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Conference 2022)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 Texas State University

2022년 3월 4일부터 6일까지 제 3회 ‘2022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State of Black Design Conference 2022)’가 개최된다. 텍사스 주립대학교에서 주최하는 이 행사는 디자인 업계 내 흑인 전문가의 고용 증가를 목적으로 하는 컨퍼런스 겸 직업 박람회이다.

2020년 1회는 ‘블랙 디자인의 상황(The State of Black Design)’ (2020년 9월 18일)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되었고, 2021년에 열린 2회는 ‘블랙 디자인: 과거, 현재, 미래(Black Design: Past, Present, Future)’(2021년 4월 9-10일)를 주제로 4,000여 명의 참가자가 온라인으로 함께 하였다.

2021 블랙 디자인 컨퍼런스 ⓒ Texas State University

올해 컨퍼런스의 주제는 ‘가족 재상봉(Family Reunion)’으로,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으로만 진행되었던 이전과 달리, 제한된 인원이 모여 커뮤니티를 구축하고, 발표, 토론, 디자인 다양성을 탐구하는 워크숍 등을 진행한다. 워싱턴 DC에서 역사를 기반으로 타이포그래피 작업을 진행하는 폰트디자이너 트레이 실즈(Tre Seals), 시인 니키 죠바니(Nikki Givanni), 저널리스트 젤라니 콥(Jelani Cobb) 등 수 십 명의 연사들이 함께한다. 자세한 일정은 2월 18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txstate.edu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8-05 | 프로젝터까지 품었습니다

아주 오래 전 일은 아니었습니다. 필름이 없어도 되는 카메라가 사람들의 손에 손에 들려 있던 시절이요. 휴대폰에 카메라가 있기는 했어도, 카메라에 비할 수준은 되지 않았고, 그렇게 카메라는 단독으로 존재하는 기기였습니다. 하지만 모두 알다시피, 작고 가볍고 부담 없어 인기를 누렸던 유형의 디지털카메라들은 이후 스마트폰에 흡수되었습니다. 오늘의 옛 소식은 스마트폰 초창기, 다른 기기를 흡수하며 생존을 모색하던 디지털 카메라의 이야기입니다.

2007-07-09 | [웹갤러리] SevenRoads.org

디자인플럭스 초창기, 뉴스 속 하나의 코너로 마련되었던 [웹갤러리] 시리즈. 오늘은 그중 책에 남은 출판 라벨을 모은 온라인 아카이브인 세븐로즈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멀리는 1841년 발행된 책에서부터 지역으로는 여기 동아시아에 이르기까지, 운영자들이 수집한 각종 라벨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곳입니다. 오늘자 뉴스로 이곳을 소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여전히 운영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단순한 사실이 더욱 반가운 세븐로즈를 만나봅니다.

최초의 재활용 플라스틱 의자 30주년 기념 전시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엠마 스컬리 갤러리(Emma Scully Gallery)에서 사상 최초로 가구 디자인 재활용 플라스틱을...

2011-05-12 | OCAD U 시각 아이덴티티

2011년 새단장한 온타리오미술디자인대학의 시각 아이덴티티가 공개되었습니다. 흑백의 창들로 이뤄진 가변형의 로고 디자인이 핵심입니다. 고정형에서 가변형으로 또 더 나아가 반응형에 이르기까지, 2010년을 전후로 운신의 폭을 넓힌 아이덴티티 디자인들이 속속 등장하며 하나의 추세를 이루었습니다. 2009년의 멜버른 시 아이덴티티, 2011년의 BMW 구겐하임 랩 아이덴티티, 2013년의 휘트니 미술관 그래픽 아이덴티티 같은 사례처럼요. 변화하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과 시기적으로 궤를 같이 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의 ‘동적’ 변화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