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08 | 폴 스미스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

Editor’s Comment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가 등장했습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한정판 영화 포스터들이 그것입니다. 영화의 시공간적 배경이 된 1970년대의 런던을 살아온 사람으로서, 폴 스미스는 연출을 맡은 토마스 알프레드손 감독과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합니다. 그런 인연으로 네 장의 특별한 폴 스미스 디자인 포스터가 탄생했습니다.

정보부에 숨은 ‘두더지’를 찾아라. 존 르카레의 소설이 스크린으로 옮겨졌다. 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Tinker Tailor Soldier Spy>가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첫 상영되었다. 올해의 기대작 가운데 하나로 꼽혔던 작품으로서, 시사회 직후 나온 반응은 호의 이상이다. 

다음주 영화의 영국 개봉을 앞두고, 특별한 포스터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Paul Smith)가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의 포스터들을 디자인한 것. 어째서 이 영화의 포스터인가라고 묻는다면, 여기에는 상당한 이유가 있다. 

영화는 1970년대 런던을 무대로 진행된다. 그리고 폴 스미스는 런던의 70년대에 관해 할 말이 있는 사람이다. 실제로 그는 이 영화의 숨은 조력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그는 영화 감독 토마스 알프레드손(Tomas Alfredson)과 여러 차례 만나 당대의 런던에 관한 통찰, 더 나아가 영화의 분위기, 색조, 촬영 등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하였다고. 

그러니 폴 스미스의 영화 포스터가 그리 난데 없는 작업은 아닌 셈이다. 그의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포스터는 네 가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 50장씩만 한정 제작되었다. 이들 포스터는 다음 주 13일부터 폴 스미스 매장에서 판매되며, 수익금은 전액 매기 암치료 센터(Maggie’s Cancer Caring Centre)에 전달된다. 

www.paulsmith.co.uk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2006-09-14 | 지난 40년 미국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

2005년 10월 17일, 미국잡지편집인협회는 ‘1965년부터 2005년까지, 지난 40년 역대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을 꼽았습니다. 당대와 긴밀하게 호흡하는 잡지 매체의 표지에 담긴 역사 그리고 어떤 표지들이 거둔 탁월한 성취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었지요.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 40개의 표지 목록을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되돌아보았습니다. 

2011-06-02 | 스뇌헤타: SFMOMA 증축 설계안

지난 세기의 끝자락을 지나 이번 세기에 들어서도, 세계 곳곳에서 미술관의 신축 혹은 증축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습니다. 미술, 문화, 도시, 경제의 요구가 미술관을 교차하는 가운데, 특히 이 시기 후자의 관점에서 특정 미술관의 이름이 성공 신화로서 자주 불리우기도 했지요. 오늘의 뉴스는 2011년 발표된 SFMOMA의 증축 설계안입니다. 기존 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적색 벽돌 건물 너머로 증축될 건물의 설계는 노르웨이의 스뇌헤타가 맡았고, 예정대로 2016년 5월 확장 공사를 마치고 재개관하였습니다.

2006-10-25 | 타일러 브륄레, 〈모노클〉 창간

기자였던 그는 <월페이퍼> 매거진을 창간하며 발행인으로 변신했습니다. 그리고 11년 뒤 새로운 잡지와 함께 업계에 귀환했지요. 바로 <모노클>입니다. 타일러 브륄레 는 비즈니스와 라이프스타일 모두를 아우르는 국제적인 감각의 인쇄 잡지를 선보였고, 그 이후의 이야기는 아시는 것과 같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