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12 | 좋은 날씨

Editor’s Comment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독일의 일러스트레이터 겸 디자이너, 사라 일렌베르거(Sarha Illenberger)의 개인전이 다음 주 게슈탈텐 스페이스(Gestalten Space)에서 개막한다. ‘좋은 날씨(Good Weather)’는 다채로운 재료들로 만들어진 그녀의 ‘입체’ 일러스트레이션 작품들을 보여준다. 과일, 니트, 종이, 타이어를 비롯해 돌, 고무 밴드 등, 사라 일렌베르거는 일상적인 물건들을 독특한 방식으로 결합하여 독창적인 오브제 일러스트레이션을 그려낸다. 컴퓨터를 대신 고집스레 손에 의존하여 만들 수 밖에 없는 그러한 작품들이다.

이번 전시는 그녀의 작업에 관한 첫 번째 연구서 발간과 발맞춰 열리는 행사이기도 하다. 게슈탈텐 출판사의 <사라 일렌베르거>는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 작업을 비롯, 고객들의 의뢰로 진행된 여러 편집, 광고 디자인들을 함께 담고 있다. 본래 출간은 다음 달로 예정되어 있으나, 이번‘좋은 날씨’ 전시를 맞이하여 전시장에서 특별히 먼저 공개, 판매된다.

<사라 일렌베르거> 
17 x 24cm, 128 페이지, 풀 컬러, 하드커버
ISBN: 978-3-89955-385-7

www.sarahillenberger.com
www.gestalte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조립식 집합주택의 꿈: 발터 그로피우스와 콘라드 바흐슈만

최근 MIT 출판사에서 20세기 후반에 출판된 서적과 최근의 모든 저널을 무료로 오픈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목록을 훑어보던 중...

태양계로 그려낸 록 음악 계보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현대 팝, 록 음악의 계보는 다양한 형식의 다이어그램으로 묘사되어 왔다. 얼마전...

2011-10-12 | 월스트리트 점령 운동에 로고를

“월가를 점령하라”. 2011년 가을 뉴욕 월스트리트를 메운 외침에 상징을 부여하려는 디자이너들이 있었습니다. 디자이너 시모어 콰스트는 <뉴욕 타임스>에 “모든 운동에는 로고가 필요하다”는 글을 기고하며, 자신을 포함해 체르마예프 & 게이스마, 지 리 등 여러 디자이너들이 제안한 로고들을 소개했습니다.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