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1-18 |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Editor’s Comment

2019년에는 더 콘란숍의 한국 매장 오픈 소식이, 2020년에는 테렌스 콘란 경의 타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21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시간을 되돌려, 지난 2011년 열린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전시를 살펴봅니다. 오랜 후원자 테렌스 콘란을 위한 디자인 뮤지엄의 헌정 전시라고 할까요. 전시는 디자이너로서 또 사업가로서 전후 영국의 라이프스타일 형성에 기여했던 테렌스 콘란의 생애와 이력을 돌아봅니다.

테렌스 콘란의 80세 생일을 맞아, 디자인 뮤지엄이 대규모 전시회를 마련했다.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Terence Conran – The Way We Live Now)’이 11월 16일 개막했다. 콘란 본인의 디자인 작업, 또 그가 운영하는 기업체 및 디자인 스튜디오, 레스토랑 등을 경유하여, 테렌스 콘란이 현대 영국 생활에 미친 영향력을 살펴보는 자리다. 

전시는 초창기 그가 디자인했던 텍스타일, 도자기 등의 디자인 컬렉션으로 시작된다. 해비타트(Habitat)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는 바, 전시장 한 켠에 해비타트의 카탈로그에 등장하는 방 하나의 모습이 그대로 재현되었다. 여기에 콘란 스튜디오의 작업과, 그가 운영하는 레스토랑들의 모습에 이르기까지, 전시는 테렌스 콘란의 이력을 따라 핵심적인 주제와 영역들을 다루고 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콘란 재단의 후원에 대한 디자인 뮤지엄의 화답이기도 하다. 지난 6월 콘란 재단 측은 디자인 뮤지엄 이전 지원을 위해, 총 1,750만 파운드를 후원하기로 하였다. 익히 알려진 대로, 테렌스 콘란과 디자인 뮤지엄의 관계는 각별하다. 디자인 뮤지엄의 전신인 보일러하우스(The Boilerhouse)를 설립한 사람이 바로 테렌스 콘란이다. 또한 디자인 뮤지엄이 현재 섀드 테임스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것도 콘란 재단의 지원에 힘입은 결과였다. 현재 디자인 뮤지엄은 옛 커먼웰스 인스티튜트(Commonwealth Institute) 자리로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www.designmuseum.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2-16 | ‘찌지직! 종이 패션’ 전시회

의복의 소재로 삼기에는 연약해 보이는 종이에 도전한 패션을 조명합니다. 2008년 룩셈부르크 현대미술관에서 ‘찌지직! 종이 패션’이라는 이름의 전시가 열렸습니다. 실제로 입을 수 있는 엄연한 의상의 재료로서 활약했던 종이 패션의 역사를 돌아보는 자리였지요. 오랜만에 다시 보는 후세인 샬라얀의 ‘항공우편 드레스’가 반갑습니다. 

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미완의 건축(세미 아키텍처)

도쿄의 스키마타(Schemata architects) 건축 사무소가 디자인한 무사시노 미술대학 실내디자인과 건물 16 ‘세미 아키텍처(Semi-architecture)’가 완성된...

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