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Editor’s Comment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그녀의 컬렉션을 좋아할 수도, 싫어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적어도 이 컬렉션이 ‘무언가’임에는 분명하다. 디자이너 이리스 판 헤르펀(Iris Van Herpen)이 파리에서 2012 F/W 컬렉션, ‘카프리올레(Capriole)’를 선보였다. 수작업과 디지털 기술의 결합. 판 헤르펀의 디자인에는 패션의 오래된 기법과, 새로운 소재와 기술들이 공존한다. 가령 3D 프린터로 찍어낸 플라스틱 띠들을 꼼꼼히 바느질하며,  그녀는 수공의 가능한 미래를 선취한다. 특히 이번 ‘카프리올레’ 컬렉션에는, 이리스 판 헤르펀과 건축가 이사이 블로흐(Isaie Bloch)와 3D 프린팅 전문 기업 .MGX와의 협업이 낳은 의상 다섯 점이 포함되어 있다. 디자이너 이리스 판 헤르펀(Iris Van Herpen)의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는 다음과 같은 표제를 선사했다.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The Alexander McQueen of tech geeks).”

www.irisvanherpen.com
https://www.irisvanherpen.com/collections/capriol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6-24 | ‘놀 키즈’ 시리즈

놀이 자랑하는 20세기 모더니즘 고전 가구들이 어린이를 위해 몸집을 줄였습니다. 2009년 놀은 미스 반 데어 로에, 해리 버토이아, 에로 사리넨, 옌스 리솜 등 내로라하는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어린이용으로 선보였는데요. 아이의 몸에 맞게 작아진 ‘바르셀로나 의자’, ‘다이아몬드 의자’ 등을 지금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2008-09-30 | 시카고 국제 포스터 비엔날레 공모전 수상작

“포스터는 어디에서나 그래픽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포스터에 미국은 그리 마음 편한 곳이 아니었다. 툴루즈-로트렉에서 뮐러-브로크먼, 마티스, 트록슬러에 이르는 유럽의 포스터 전통은 그래픽 디자이너라는 직종을 정의하는 대표적인 작품들을 선사해왔다. 반면 미국에서 포스터는 당당하게 혹은 도처에서 거리의 존재감을 누려본 적이 없다.” (...)

2010-02-08 |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시상대 디자인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5일째인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12년 전 밴쿠버 동계올림픽의 시상대 디자인을 다루었습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서 나고 자란 목재와 밴쿠버 출신의 디자이너와 목공들이 함께 지역의 산세를 닮은 시상대를 만들어냈지요.

2009-01-06 |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새 웹사이트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첫 웹사이트 리뉴얼의 핵심은 ‘아카이빙’이라 하겠습니다. 그간의 작업 전체를 망라한다는 것은 실패작까지도 포함한다는 뜻이고, 익스페리멘털 젯셋은 이를 두고 “일종의 아카이브 몬스터”라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개별 작업은 ‘아카이브’ 메뉴의 텍스트형 목록과 ‘프리뷰’ 메뉴의 이미지형 목록 두 가지 방식으로 접근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기조는 2022년 지금의 홈페이지에서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