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7 | 아이디어 콘센트 & 플러그 디자인

Editor’s Comment

2009년 RCA 졸업전시회에 등장한 플러그와 콘센트. 각각 다른 사람의 작업이 뜻밖의 한 쌍을 이루었으니,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와 조지 모어낵의 ‘울트라 리드’입니다. 최민규는 영국의 3핀 플러그를 접이식으로 한층 날렵하게 변모시켰고, 이를 십분 활용한 플러그형 멀티탭도 디자인하였습니다. 조지 모어낵은 각기 다른 형태의 플러그에 대응하는 콘센트를 하나하나 연결하여 연장하는 멀티형 콘센트를 선보였고요.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 소식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이듬해 영국 디자인 뮤지엄이 수여하는 ‘브릿 인슈어런스 디자인 어워즈’에서 제품 부문 수상에 이어 ‘올해의 디자인’으로 선정되었고, 2012년부터는 (Mu)라는 이름으로 제품화되어, 영국식 플러그는 물론 유럽, 미국 등 다른 지역의 플러그까지도 접이식 디자인으로 구현하여 출시했습니다.

RCA의 2009년도 졸업전시회가 한창인 요즘, 몇몇 작품들은 여러 디자인 매체들에 동시에 오르내리며 화제가 되었다. 그 중에서도 비슷한 아이템에 대한 재치 있는 해석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눈에 띄는데, 접이식 플러그와 모듈식 전원 콘센트가 그것이다. 

먼저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Folding Plug)’는 간결하면서도 실용성 높은 디자인으로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그는 영국에서 사용되는 3핀 플러그를 좀 더 ‘날씬하게’ 리디자인했다. 플러그는 접이식으로, 접어둔 상태의 너비는 단 1cm에 불과하다. 사용시에는 플러그를 펼치고, 두 개의 핀이 달려 있는 부분을 90도로 회전하면 여느 3핀 플러그와 동일한 형태가 된다. 

최민규는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일종의 ‘멀티탭-플러그’까지 선보였다. 그 크기나 형태는 일반 3핀 플러그와 유사하지만, 플러그 옆면에‘접이식 플러그’를 끼울 수 있는 소켓들이 마련되어 있어서, 최대 3개까지 ‘접이식 플러그’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더불어 두 개의 USB 소켓도 유용할 것이다. 

한편 조지 모어낵(George Moanack)은 모듈식 어댑터 시스템을 선보였다. ‘울트라 리드(Ultra Lead)’는 콘센트에 맞는 멀티 플러그 대신, 여러 형태의 플러그를 소화할 수 있는 멀티형 콘센트라 할 수 있다. 영국, 유럽, 미국 등 서로 다른 형태의 플러그 및 USB 등에 맞는 콘센트를, 하나하나 모듈식으로 연결하여 확장하게 된다. 

RCA발 아이디어 플러그와 콘센트. 지극히 일상적인 아이템에 대한 신선한 접근이 돋보이는 작품들이라 하겠다. 

www.minkyu.co.uk
www.g-moanack.com
www.rca.ac.uk

via iconeye,  dezee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노트 : 큐레이터의 역사 연구

“배넘(Reyner Banham)은 내 연구에 두 가지 영향을 미쳤다. 한 가지는 역사 연구의 다양성에 대한...

2007-04-30 | 벌들의 도움으로

쾌속조형의 반대에 서 있는 완속조형의 사례. 혹은 동물의 힘을 빌린 디자인. 토마시 하브스딜의 ‘벌들의 도움으로’는 일주일 동안 4만 마리의 꿀벌이 빚어낸 꽃병입니다. 하이테크와 대비되는 로우테크, 인간의 공예가 아닌 동물의 공예. 또 꽃을 매개로 한다는 점에서 벌과 꽃병은 멋진 한 쌍이기도 하지요.

2009-04-05 | IKEA의 주택 상품 ‘보클록(BoKlok)’

이케아도 무지도 집안에 둘 물건을 파는 데 머무르지 않고 집마저도 상품 목록에 더했습니다. 이케아가 건설회사 스칸스카와 함께 내놓은 '보클록(BoKlok)'은 ‘누구’에서 출발하는 집입니다. 이 집의 시작은 ‘아이 한 명을 키우는 한부모 여성’입니다. 평균 수준의 소득에 자동차는 없는 여성이요. 여기에서 조금 더 확대해 아이 한 명의 작은 가족, 이제 직장 생활을 시작해 첫 주택을 구입할 청년층, 작고 저렴하고 안전한 집을 원하는 노인 등이 보클록이 상정한 거주자의 모습이었습니다. 2019년에는 ‘실비아보’ 프로젝트를 통해 치매 환자를 위한 집을 선보이기도 했지요.

2009-04-19 | 브랜드로서 케이트 모스

2007년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이 ‘케이트 모스’ 컬렉션을 발표합니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이름으로서의’ 케이트 모스를 위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필요해졌지요. 디자이너 피터 사빌과 타이포그래퍼 폴 반즈가 찾은 답은 반세기도 전에 태어난 오래된 서체, ‘알-브로’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