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디자인 축제의 장(Design September)

이번 9월에는 디자인 소식들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열리던 디자인 축제들이 하반기, 특히 9월로 몰리면서 디자인의 달이 되었기 때문이다. 작년 한 해, 많은 전시가 취소되거나 온라인으로 전환되어, 오랜만에 새로운 디자인을 직접 접할 수 있는 전시들에 대한 기대는 한 층 더 높아진 상태다.

올해 4월로 예정되었던 세계 최대 규모의 밀라노 가구박람회(Salone del Mobile. Milano)가 가장 먼저 문을 연다. (9월 5일 – 10일) 그 중 메인 전시 ‘수퍼 살롱(Super Salone)’에서는 지난 18개월 동안 출시된 디자인 기업들의 신제품과 창작품을 대규모 디자인 라이브러리 형식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좌) 밀라노 가구박람회. (우) 수퍼 살롱, 휴식 공간 모습. ⓒ Salone del Mobile

2년 주기로 열리는 인테리어 디자인 박람회인 파리 메종오브제(Maison&objet paris)는 작년 3월과 올해 6월 행사가 모두 취소된 후 오랜만에 관람객을 맞이한다. 2021년 9월 9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이 행사는 파리디자인위크(Paris Design Week)와 함께 진행된다. 또한 메종오브제의 디지털 플랫폼 MOM을 통해서도 개인 디자이너 및 브랜드들의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다.


6월로 예정되었던 디자인마이애미/바젤(Design Miami/Basel)도 9월로 변경되었다. 바젤 전시는 2021년 9월 21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고, 11월에는 상하이, 12월에는 마이에미에서 열릴 예정이다.

디자인마이애미/바젤 로고. ⓒ Design Miami/Basel

더 많은 디자인 페스티벌의 일정과 정보는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2006-11-22 | 탄소중립적 음반

‘탄소중립’이라는 말이 어느 때보다 자주 들려오는 요즘, 이 말을 2006년의 뉴스에서 다시 마주하는 기분이 씁쓸합니다. 옥스포드 사전이 선정했던 2006년 올해의 단어. 그러나 15년이 훌쩍 지난 지금, 탄소중립이라는 말에 시급함만 더해졌을 뿐입니다. 오늘의 옛 디자인플럭스 뉴스는 콜드플레이와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탄소중립적 음반’ 소식입니다. 참고로 최근 콜드플레이는 3년만에 재개하는 월드투어도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발표했지요.

2009-01-28 | 디자인 발견

“디자인은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할 수 있나.” 런던 디자인 뮤지엄이 2009년 ‘디스커버 디자인’이라는 이름의 교육 프로그램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어떤 사물이 왜 그러한 모습이고 무엇으로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기능은 무엇이고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와 같은 기본적인 질문을 통해, 디자인에 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와줍니다.

테이트 모던, 이동하는 기프트숍

런던 디자인 스튜디오 브링크워스(Brinkworth)가 테이트 모던 미술관 내에서 사용되는 이동식 기프트숍 ‘테이트 키오스크(Tate Kiosk)’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