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21 | 던지세요

Editor’s Comment

어제에 이어 또 카메라 이야기입니다. 이번에는 ‘던지는’ 카메라죠. 베를린 공과대학에 재학 중이던 요나스 페일은 36개의 카메라 모듈을 내장한 공 모양의 카메라를 만들었습니다. 생김새가 지시하는 대로 카메라를 공중으로 던지면, 36개의 모듈이 동시에 사진을 촬영해 완벽한 파노라마 사진을 완성하죠. 

베를린 공과대학(TU Berlin)의 요나스 페일(Jonas Pheil)과 그 동료들이 재미 있는 파노라마 카메라를 만들었다. 이름하여 ‘던지기 파노라마 공 카메라(Throwable Panoramic Ball Camera)’이다. 공처럼 생긴 카메라를 공중으로 던지면, 카메라 몸체를 두르고 있는, 36개의 휴대폰용 카메라 모듈이 동시에 사진을 찍어, 완벽한 파노라마 뷰를 완성한다. 촬영 시점은 카메라가 최고점에 다다르는, 즉 카메라가 거의 움직이지 않는 바로 그 순간이다. 이 때 내장된 가속계가 노출계를 작동시키고, 카메라들은 일제히 사진을 찍는다. 이제 떨어진 공 카메라를 주워, USB로 PC와 연결하여 촬영된 사진을 꺼내면 된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손쉽게 촬영된 사진들을 한 장의 파노라마 사진으로 만들 수 있다. 

‘던지기 파노라마 공 카메라’로 촬영한 파노라마 이미지

공처럼 생겼고 실제 공처럼 다룰 수 있는 파노라마 카메라. 카메라의 몸체는 3D 프린터로 출력된 것으로, 충격 흡수를 위해 외부를 폼으로 감쌌다. ‘던지기 파노라마 공 카메라’는  광각의 구체 파노라마 이미지를 만드는, 더 없이 간편한 방법을 제안한다. 현재 요나스 페일과 동료들은 이 공 카메라의 생산 파트너를 물색 중이라고. 

www.jonaspfeil.de/ballcamera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9-10 | 보철미학

2008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을 졸업하며 프란체스카 란차베키아는 의료용 보철기구를 재해석한 일련의 기구들을 졸업 작품으로 선보입니다. 이름하여 ‘보철미학’은 그의 설명대로 “오로지 기능적 측면만 강조된, 기계적이고 일반적인 외양의 보조기기들”을 표현의 매체로서 바라봅니다. 졸업 후 란차베키아는 학교에서 만난 훈 와이와 란차베키아+와이를 설립하여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

2010-02-23 |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

2007년 금융위기가 몰고온 경기 침체는 건축계에도 몰아닥쳤습니다. 2009년 <빌딩 디자인>은 두 유명 건축사무소의 2008-2009 회계년도 매출을 공개하며, 침체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를 이야기했습니다. 자하 하디드 건축 사무소의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1/3 수준으로 급강하했고,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지급 불능 상황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2009년 아디아예 사무소는 워싱턴 D.C.에 세워질 스미소니언으 흑인역사문화박물관 설계 공모에 당선되며, 기사회생의 기반을 다졌습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줌, 가상 아바타 기능 출시

지난 3월,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 (Zoom Video Communications)(이하 '줌')에서 참가자의 실제 모습을 대신해 보여주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