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1-09-08 | 폴 스미스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

Editor’s Comment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가 등장했습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한정판 영화 포스터들이 그것입니다. 영화의 시공간적 배경이 된 1970년대의 런던을 살아온 사람으로서, 폴 스미스는 연출을 맡은 토마스 알프레드손 감독과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합니다. 그런 인연으로 네 장의 특별한 폴 스미스 디자인 포스터가 탄생했습니다.

정보부에 숨은 ‘두더지’를 찾아라. 존 르카레의 소설이 스크린으로 옮겨졌다.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Tinker Tailor Soldier Spy>가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첫 상영되었다. 올해의 기대작 가운데 하나로 꼽혔던 작품으로서, 시사회 직후 나온 반응은 호의 이상이다. 

다음주 영화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Paul Smith)가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포스터들을 디자인한 것. 어째서 이 영화의 포스터인가라고 묻는다면, 여기에는 상당한 이유가 있다. 

영화는 1970년대 런던을 무대로 진행된다. 그리고 폴 스미스는 런던의 70년대에 관해 할 말이 있는 사람이다. 실제로 그는 이 영화의 숨은 조력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그는 영화 감독 토마스 알프레드손(Tomas Alfredson)과 여러 차례 만나 당대의 런던에 관한 통찰, 더 나아가 영화의 분위기, 색조, 촬영 등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하였다고. 

그러니 폴 스미스의 영화 포스터가 그리 난데 없는 작업은 아닌 셈이다. 그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는 네 가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 50장씩만 한정 제작되었다. 이들 포스터는 다음 주 13일부터 폴 스미스 매장에서 판매되며, 수익금은 전액 매기 암치료 센터(Maggie’s Cancer Caring Centre)에 전달된다. 

www.paulsmith.co.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21 | 식탁에 오른 자연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의 ‘살로테 사텔리테’는 나이 제한이 있는 전시입니다. 35세 이하의 디자이너만 참여할 수 있지요. 1998년 첫 전시 이래 1만 명 이상의 젊은 디자이너가 참여했고, 이제는 익숙한 이름이 된 디자이너들도 여럿입니다. 2010년 살로네 사텔리테에서 단연 주목받은 신인은 나오 타무라입니다. ‘계절’이라는 이름의 식기 디자인으로 1등상을 수상한 그는 2010년 그때 밀라노 그곳이 커리어의 시작이었다고 단언합니다. 반갑게도 10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그의 이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작년 화제가 되었던 ‘도쿄 화장실’ 프로젝트에서처럼요.

2011-04-01 | 노키아 퓨어

서체는 브랜드의 시각 언어를 구성하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에릭 슈피커만의 ‘노키아 샌즈’는 2002년부터 10년 동안 로고부터 시작해 노키아를 대표하는 서체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랬던 노키아 샌즈의 자리를 2011년 새롭게 ‘노키아 퓨어’가 대신했습니다. 다만 2011년은 이미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위기에 몰려 있던 시점이었고,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3년 노키아 휴대폰 사업부는 매각되고 말았죠. 돌아 보면 노키아 최후의 노력처럼 느껴지는 서체, ‘노키아 퓨어’입니다.

2007-02-10 | 퍼펙트 매치

한때는 가정의 필수품이었지만, 이제는 생일 케이크를 살 때에나 볼 법한 물건이 되었습니다. 바로 성냥입니다. 한국에 단 하나 남아 있던 성냥 공장도 2013년 11월에 문을 닫았다고 하지요. 2007년 오늘은 이색적인 성냥 디자인을 소개했습니다. 이미 쓴 성냥인 양 위장한 성냥부터 양초에 둥지를 튼 성냥갑까지 다양합니다.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