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21년: 미래 인-사이트(The Year 2121: Futures In-Sight)

© 21_21_DESIGN SIGHT

일본 롯폰기에 위치한 디자인 연구소 · 미술관 21_21 디자인 사이트(21_21 DESIGN SIGHT)에서 미래의 모습을 예측하는 전시, ‘2121년: 미래 인-사이트(The Year 2121: Futures In-Sight)’가 열리고 있다. 2021년 12월 21일 오픈하여 원래 2022년 5월 8일 종료 예정이었던 전시가 현재 22일까지 연장되었다.

전시를 기획한 마츠시마 미치아키(Michiaki Matsushima)는 미래 관련 미디어 매체 ‘와이어드 재팬(WIRED JAPAN)’의 편집장으로, 다양한 저술 활동을 통해 꾸준히 미래에 관한 관심을 보여주어 왔다. 그의 핵심적인 관심 주제는 기술이 어떻게 우리의 문화와 생활방식을 변화시키는가이다.

전시 ‘2121년: 미래 인-사이트 (The Year 2121: Futures In-Sight)’ 전경. © 21_21_DESIGN SIGHT/ Photo : Masaya Yoshimura

전시 주최기관의 이름인 ‘21_21 DESIGN SIGHT’는 영어의 ‘20/20 VISION’라는 표현 즉 ‘완벽한 시력’과 관련이 있다. 이 전시는 이러한 의미의 연장 선상에서, 물리적으로 완벽한 시력을 넘어 지금으로부터 100년 후인 2021년의 미래를 전망하는 콘셉트에서 출발했다.

고대부터 이어져 온 인류는 다양한 방면에서 미래와 관련된 예언을 받아들였고, 최근에는 첨단기술과 정보분석, 측정을 통해 보여지는 상세하고 정교한 예측을 유용하게 이용한다. 그러나 세계적 전염병의 확산 이후의 경험은 생활방식, 의사소통 방법, 공동체 의식을 넘어 사람의 가치, 사고방식에 광범위한 변화를 가져왔다. 이들은 ‘미래’가 실제 얼마나 예측할 수 없는 것인지에 대해 전시를 통해 이야기하고자 했다. 전시에서는 ‘미래 나침반(Future Compass)’이라는 도구를 사용하여 미래에 대한 아이디어를 촉발하고자 했다. 이를 사용하여 오늘날 이미 존재하고, 동시대적 행위와 창의성을 통해 밝혀질 수 있는 미래에 대한 관점을 시각화한다.

전시 ‘2121년: 미래 인-사이트 (The Year 2121: Futures In-Sight)’ 전경. © 21_21_DESIGN SIGHT/ Photo : Masaya Yoshimura

전시에는 디자이너, 예술가, 사상가, 엔지니어, 연구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미래에 대한 저마다의 관점을 제공한다. 이미 친숙한 것 혹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것들을 생각하는 행위 등 참여자들의 다양한 아이디어가 전시 콘텐츠로 구성되었고, 결과적으로 무성히 뻗어나가는 식물의 가지처럼 ‘복수형의 미래(the Future in Plural Form)’를 제안한다.

evala ‘-a’. © 21_21_DESIGN SIGHT/ Photo : Masaya Yoshimura

2121designsight.jp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0-06 |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x 로젠탈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와 로젠탈의 첫 번째 협업으로 탄생한 자기 컬렉션 ‘풍경’과 그 탄생 과정을 한자리에 모아 런던 디자인뮤지엄에서 전시가 열렸습니다. ‘순수 자기’ 전은 특정한 제품 컬렉션에 관한 전시이기도 하지만, 이를 통해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라는 디자이너를 바라보는 전시이기도 했습니다. 가령 장식에 대한 그녀의 애정은 이 자기들에서도 유감 없이 표현되었죠.

2010-04-20 | 아키그램 아카이브 프로젝트

1961년부터 1974년까지, 적지 않은 세월 동안 그들이 낸 잡지는 단 9와 1/2호 뿐입니다. 하지만 이 ‘작은 잡지’가 남긴 반향은 세기를 넘어 섰지요. 영국의 실험적 건축 집단 아키그램의 이야기입니다. 2010년 영국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연구센터 EXP는 아키그램의 잡지부터 여러 프로젝트, 전시, 소속 멤버들에 관한 자료들을 망라한 온라인 아카이브를 열었습니다. 반갑게도 아카이브는 여전히 건재하고, 또 분명 방문할 가치가 있습니다. 

2010-12-23 | 음악을 보다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가 네 장의 포스터로 옮겨졌습니다. 모트스튜디오의 라이아 클로스는 음악이라는 정보를 시각화하는 시스템 프로토타입을 개발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사계〉의 바이올린 선율과 리듬, 하모니를 도형과 색상으로 옮긴 인포메이션 그래픽을 선보였습니다. 

2007-07-23 |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의 전제를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굿 디자인 이즈 굿 비즈니스”일 것입니다. IDEA 어워드와 병행하여 2003년부터 운영된 이 시상 행사는 제품 디자인이 거둔 사회경제적 성과나 기여의 실제 사례를 통해 ‘디자인 경영’의 영향력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오늘은 2007년도 카탈리스트 어워드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