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차이나타운 도자기 상점의 문화예술 프로젝트

뉴욕 차이나타운 윙온워 상점 © Wing On Wo & Co

1890년에 처음 문을 연 상점 윙온워(Wing On Wo & Co.)는 뉴욕 차이나타운에서 가장 오래된 가게이다. 이 상점에서는 차이나타운의 독창적인 문화와 역사를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재창조하고 보존하기 위해 2016년부터 W.O.W 프로젝트(The W.O.W Project)를 진행하고 있다.

W.O.W 프로젝트는 윙온워의 5대 사장 메이 럼의 주도하에 시작되었다. 프로젝트의 궁극적인 목적은 급변하는 사회에서 차이나타운의 문화적 유산을 유지하고, 언어와 세대의 장벽을 넘어 차이나타운 안에 대화의 장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메이 럼은 상점을 중심으로 사회적 변화와 예술의 역할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고, 아시아계 영화를 상영하며, 상점 건물은 아티스트 레지던시로 활용해오고 있다. 또한 주민들끼리 차이나타운의 역사를 공유하는 모임 등의 공공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그리고 지난 8월에는, 미국계 아시아인 아티스트 젠틀 오리엔탈(Gentle Oriental)과의 디자인 협업을 통해 매거진 <도자기 엑스프레션 진(Porcelain as Expression zine)>을 발간했다. 이 매거진은 130년 동안 이어져 온 상점의 역사와 함께 중국의 도자기와 패턴이 일상 생활에 미친 영향력과 그 중요성을 56페이지 분량에 담고 있다.

<도자기 엑스프레션 진>, 2021. © Wing On Wo & Co

코로나19로 인해 상점은 온라인으로만 운영 중이며, 2020년 이후 모든 공공 프로그램은 연기되었다.

Wingonwoand.co

The W.O.W. Project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500년 긴 잠에서 깨어난 수도원

프랑스 건축가 아멜리아 타벨라(Amelia Tavella)가 프랑스의 산타 루시아 디 탈라노에 위치한 ‘성-프랑수아 수도원(the Convent...

2011-08-05 | 에어론 위드 아트

2011년 허먼 밀러 재팬이 모어 트리와 함께 자선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를 위해 5인의 미술가, 건축가, 화훼 아티스트가 ‘에어론 의자’를 재탄생시켜 대지진 구호를 도왔습니다. 참고로 허먼 밀러는 지난 봄 또 하나의 유명 가구 브랜드 놀(Knoll)의 인수 합병 소식을 발표했는데요. 놀을 품은 허먼 밀러의 정식 이름은 ‘밀러놀’입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칼에는?: 2021 영국 다이슨 어워드

응급 처치용 의료기기 ‘리액트(REACT)’를 디자인한 조셉 벤틀리(Joseph Bentley)가 ‘2021 영국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의 내셔널...

2007-07-12 |〈뉴욕타임스〉의 비범한 간판

2007년 <뉴욕타임스>는 근 100년 가까이 머물던 웨스트 43번가 229번지를 떠나 새 건물로 이사합니다. 렌초 피아노가 설계한 52층의 유리 타워로요. 이제부터 이곳이 <뉴욕 타임스>의 본사임을 알릴 대형 간판이 필요했습니다. 건물의 조형미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뉴욕의 까다로운 조닝 규정도 지킬 간판의 디자인 작업은 펜타그램의 몫이었습니다. ‘10,116 포인트 크기’의 로고가 어떻게 신축 타워의 파사드에 안착하였는지, 14년 전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