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13 | 벅스턴 컬렉션

Editor’s Comment

『사용자 경험 스케치』로 유명한 캐나다의 컴퓨터 과학자이자 디자이너인 빌 벅스턴[i]은 기술과 인간 사이를 중재하는 영역에서 활동해왔습니다. HCI 분야의 선구자이자 전문가로서 걸어오는 동안 흥미로운 관련 기기들을 수집하였고, 그것들은 ‘벅스턴 컬렉션’으로 불립니다. 2005년 그가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의 파트너 연구원으로 합류한 지 6년 뒤,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가 ‘벅스턴 컬렉션’ 온라인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키보드, 마우스, 터치스크린 등의 범주에 따라 나뉘고 묶인 각종 기기들을 사진과 벅스턴의 메모를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10년이 지난 지금도 다행히 ‘벅스턴 컬렉션’ 웹페이지는 건재합니다. 10년 전 그대로의 모습이기는 하지만요.

30여 년이 넘게, 빌 벅스턴(Bill Buxton)은 디자이너이자 작가, 연구자로 활동해왔다. 또한 수집가이기도 하다. 그의 수집 대상은 각종 입력(input) 기기와 인터랙티브 기기들이다. 마우스, 키보드, 스타일러스, 조이스틱, 터치스크린, 태블릿, 전자리더 등, 빌 벅스턴 자신이 보기에 흥미롭고 유용한 혹은 중요한 기기들을 모아왔다. 이름하여 ‘벅스턴 컬렉션’은 펜 컴퓨팅, 포인팅 기기, 터치 기술의 역사를 담고 있다. 지난 2004년에는 소장 기기 가운데 일부가 대중에게 소개되기도 했다. 브루스 마우가 큐레이팅을 맡았던 ‘대규모 변화(Massive Chanage)’의 일환으로, 밴쿠버 미술관에서 전시된 것. 그리고 이제 ‘벅스턴 컬렉션’의 면면을 온라인으로 살펴볼 수 있게 되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의 지원으로, ‘벅스턴 컬렉션’ 웹페이지가 문을 열었다. 소장품 전체의 면면과 정보를 이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기 방식은 일반 html 또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피봇뷰어(PivotViewer) 두 가지. 인터랙티브 기기들의 역사가 궁금하다면, 방문해 볼 만한 곳이다.

[Microsoft Research] Buxton Collection

[i] 표기 정정: 벅스톤 → 벅스턴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2007-04-12 | 독일, 복제품 전시관 오픈

표절, 도용, 복제라는 오랜 문제에 대해 아예 그런 제품을 시상하고 전시하는 방식으로 불명예를 안기는 단체가 있습니다. 2007년 오늘자 뉴스는 독일의 ‘표절 방지를 위한 행동’이 연 표절 제품 전시관 소식입니다.

2010-04-22 | 덴버 ‘B-사이클’

2010년 덴버가 도시 차원의 공유 자전거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B-사이클 사와 손잡고 도시 곳곳에 대여소와 공유 자전거를 설치했지요. 당시에도 공유 자전거는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새롭다면 그것이 자동차의 나라라고 해도 좋을 미국의 소식이었다는 점이랄까요. 2010년 지구의 날에 달리기 시작한 덴버 B-사이클은 덴버 시민의 유용한 발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습니다. 보관소가 주로 백인들이 사는 살림 넉넉한 동네에 설치되어, 막상 이용해야 할 사람과 지역을 외면했다는 것입니다. 덴버 B-사이클은 2020년 1월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B-사이클만이 아닌 여러 업체의 경쟁 입찰 방식으로 하이브리드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따른 결과입니다.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