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03 | 30일의 물빛

Editor’s Comment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메럴 카르호프[i](Merel Karhof)는 클라우디오 부치올 재단의 초청으로 석 달 동안 베니스에서 체류했다. 그 시간 동안, 그녀는 ‘베니스였기에’ 가능한 세 개의 디자인을 완성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30일의 물빛(Thirty Days of Acquamarine)’이다.

스튜디오로 향하는 길, 카르호프는 매일 같은 시간, 같은 카메라 설정으로 베니스의 물을 촬영했다. 30일 동안 촬영한 사진들은 옥색의 스펙트럼 속에서 조금씩 색상을 달리 한다. ‘30일의 물빛’은 이 색상들을 패턴으로 삼아 탄생한 스카프 시리즈다. 물의 도시 베니스, 또 매일이 다른 베니스의 물빛이 스카프를 장식한다. 각각의 스카프마다 라벨에 ‘며칠 간의 물빛이 담겨 있는지’가 적혀 있다고.

메렐 카르호프의 베니스 탐구 디자인은, 지난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 기간 동안 클라우디오 부치올 재단이 개최한 ‘베니스 2132’ 전에서 공개되었다.

www.merelkarhof.nl


[i] 표기 정정: 메렐 카르호프 -> 메럴 카르호프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2007-04-12 | 독일, 복제품 전시관 오픈

표절, 도용, 복제라는 오랜 문제에 대해 아예 그런 제품을 시상하고 전시하는 방식으로 불명예를 안기는 단체가 있습니다. 2007년 오늘자 뉴스는 독일의 ‘표절 방지를 위한 행동’이 연 표절 제품 전시관 소식입니다.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