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14 | 디자인 마이애미/ 선정 올해의 디자이너

Editor’s Comment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꼽은 올해의 디자이너는 데이비드 아디아예입니다. 첫 회 자하 하디드 수상에 이어 여섯 명의 제품 디자이너들을 지나, 오랜만에 다시 건축가가 명단에 이름을 올린 셈이죠. 아디아예에게 수상 소식은 10년에 걸쳐 진행한 “한 대륙에 바치는 장대한 오마주”로서의 작업인 ‘어번 아프리카’가 마무리된 때에 이뤄진 터라 더욱 뜻깊었다고 합니다. 

데이비드 아디아예(David Adjaye) – 2011 디자인 마이애미/ ‘올해의 디자이너’
photo: Ed Reeve 

자하 하디드, 마크 뉴슨, 토쿠진 요시오카, 캄파나 형제, 마르턴 바스, 콘스탄틴 그리치치… 디자인 마이애미/의 역대 ‘올해의 디자이너상’ 수상자들이다. 그들의 뒤를 이어, 일곱 번째 수상자가 발표되었다. 2011 디자인 마이애미/ 선정 올해의 디자이너는 건축가 데이비드 아디아예이다. 

전반적인 작업 역사에 더해 지난 1년 사이 보여준 특기할 만한 신작 또는 성취. 올해의 디자이너상이 요구하는 조건들이다. 후자의 관점에서, 데이비드 아디아예의 2010년을 돌아볼 때 ‘어번 아프리카 – 데이비드 아디아예의 사진 여행(Urban Africa – David Adjaye’s Photograpic Journey)’ 전시를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한 대륙에 바치는 장대한 오마주.” 10년에 걸친 아프리카 도시 여행의 사진 기록들은, 아프리카를 도시성(urbanism)이라는 맥락에서 새롭게 조명한다.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이번 수상이 아프리카에서 진행해온 작업과 연구를 마무리한 올해 이뤄진 것이어서 더욱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런던 디자인뮤지엄 ‘어번 아프리카’ 전시
photo: Luke Hayes

디자인 마이애미/의 디렉터, 마리안네 괴블은 올해의 선택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데이비드 아디아예를 동세대 디자이너와 구분짓는 한 가지 특징은, 작업에 제기된 강력한 사회적 의제이다. 디자인에 대한 민주적 접근은 그의 작업에 있어 명백한 기준점이다. 하지만 보다 유심히 바라보면 그의 작업에 수많은 층들이 존재한다. 그의 프로젝트들은 소재성에 대한 예민한 감성을 보여준다. 비단 미학적으로뿐만 아니라 수행적으로나 감성적인 감각에 측면에서도 모두 그러하다.” 

언제나처럼 ‘올해의 디자이너’로서, 그의 수상 기념작이 디자인 마이애미/에서 공개될 것이다.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창세기(Genesis)’라는 이름의 임시 건축물을 준비하고 있다. 수백 개의 널빤지들이 지붕과 바닥, 벽에 이어 벤치로 이어지는, 하나의 거대한 건축적 가구이다. ‘창세기’는 디자인 마이애미/의 입구이자 모임의 장소로서, 11월 29일부터 12월 4일까지 마이애미 비치에 설치된다. 

www.designmiami.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29 | 디자인 공부, 어디에서 할까?

2010년 겨울, 디자인 잡지 〈포름〉이 디자인 교육을 주제로 특별호를 발간했습니다. 디자인 교육계를 둘러싼 내외부의 변화를 조망하며, 유럽의 디자인 학교들을 중심으로 전통적인 학과 그리고 학제 구분에서 벗어난 교육 과정들을 상세히 소개합니다. 

2007-06-07 | 2012 런던 올림픽 로고 공개

2012 올림픽을 5년 앞둔 2007년, 런던 올림픽의 로고가 공개되었습니다. 울프 올린스가 디자인한 이 로고는 영국 하면 떠오르는 어떤 상징과도 결별한 채, 2012라는 숫자를 도형 삼아 뉴 레이브 스타일을 보여줍니다. 반응은 차가웠습니다. 게다가 로고의 홍보 영상이 감광성 간질을 유발하는 사태도 벌어졌죠. 하지만 로고는 꿋꿋이 버텨, 5년 뒤 올림픽 현장을 장식했습니다. 

2009-12-31 | 2009 디자인플럭스 뉴스 리뷰

한 해의 마지막 날답게, 2009년 디자인플럭스의 12월 31일자 뉴스는 저무는 한 해를 돌아보는 리뷰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매달의 주요 뉴스들로 돌아본 2009년 12개월의 이야기. 이 리뷰를 빌어, 디자인플럭스 2.0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2022년은 올해보다 다정한 해가 되기를 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2011-06-23 | 노키아 ‘N9’ 스마트폰

1998년부터 2011년까지, 노키아는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를 놓친 적 없는 거인이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2년 뒤 마이크로소프트에 휴대전화 사업부를 매각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지요. 그렇게 제때 스마트폰 시장의 도래를 준비하지 못한 대가는 컸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2016년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또 다시 폭스콘의 자회사로 매각되며 표류하는가 싶더니, 저가 스마트폰 그리고 특히 피처폰 부문에서 성과를 거두며 ‘부활’이라는 평까지 받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