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21년: 미래 인-사이트(The Year 2121: Futures In-Sight)

© 21_21_DESIGN SIGHT

일본 롯폰기에 위치한 디자인 연구소 · 미술관 21_21 디자인 사이트(21_21 DESIGN SIGHT)에서 미래의 모습을 예측하는 전시, ‘2121년: 미래 인-사이트(The Year 2121: Futures In-Sight)’가 열리고 있다. 2021년 12월 21일 오픈하여 원래 2022년 5월 8일 종료 예정이었던 전시가 현재 22일까지 연장되었다.

전시를 기획한 마츠시마 미치아키(Michiaki Matsushima)는 미래 관련 미디어 매체 ‘와이어드 재팬(WIRED JAPAN)’의 편집장으로, 다양한 저술 활동을 통해 꾸준히 미래에 관한 관심을 보여주어 왔다. 그의 핵심적인 관심 주제는 기술이 어떻게 우리의 문화와 생활방식을 변화시키는가이다.

전시 ‘2121년: 미래 인-사이트 (The Year 2121: Futures In-Sight)’ 전경. © 21_21_DESIGN SIGHT/ Photo : Masaya Yoshimura

전시 주최기관의 이름인 ‘21_21 DESIGN SIGHT’는 영어의 ‘20/20 VISION’라는 표현 즉 ‘완벽한 시력’과 관련이 있다. 이 전시는 이러한 의미의 연장 선상에서, 물리적으로 완벽한 시력을 넘어 지금으로부터 100년 후인 2021년의 미래를 전망하는 콘셉트에서 출발했다.

고대부터 이어져 온 인류는 다양한 방면에서 미래와 관련된 예언을 받아들였고, 최근에는 첨단기술과 정보분석, 측정을 통해 보여지는 상세하고 정교한 예측을 유용하게 이용한다. 그러나 세계적 전염병의 확산 이후의 경험은 생활방식, 의사소통 방법, 공동체 의식을 넘어 사람의 가치, 사고방식에 광범위한 변화를 가져왔다. 이들은 ‘미래’가 실제 얼마나 예측할 수 없는 것인지에 대해 전시를 통해 이야기하고자 했다. 전시에서는 ‘미래 나침반(Future Compass)’이라는 도구를 사용하여 미래에 대한 아이디어를 촉발하고자 했다. 이를 사용하여 오늘날 이미 존재하고, 동시대적 행위와 창의성을 통해 밝혀질 수 있는 미래에 대한 관점을 시각화한다.

전시 ‘2121년: 미래 인-사이트 (The Year 2121: Futures In-Sight)’ 전경. © 21_21_DESIGN SIGHT/ Photo : Masaya Yoshimura

전시에는 디자이너, 예술가, 사상가, 엔지니어, 연구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미래에 대한 저마다의 관점을 제공한다. 이미 친숙한 것 혹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것들을 생각하는 행위 등 참여자들의 다양한 아이디어가 전시 콘텐츠로 구성되었고, 결과적으로 무성히 뻗어나가는 식물의 가지처럼 ‘복수형의 미래(the Future in Plural Form)’를 제안한다.

evala ‘-a’. © 21_21_DESIGN SIGHT/ Photo : Masaya Yoshimura

2121designsight.jp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04 |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2010년 2월 11일,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40세라는 나이도, 자살이라는 사인도 모두 안타까움과 충격을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15개월 뒤, 뉴욕 메트의 복식연구소에서 그를 회고하는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2011년 오늘의 뉴스는 ‘알렉산더 맥퀸: 새비지 뷰티’ 전시회 개막 소식입니다.

2007-07-16 | IDEO 셀렉션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의 게스트 큐레이터 전시 시리즈에, 처음으로 사람이 아닌 회사가 초청되었습니다. ‘디자인 사고’로 유명한 회사 IDEO가 그 주인공입니다. 큐레이터로서 IDEO는 16세기 알브레히트 뒤러의 패턴부터 1941년의 손전등까지 영감, 공감, 직관의 관점에서 뮤지엄의 영구 소장품을 선별하여 전시작을 선별하였습니다.

2011-04-22 | 공작연맹아카이브 – 물건박물관

베를린에는 평범한 물건들의 박물관이 있습니다. 공작연맹 아카이브 – 물건 박물관이라는 이름이 말해주듯, 박물관의 중심에는 1907년 결성된 독일공작연맹의 산물과 기록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당대 공작연맹의 실천 영역이었던 일상 생활과 상품 사회에 대한 관심을 동시대로까지 확장하죠. 가령 올 1월 1일 개막한 ‘위기’ 전시에서는 40년대의 방독면부터 오늘날의 일회용 마스크, 박제 박쥐, 비누, 플레이모빌의 간호사 인형 등의 다양한 위기의 사물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2011-04-01 | 노키아 퓨어

서체는 브랜드의 시각 언어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에릭 슈피커만의 ‘노키아 샌즈’는 2002년부터 10년 동안 로고부터 시작해 노키아를 대표하는 서체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랬던 노키아 샌즈의 자리를 2011년 새롭게 ‘노키아 퓨어’가 대신했습니다. 다만 2011년은 이미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위기에 몰려 있던 시점이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3년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는 매각되고 말았죠. 돌아 보면 노키아 최후의 노력처럼 느껴지는 서체, ‘노키아 퓨어’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