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08 | 폴 스미스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

Editor’s Comment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가 등장했습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한정판 영화 포스터들이 그것입니다. 영화의 시공간적 배경이 된 1970년대의 런던을 살아온 사람으로서, 폴 스미스는 연출을 맡은 토마스 알프레드손 감독과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합니다. 그런 인연으로 네 장의 특별한 폴 스미스 디자인 포스터가 탄생했습니다.

정보부에 숨은 ‘두더지’를 찾아라. 존 르카레의 소설이 스크린으로 옮겨졌다.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Tinker Tailor Soldier Spy>가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첫 상영되었다. 올해의 기대작 가운데 하나로 꼽혔던 작품으로서, 시사회 직후 나온 반응은 호의 이상이다. 

다음주 영화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Paul Smith)가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포스터들을 디자인한 것. 어째서 이 영화의 포스터인가라고 묻는다면, 여기에는 상당한 이유가 있다. 

영화는 1970년대 런던을 무대로 진행된다. 그리고 폴 스미스는 런던의 70년대에 관해 할 말이 있는 사람이다. 실제로 그는 이 영화의 숨은 조력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그는 영화 감독 토마스 알프레드손(Tomas Alfredson)과 여러 차례 만나 당대의 런던에 관한 통찰, 더 나아가 영화의 분위기, 색조, 촬영 등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하였다고. 

그러니 폴 스미스의 영화 포스터가 그리 난데 없는 작업은 아닌 셈이다. 그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는 네 가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 50장씩만 한정 제작되었다. 이들 포스터는 다음 주 13일부터 폴 스미스 매장에서 판매되며, 수익금은 전액 매기 암치료 센터(Maggie’s Cancer Caring Centre)에 전달된다. 

www.paulsmith.co.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0-20 | 2012 런던 올림픽 픽토그램

1948년 처음으로 올림픽에 픽토그램을 적용했던 런던에서 다시 열리는 2012년 올림픽의 픽토그램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논란을 불러 일으킨 뉴 레이브 스타일의 과감한 올림픽 로고와 한 가족을 이루어야 하는 픽토그램 디자인을 선보이며, 디자인에 참여했던 팀원은 이런 소망을 밝혔습니다. “사람들이 로고에는 부정적이었지만, 부디 픽토그램에는 호의적이었으면 좋겠다. 특히 디자인계에서 말이다.”

2011-10-19 | 타시타 딘의 ‘필름’

타시타 딘은 줄곧 필름을 매체로 활동해온 미술가입니다. “화가에게 물감이 필요하듯 내게는 필름이 필요하다”고 말할 정도로요. 2011년 그가 테이트 모던에서 선보인 ‘필름’은 위기에 처한 필름의 물질성과 특유함을 전면에 드러냅니다. 아날로그 매체로서의 필름을 찬미하는 기념비인 동시에 쇠락해가는 매체의 초상. <가디언> 리뷰는 이를 두고 “오마주이자 레퀴엠”이라 표현하기도 했지요.

2009-10-21 |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

지난 한 해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책들 가운데 빼어난 북 디자인의 사례들을 선정하여 한자리에 모읍니다. 네덜란드 우수디자인도서재단과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입니다. 2009년에는 어떤 디자이너의 어떤 책들이 선정되었을까요. 참고로 네덜란드 북 디자인하면 떠오르는 그 이름도 역시 있습니다. 

2010-09-13 | 이베이 박스

팬데믹을 지나며 미국에서도 온라인 쇼핑 이용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안전과 편의가 낳은 부작용 가운데 하나라면 포장 폐기물의 증가입니다. 배송이 유일한 판매 방식인 기업들은 그래서 전통적인 일회용 종이 박스 대신에 재사용 박스를 도입하기도 했죠. 2010년 이베이는 종이 박스이면서도 최소 5번의 재이용을 꾀하는 포장을 모색했습니다. 이름하여 ‘이베이 박스’는 그것이 이베이이기에 가능한 발상이었습니다. 구매자가 판매자가 되기도 하고 판매자가 구매자가 되기도 하는 곳이었으니까요. 하지만 12년이 지난 지금은 이베이 박스 홈페이지 링크도, 이베이 그린 팀의 홈페이지 링크도 갈 곳을 잃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