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7 | 아이디어 콘센트 & 플러그 디자인

Editor’s Comment

2009년 RCA 졸업전시회에 등장한 플러그와 콘센트. 각각 다른 사람의 작업이 뜻밖의 한 쌍을 이루었으니,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와 조지 모어낵의 ‘울트라 리드’입니다. 최민규는 영국의 3핀 플러그를 접이식으로 한층 날렵하게 변모시켰고, 이를 십분 활용한 플러그형 멀티탭도 디자인하였습니다. 조지 모어낵은 각기 다른 형태의 플러그에 대응하는 콘센트를 하나하나 연결하여 연장하는 멀티형 콘센트를 선보였고요.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 소식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이듬해 영국 디자인 뮤지엄이 수여하는 ‘브릿 인슈어런스 디자인 어워즈’에서 제품 부문 수상에 이어 ‘올해의 디자인’으로 선정되었고, 2012년부터는 (Mu)라는 이름으로 제품화되어, 영국식 플러그는 물론 유럽, 미국 등 다른 지역의 플러그까지도 접이식 디자인으로 구현하여 출시했습니다.

RCA의 2009년도 졸업전시회가 한창인 요즘, 몇몇 작품들은 여러 디자인 매체들에 동시에 오르내리며 화제가 되었다. 그 중에서도 비슷한 아이템에 대한 재치 있는 해석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눈에 띄는데, 접이식 플러그와 모듈식 전원 콘센트가 그것이다. 

먼저 최민규의 ‘접이식 플러그(Folding Plug)’는 간결하면서도 실용성 높은 디자인으로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그는 영국에서 사용되는 3핀 플러그를 좀 더 ‘날씬하게’ 리디자인했다. 플러그는 접이식으로, 접어둔 상태의 너비는 단 1cm에 불과하다. 사용시에는 플러그를 펼치고, 두 개의 핀이 달려 있는 부분을 90도로 회전하면 여느 3핀 플러그와 동일한 형태가 된다. 

최민규는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일종의 ‘멀티탭-플러그’까지 선보였다. 그 크기나 형태는 일반 3핀 플러그와 유사하지만, 플러그 옆면에‘접이식 플러그’를 끼울 수 있는 소켓들이 마련되어 있어서, 최대 3개까지 ‘접이식 플러그’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더불어 두 개의 USB 소켓도 유용할 것이다. 

한편 조지 모어낵(George Moanack)은 모듈식 어댑터 시스템을 선보였다. ‘울트라 리드(Ultra Lead)’는 콘센트에 맞는 멀티 플러그 대신, 여러 형태의 플러그를 소화할 수 있는 멀티형 콘센트라 할 수 있다. 영국, 유럽, 미국 등 서로 다른 형태의 플러그 및 USB 등에 맞는 콘센트를, 하나하나 모듈식으로 연결하여 확장하게 된다. 

RCA발 아이디어 플러그와 콘센트. 지극히 일상적인 아이템에 대한 신선한 접근이 돋보이는 작품들이라 하겠다. 

www.minkyu.co.uk
www.g-moanack.com
www.rca.ac.uk

via iconeye,  dezeen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0-07 | 혼다 EV-N 콘셉트

2009 도쿄 모터쇼에서 혼다가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 ‘EV-N’를 소개합니다. 전기차의 낯설음을 왕년의 클래식 경차 ‘N360’을 닮은 디자인으로 완화하였달까요. 사실 2009년은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닛산 ‘리프’가 출시되기 1년 전이고 테슬라의 ‘모델 S’가 출고되기 3년 전이니, 전기차 양산의 시대가 목전에 와 있었던 시점이었습니다. 그러나 혼다가 첫 양산 전기차를 내놓기까지는 그로부터 12년의 세월이 걸렸습니다. ‘EV-N’에서 ‘어번 EV’ 콘셉트를 거쳐, 2020년 마침내 혼다 최초의 전기차 ‘혼다-e’가 탄생했습니다.

캐나다 워터, 지역 아이덴티티

디자인 에이전시 딕슨 박시(Dixon Baxi)는 영국의 부동산 개발 회사인 브리티시 랜드(British Land)와 파트너십을 맺고...

2007-05-17 | 〈월페이퍼*〉, 100개의 표지

2007년 오늘의 뉴스는 영국의 잡지 <월페이퍼*>의 ‘표지’ 이야기입니다. 100번째 잡지 발행을 맞아, 총 100가지의 표지들을 돌아보는 갤러리를 열고, 그 중 최고의 표지가 무엇인지를 <월페이퍼*>를 만드는 이들에게 묻고 또 <월페이퍼*>를 보는 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아쉽게도 이제는 표지 모음 갤러리도, 독자 투표 페이지도 사라지고 없지만, 여기 스태프들이 꼽은 다섯 개의 표지는 남았습니다.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