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19 | 타시타 딘의 ‘필름’

Editor’s Comment

타시타 딘은 줄곧 필름을 매체로 활동해온 미술가입니다. “화가에게 물감이 필요하듯 내게는 필름이 필요하다”고 말할 정도로요. 2011년 그가 테이트 모던에서 선보인 ‘필름’은 위기에 처한 필름의 물질성과 특유함을 전면에 드러냅니다. 아날로그 매체로서의 필름을 찬미하는 기념비인 동시에 쇠락해가는 매체의 초상. <가디언> 리뷰는 이를 두고 “오마주이자 레퀴엠”이라 표현하기도 했지요.

타시타 딘(Tacita Dean), ‘필름(Film)’, 2011
Courtesy of the artist, Frith Street Gallery, London and Marian Goodman Gallery, New York/Paris.
Photo: Lucy Dawkins

테이트 모던 내 터빈 홀에 수직의 스크린이 들어섰다.  유니레버(Unilever) 시리즈, 그 열 두 번째 작품인 ‘필름(Film)’이다. 타시타 딘(Tacita Dean)은 이번 작업에서 필름이라는 매체의 초상을 그려보인다. 

터빈 홀에 설치된 스크린은13m 높이로, 독특하게도 세로로  길게 서 있다. 이는 실제로 시네마스코프 렌즈를 90도로 돌려 촬영한 영상에 상응하는 것이다. 스크린의 외양은 셀룰로이드 필름 띠와 유사해서, 양 옆으로 스프로켓 홀이 나 있고, 또 투명하여 스크린 너머로 터빈 홀의 벽이 비춰 보일 정도이다. 그리고 그 위로 11분 길이의 무성 영화가 계속해서 반복된다. 번개와 나무, 바다의 풍경 등이, 시각적 시처럼 리듬과 음보 속에 펼쳐진다. 

타시타 딘은 비디지털 매체로서 필름의 물질성을 작품 속에 의도적으로 드러낸다. 마스킹, 이중노출, 유리 매트 페인팅처럼, 영화 역사의 초창기 놀라움을 안겨주었던 기법들이 다시금 등장하며, 보통 영화 제작 과정에서 쓸모없다고 여겨지는 이미지들마저 끌어안는다. 필름 롤의 끄트머리에 남은 페이드 아웃의 이미지, 카메라를 멈추었다 다시 작동시키며 생긴 노출과다 프레임들, 색상 필터를 교체하며 변해가는 희미한 변화의 프레임들 모두가, ‘필름’의 일부이다.

아날로그, 광화학, 비지디털 매체로서 필름을 찬미하는 기념비. 그러나 ‘필름’은 쇠락해가는 매체의 서글픈 초상이기도 하다. 디지털 기술이 하나의 규범으로 자리잡는 동안, 이제 필름은 생존을 걱정해야 할 운명에 처했다. 이는 그저 엄살이 아니다. 영국 최후의 16mm 프린트 현상소였던 소호  필름 랩(Soho Film Lab)이 작년 문을 닫았다. 아리(ARRI), 파나비전(Panavision), 아톤(Aaton) 등 주요 영화카메라 제조사들은 이제 더 이상 카메라를 생산하지 않는다(관련기사 보기). 

타시타 딘은 이러한 미래를 깊이 우려한다. ‘필름’은 지금 이 매체가 처한 위기를 근심하며, 필름의 위기가 우리의 시각 문화에 미칠 영향, 우리 시대에 중단되고 말지 모를 필름의 역사를 상기시킨다. ‘필름’은 매체 스스로가 밝히는 당위의 증거이다. 

www.tate.org.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1-18 | 전시회 ‘큐빅스’

그리드의 입체판이라 해야 할까요? 정육면체를 기본 단위로 삼아 큐브 패턴의 원리를 찾고, 이를 디자인의 방법론으로 삼았던 두 사람이 있었습니다. 얀 슬롯하우버르와 빌리암 흐라츠마는 우표에서 가구까지 큐브 패턴의 응용 가능성을 활짝 펼쳤습니다. 이들의 작업은 2000년대 들어 뒤늦게 재발견되었는데요. 2011년의 ‘큐빅스’도 그러한 맥락에서 열린 전시입니다.

2008-11-24 |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

“이 정도의 품질로 곡목 가구와 스틸파이프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곳은 온 세상을 통틀어 독일의 토네트 공장 뿐”이라고 무지의 대표 마사키 카나이는 말했습니다. ‘무지 매뉴팩처드 바이 토네트’는 토네트를 대표하는 클래식 가구를 무인양품의 소비자에게 소개하는 흥미로운 기획이었고, 토네트의 곡목 의자와 스틸 파이프 가구가 재해석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제임스 어바인의 곡목 의자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스틸 파이프 가구가 무지와 토네트의 이름 아래 탄생했지요.

2010-09-13 | 이베이 박스

팬데믹을 지나며 미국에서도 온라인 쇼핑 이용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안전과 편의가 낳은 부작용 가운데 하나라면 포장 폐기물의 증가입니다. 배송이 유일한 판매 방식인 기업들은 그래서 전통적인 일회용 종이 박스 대신에 재사용 박스를 도입하기도 했죠. 2010년 이베이는 종이 박스이면서도 최소 5번의 재이용을 꾀하는 포장을 모색했습니다. 이름하여 ‘이베이 박스’는 그것이 이베이이기에 가능한 발상이었습니다. 구매자가 판매자가 되기도 하고 판매자가 구매자가 되기도 하는 곳이었으니까요. 하지만 12년이 지난 지금은 이베이 박스 홈페이지 링크도, 이베이 그린 팀의 홈페이지 링크도 갈 곳을 잃었습니다.

쓸모없는 몸? : 엘름그린 & 드라그셋 개인전

베를린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드래그셋(Elmgreen&Dragset)의 개인전 ‘쓸모없는 몸? (Useless Bodies?)’이 밀라노 폰다치오네 프라다(Fondazione Prada)에서 열렸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