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 전시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앨리스 기획전, 2021. © Victoria and Albert Museum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V&A)에서 앨리스 기획전 ‘앨리스의 호기심(Alice: Curiouser and Curiouser, 2021. 5. 22. – 12.31)’의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계획을 발표했다. 이 전시는 158년 동안 끊임없이 각색되고 재창조된, 루이스 캐럴의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영감을 받은 영화, 퍼포먼스, 패션, 미술, 음악, 사진 등 300점 이상의 오브제로 구성한 테마관으로 이루어져 있다.

다큐멘터리 영화는 전지적 관람객 시점으로 주요 오브제를 근접 촬영한 영상을 담고 있다. 또한 팝 아티스트 피터 블레이크(Peter Blake)와 패션 디자이너 이리스 판 헤르펀(Iris van Herpen)과 같은 게스트의 인터뷰도 포함되어 있다. 아울러 전반적인 전시 제작 과정과 이번 전시에서 V&A 팀이 어떻게 전시를 VR로 전환하였는지 그 과정 또한 상세히 보여준다.*

전시를 영화로 제작하는 것에 대해 V&A의 수석 큐레이터 케이트 바일리는 이렇게 설명한다.

“앨리스 기획전의 전시 콘텐츠와 경험을 영화로 제작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단계’이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원작은 이미 ‘영화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는데, 이야기가 단편적 사건들로 이루어지고, 챕터와 사건을 중심으로 전개되어 이는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역으로 전시 디자인의 몇몇 요소들을 영화로 가져오면, 마치 관람객이 유리 통로를 지나며 유리 너머 전시장을 관람하는 것처럼 영화를 보는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사실 V&A에서 전시를 영화로 제작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닌데, 2013년에 열렸던 ‘데이비드 보위 이즈(David Bowie is)’ 전시에서도 유사한 방식으로 영화가 제작된 적이 있다. 그 후 8년 만에 V&A에서 영화를 제작하게 된 데는 이유가 있다. 예전처럼 아무나 전시를 보러 런던에 방문할 수 없는 코로나19 상황에서, 170여 개 언어로 번역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이야기만큼 박물관의 벽을 넘어 이야기를 전할 수 있는 소재는 없기 때문이다. 즉 V&A는 코로나19로 인해 박물관이 가지는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가장 보편적인 고전 작품인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전시를 영화로 제작하는 것이다.

영화는 80분 길이의 다큐멘터리로, 올해 10월 14일 V&A에서 지정한 영화관과 독립 영화관에서 상영된다.

*V&A는 이번 앨리스 기획전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전시가 연기되는 것에 대한 대응책으로, 박물관 최초로 VR을 도입했다.

designweek.co.uk
전시보기 vam.ac.uk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28 | DIY+디자이너 램프

잉고 마우러,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리하르트 자퍼, 필립 스탁…의 대표적인 조명이 납작한 조립형 키트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이름하여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를 통해 마크 맥케너는 위대한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에 귀엽게 경의를 표합니다.

2008-09-10 | 보철미학

2008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하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는 의료용 보철기구를 재해석한 일련의 기구들을 졸업 작품으로 선보입니다. 이름하여 ‘보철미학’은 그의 설명대로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을 표현의 매체로서 바라봅니다. 졸업 후 란차베키아는 학교에서 만난 훈 와이와 란차베키아+와이를 설립하여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

2011-08-02 | 『폰트북』, 아이패드 속으로

폰트숍 인터내셔널의 “커다란 노란 책”이 아이패드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마치 폰트 자체가 디지털화되었듯, 『폰트북』도 디지털 앱이 되었죠. 덕분에 110여 서체제작소의 62만여 폰트 정보를 3kg에 달하는 육중한 책을 뒤적이는 대신, 가볍게 또 간편하게 검색하고 비교해 볼 수 있었습니다. 앱 출시 이후 애석하게도 『폰트북』은 출간이 중단되었는데요. 어째서인지 지금은 『폰트북』 앱도 찾아볼 수가 없군요. 

2010-02-09 | 안전한 맥주잔 디자인

범죄라는 심상치 않은 문제를 다루는 디자인이 있습니다. 범죄에 맞서는 디자인(design against crime)이라는 표현으로 대표되는 실천들입니다. 어떤 디자인은 범죄의 예방에, 또 어떤 디자인은 범죄의 여파의 축소에 무게를 두기도 합니다. 2010년 오늘의 소식은 후자에 가까운 사례인데요. 음주와 폭력의 불행한 조합 속에서 위험천만한 흉기가 되곤 하는 맥주잔을 더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시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