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1-18 |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Editor’s Comment

2019년에는 더 콘란숍의 한국 매장 오픈 소식이, 2020년에는 테렌스 콘란 경의 타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21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시간을 되돌려, 지난 2011년 열린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전시를 살펴봅니다. 오랜 후원자 테렌스 콘란을 위한 디자인 뮤지엄의 헌정 전시라고 할까요. 전시는 디자이너로서 또 사업가로서 전후 영국의 라이프스타일 형성에 기여했던 테렌스 콘란의 생애와 이력을 돌아봅니다.

테렌스 콘란의 80세 생일을 맞아, 디자인 뮤지엄이 대규모 전시회를 마련했다.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Terence Conran – The Way We Live Now)’이 11월 16일 개막했다. 콘란 본인의 디자인 작업, 또 그가 운영하는 기업체 및 디자인 스튜디오, 레스토랑 등을 경유하여, 테렌스 콘란이 현대 영국 생활에 미친 영향력을 살펴보는 자리다. 

전시는 초창기 그가 디자인했던 텍스타일, 도자기 등의 디자인 컬렉션으로 시작된다. 해비타트(Habitat)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는 바, 전시장 한 켠에 해비타트의 카탈로그에 등장하는 방 하나의 모습이 그대로 재현되었다. 여기에 콘란 스튜디오의 작업과, 그가 운영하는 레스토랑들의 모습에 이르기까지, 전시는 테렌스 콘란의 이력을 따라 핵심적인 주제와 영역들을 다루고 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콘란 재단의 후원에 대한 디자인 뮤지엄의 화답이기도 하다. 지난 6월 콘란 재단 측은 디자인 뮤지엄 이전 지원을 위해, 총 1,750만 파운드를 후원하기로 하였다. 익히 알려진 대로, 테렌스 콘란과 디자인 뮤지엄의 관계는 각별하다. 디자인 뮤지엄의 전신인 보일러하우스(The Boilerhouse)를 설립한 사람이 바로 테렌스 콘란이다. 또한 디자인 뮤지엄이 현재 섀드 테임스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것도 콘란 재단의 지원에 힘입은 결과였다. 현재 디자인 뮤지엄은 옛 커먼웰스 인스티튜트(Commonwealth Institute) 자리로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www.designmuseum.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4-05 | 아마노라 아파트 시티

MVRDV가 인도의 한 도시에 설계한 이 건물은 우리에게 무척 익숙해 보입니다. 낯익음은 그것이 아파트라는 데에서 비롯됩니다. 빽빽하게 사열한 창들이 보여주는 고밀도의 풍경은 우리에게 그리 낯설지 않지요. 다만 보통의 아파트 단지와 다르게, MVRDV는 독립된 여러 동이 단지를 이루는 대신에 여러 동이 하나의 건물을 이루는 배치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그 형태는 산과 비슷하죠. MVRDV가 설계한 ‘퓨처 타워’는 2018년 완공되었습니다.

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머리카락, 오염의 단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환경에 관한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머리카락으로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프로젝트가 소개되어 주목받고...

2010-10-22 | 긴축, 긴축, 긴축

쾅고(quango)는 정부가 상급 인사를 임명하고 재정지원도 하지만 자율적으로 운영되는 반관반민 기관들을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다만 여기에는 다소 경멸적인 어감이 깔려 있지요. 가령 국내 일간지의 칼럼에서 이 단어는 이렇게 등장합니다. “우리나라 같은 공공기관을 쾅고라고 조롱기 섞어 부르는 영국에선 같은 날 192개의 쾅고를 없앴다고 발표했다. 쾅고는 유사자치 비정부기구라는 뜻이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