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차이나타운 도자기 상점의 문화예술 프로젝트

뉴욕 차이나타운 윙온워 상점 © Wing On Wo & Co

1890년에 처음 문을 연 상점 윙온워(Wing On Wo & Co.)는 뉴욕 차이나타운에서 가장 오래된 가게이다. 이 상점에서는 차이나타운의 독창적인 문화와 역사를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재창조하고 보존하기 위해 2016년부터 W.O.W 프로젝트(The W.O.W Project)를 진행하고 있다.

W.O.W 프로젝트는 윙온워의 5대 사장 메이 럼의 주도하에 시작되었다. 프로젝트의 궁극적인 목적은 급변하는 사회에서 차이나타운의 문화적 유산을 유지하고, 언어와 세대의 장벽을 넘어 차이나타운 안에 대화의 장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메이 럼은 상점을 중심으로 사회적 변화와 예술의 역할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고, 아시아계 영화를 상영하며, 상점 건물은 아티스트 레지던시로 활용해오고 있다. 또한 주민들끼리 차이나타운의 역사를 공유하는 모임 등의 공공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그리고 지난 8월에는, 미국계 아시아인 아티스트 젠틀 오리엔탈(Gentle Oriental)과의 디자인 협업을 통해 매거진 <도자기 엑스프레션 진(Porcelain as Expression zine)>을 발간했다. 이 매거진은 130년 동안 이어져 온 상점의 역사와 함께 중국의 도자기와 패턴이 일상 생활에 미친 영향력과 그 중요성을 56페이지 분량에 담고 있다.

<도자기 엑스프레션 진>, 2021. © Wing On Wo & Co

코로나19로 인해 상점은 온라인으로만 운영 중이며, 2020년 이후 모든 공공 프로그램은 연기되었다.

Wingonwoand.co

The W.O.W. Project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13 | 팬톤 선정 2011년의 색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팬톤이 예견한 내년의 색은 ‘허니서클’이었습니다. 붉은 기가 도는 분홍의 활력이 일상의 어려움을 활기차게 마주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는 설명이었지요. 참고로 팬톤 선정 2022년의 색은 ‘베리 페리’입니다. 팬톤이 이번 '컬러 오브 더 이어'를 위해 새로 만든 색상으로, 이처럼 새로운 조색을 선택한 것은 23년 컬러 오브 더 이어 역사상 처음이라는군요.

2010-10-05 | 2010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

일본디자인진흥원은 1957년부터 우수 디자인을 평가, 시상하는 굿디자인 어워드 프로그램을 진행해왔습니다. 2010년에는 총 3,136개 디자인이 응모한 가운데, 베스트 디자인 15점을 비롯해 총 1,110개 디자인에 ‘굿디자인 마크’가 붙여졌습니다. 그해의 이례적인 수상이라면 아이돌 그룹 AKB48이 네트워크 부문 베스트에 선정되었다는 점일 텐데요. 아날로그적인 경험을 찾는 시대에 ‘가서 만날 수 있는 아이돌’이라는 콘셉트가 주효했다는 평입니다. 

2007-03-16 | 주버트 공원의 벤치

2007년 당시 요하네스버그에서는 3년 뒤 열릴 월드컵을 준비하며 개발과 정비가 한창이었습니다. 그 시기 도심에서 100년 넘게 쉼터 역할을 해온 오랜 공원 한 곳도 새단장을 하게 되었죠. 이름하여 ‘주버트 공원 프로젝트’를 위해 남아공 국내외의 예술가, 건축가, 디자이너들이 머리를 모았습니다. 15년 전 오늘 소개한 소박하면서도 영리한 벤치 디자인도 바로 이 공원을 위해 태어났죠. 

2009-05-07 | 버크민스터 풀러 공모전 수상작

MIT 학생들이 제안한 도시형 모빌리티 디자인이 2009년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습니다. 스쿠터, 미니카 등 개인용 교통 수단을 중심으로 대여 시스템과 충전 설비에 이르는 너른 시야가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0년을 훌쩍 앞서 ‘공유 모빌리티’의 오늘을 앞서 엿본 ‘SPM/MoD’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