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12 | 좋은 날씨

Editor’s Comment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독일의 일러스트레이터 겸 디자이너, 사라 일렌베르거(Sarha Illenberger)의 개인전이 다음 주 게슈탈텐 스페이스(Gestalten Space)에서 개막한다. ‘좋은 날씨(Good Weather)’는 다채로운 재료들로 만들어진 그녀의 ‘입체’ 일러스트레이션 작품들을 보여준다. 과일, 니트, 종이, 타이어를 비롯해 돌, 고무 밴드 등, 사라 일렌베르거는 일상적인 물건들을 독특한 방식으로 결합하여 독창적인 오브제 일러스트레이션을 그려낸다. 컴퓨터를 대신 고집스레 손에 의존하여 만들 수 밖에 없는 그러한 작품들이다.

이번 전시는 그녀의 작업에 관한 첫 번째 연구서 발간과 발맞춰 열리는 행사이기도 하다. 게슈탈텐 출판사의 <사라 일렌베르거>는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 작업을 비롯, 고객들의 의뢰로 진행된 여러 편집, 광고 디자인들을 함께 담고 있다. 본래 출간은 다음 달로 예정되어 있으나, 이번‘좋은 날씨’ 전시를 맞이하여 전시장에서 특별히 먼저 공개, 판매된다.

<사라 일렌베르거> 
17 x 24cm, 128 페이지, 풀 컬러, 하드커버
ISBN: 978-3-89955-385-7

www.sarahillenberger.com
www.gestalten.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2008-06-11 | AMD 오픈 아키텍처 챌린지 수상작

인도적 위기에 대한 건축의 응답.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활동은 그렇게 요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1999년 설립 이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2000년대는 여러 모로 분주했습니다. 전쟁, 재해, 질병 등 건축적 개입이 절실한 지역 공동체와 사회적 디자인을 고민하는 디자이너, 건축가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오픈소스 건축 네트워크를 여는가 하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였지요. 인덱스 어워드, TED 프라이즈 등 수상도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오늘 뉴스의 하이퍼링크들이 암시하듯,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는 2015년 파산을 신청하며 15년 활동의 막을 내렸습니다.

2009-03-10 | ‘잃어버린 도시로부터’

반듯함과는 거리가 먼, 자가성장이 만들어낸 비정형의 파벨라 풍경을 가구에 옮겼습니다. 가구의 뼈대를 채운 것은 제각각 소재의 서랍과 상자들입니다. 2009년 당시 갓 학교를 졸업한 신진 디자이너였던 크리스티안 비방코는 이제 여러 디자인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입니다. 더불어 멕시코의 라탄 가구 브랜드인 발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션도 맡고 있지요.

2009-11-23 | 시장을 품은 아파트

주상복합건물이 새로울 것은 없지만, 또 이런 건물은 흔치 않을 것입니다. MVRDV가 설계한 ‘마켓 홀’의 놀라운 부분은 건물이 재래 시장을 품고 있다는 점입니다. 건물이 곧 시장의 아케이드가 되어 흥미롭게 동거합니다. ‘마켓 홀’은 예정대로 2014년 완공되었고, 그 모습은 이곳에서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