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 전시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앨리스 기획전, 2021. © Victoria and Albert Museum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V&A)에서 앨리스 기획전 ‘앨리스의 호기심(Alice: Curiouser and Curiouser, 2021. 5. 22. – 12.31)’의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계획을 발표했다. 이 전시는 158년 동안 끊임없이 각색되고 재창조된, 루이스 캐럴의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영감을 받은 영화, 퍼포먼스, 패션, 미술, 음악, 사진 등 300점 이상의 오브제로 구성한 테마관으로 이루어져 있다.

다큐멘터리 영화는 전지적 관람객 시점으로 주요 오브제를 근접 촬영한 영상을 담고 있다. 또한 팝 아티스트 피터 블레이크(Peter Blake)와 패션 디자이너 이리스 판 헤르펀(Iris van Herpen)과 같은 게스트의 인터뷰도 포함되어 있다. 아울러 전반적인 전시 제작 과정과 이번 전시에서 V&A 팀이 어떻게 전시를 VR로 전환하였는지 그 과정 또한 상세히 보여준다.*

전시를 영화로 제작하는 것에 대해 V&A의 수석 큐레이터 케이트 바일리는 이렇게 설명한다.

“앨리스 기획전의 전시 콘텐츠와 경험을 영화로 제작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단계’이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원작은 이미 ‘영화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는데, 이야기가 단편적 사건들로 이루어지고, 챕터와 사건을 중심으로 전개되어 이는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역으로 전시 디자인의 몇몇 요소들을 영화로 가져오면, 마치 관람객이 유리 통로를 지나며 유리 너머 전시장을 관람하는 것처럼 영화를 보는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사실 V&A에서 전시를 영화로 제작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 2013년에 열렸던 ‘데이비드 보위 이즈(David Bowie is)’ 전시에서도 유사한 방식으로 영화가 제작된 적이 있다. 그 후 8년 만에 V&A에서 영화를 제작하게 된 데는 이유가 있다. 예전처럼 아무나 전시를 보러 런던에 방문할 수 없는 코로나19 상황에서, 170여 개 언어로 번역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이야기만큼 박물관의 벽을 넘어 이야기를 전할 수 있는 소재는 없기 때문이다. 즉 V&A는 코로나19로 인해 박물관이 가지는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가장 보편적인 고전 작품인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전시를 영화로 제작하는 것이다.

영화는 80분 길이의 다큐멘터리로, 올해 10월 14일 V&A에서 지정한 영화관과 독립 영화관에서 상영된다.

*V&A는 이번 앨리스 기획전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전시가 연기되는 것에 대한 대응책으로, 박물관 최초로 VR을 도입했다.

designweek.co.uk
전시보기 vam.ac.uk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BBC ‘새’ 로고 디자인 논란

2021년 상반기, BBC가 새 로고를 공개한 후, 세금 낭비라는 항의와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2011-07-19 | 입체 포스터

말 한 마리가 벽에서 뛰쳐나오는 듯 합니다. 드라이 더 리버가 새 싱글을 발매하며, 런던 길거리 곳곳에 입체 포스터를 붙였는데요. 포스터 한 장의 말 상반신을 완성하는 데 35시간이 걸린, 그야말로 노고의 결과물입니다. 그래서 더욱 ‘두드러지는’ 포스터이기도 하고요.

조각으로 남긴 세계의 인구: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

프랑스 디자이너 마티외 르아뇌르(Mathieu Lehanneur)가 ‘세계의 상태(State of the World)’를 2021 디자인 마이애미/바젤에서 선보였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