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Editor’s Comment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그녀의 컬렉션을 좋아할 수도, 싫어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적어도 이 컬렉션이 ‘무언가’임에는 분명하다. 디자이너 이리스 판 헤르펀(Iris Van Herpen)이 파리에서 2012 F/W 컬렉션, ‘카프리올레(Capriole)’를 선보였다. 수작업과 디지털 기술의 결합. 판 헤르펀의 디자인에는 패션의 오래된 기법과, 새로운 소재와 기술들이 공존한다. 가령 3D 프린터로 찍어낸 플라스틱 띠들을 꼼꼼히 바느질하며,  그녀는 수공의 가능한 미래를 선취한다. 특히 이번 ‘카프리올레’ 컬렉션에는, 이리스 판 헤르펀과 건축가 이사이 블로흐(Isaie Bloch)와 3D 프린팅 전문 기업 .MGX와의 협업이 낳은 의상 다섯 점이 포함되어 있다. 디자이너 이리스 판 헤르펀(Iris Van Herpen)의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는 다음과 같은 표제를 선사했다.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The Alexander McQueen of tech geeks).”

www.irisvanherpen.com
https://www.irisvanherpen.com/collections/capriol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9-08 | 폴 스미스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가 등장했습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한정판 영화 포스터들이 그것입니다. 영화의 시공간적 배경이 된 1970년대의 런던을 살아온 사람으로서, 폴 스미스는 연출을 맡은 토마스 알프레드손 감독과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합니다. 그런 인연으로 네 장의 특별한 폴 스미스 디자인 포스터가 탄생했습니다.

2011-05-19 | 신문지목재

어제의 신문 더미가 오늘의 가구 자재가 됩니다. 미커 메이여르의 ‘신문지목재’는 층층이 신문지를 쌓아 압축해 만든 목재와 유사한 무엇입니다. 목재처럼 가공이 가능하면서도, 자르면 특유의 적층 흔적이 나타납니다. 종이에서 종이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또 이렇게 종이에서 아예 다른 것으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좋지 아니한가요. 

2009-05-21 | 루빅스 큐브로 만드는 글자

‘학생들의 디자인’은 주요한 뉴스 유형 중 하나입니다. 2009년의 오늘자 뉴스도 여기에 속하지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 졸업을 앞두었던 예비 타이포그래퍼 야스 바쿠는 루빅스 큐브를 폰트 생성기로 변형시켰습니다. 놀이의 즐거움을 간직한 디자인으로, 그해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던 작업입니다.

2011-01-05 | 미국 산업 디자인 역사를 우표에

2011년 미국 우정청이 미국 산업 디자인의 선구자 12인의 디자인을 기념하는 우표 시리즈를 발행했습니다. 1930년대부터 1960년대 사이, 현대 미국의 외양을 만드는 데 기여했던 디자이너들의 대표작이 우표에 담겼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