉 등 지금도 사랑받는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2001년 윌리엄 해너가 세상을 떠나고 2006년 조셉 바베라도 타계하였지만, 이 전설적인 듀오의 작품은 수많은 이의 유년 시절과 함께 했고 또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2010-07-26 | 빠이롯트 핸드라이팅

활자가 등장하기 전까지, 글자는 곧 손글씨와 동의어였습니다. 문자에 형태를 부여하는 것은 필기구를 쥔 손이었고, 글자와 손의 주인은 일대일의 대응 관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육필이라는 말이 존재하듯이요. 하지만 글씨를 쓰는 손 대신 자판을 치는 손이 우세해졌고, 심지어 글자마저 지면을 떠나고 서체마저 물리적 몸체를 벗어나 디지털화된 지 오래입니다. 그러한 와중에 ‘손글씨 디지털 폰트’ 류가 글씨 쓰는 손과 자판을 치는 손의 공존을 도모하기도 합니다. 12년 전 오늘의 소식 ‘빠이롯트 핸드라이팅’도 그랬습니다.

2007-07-16 | IDEO 셀렉션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버스: 페이스북의 새 이름 메타, 대체어 챌린지

미국 현지 시각으로 2021년 10월 28일, 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가 새 사명 ‘메타(Meta)’를 발표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