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8 | 화장실 재발명

Editor’s Comment

“지난 200년 간 그 어떤 혁신도 변기의 발명으로 촉발된 위생 혁명 이상 인명을 구하고 건강을 개선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충분히 나아가지는 못하고, 세상의 1/3까지만 다다랐을 뿐이다.” 세기가 바뀐 지 10년이 지났지만, 우리가 아는 모습의 화장실은 세계 인구 2/3에게는 희귀한 것이고, 아예 화장실이랄 것이 없는 인구도 10억 명에 달합니다. 그 결과는 참혹해서, 5세 이하 어린이의 사망 원인 두 번째가 설사병이며, 매년 1백만 명의 어린이가 적절한 위생 설비가 없어 목숨을 잃습니다. 2011년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화장실 재발명’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유입니다.

개발도상국에 안전하고 저렴한 화장실을.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이 화장실 리디자인을 위한 연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재단의 세계 개발 프로그램 대표 실비아 매튜스 버웰(Sylvia Matthews Burwell)은, 지난 19일 르완다 키갈리에서 열린 아프리카샌 컨퍼런스(AfricaSan Conference)에서 기조 발표를 통해 이와 같은 계획을 밝혔다. 

“지난 200년 동안의 그 어떤 혁신도, 변기 발명으로 촉발된 위생 혁명보다 더 많은 인명을 살리고, 건강을 개선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수세식 변기는 여전히 세계 인구의 1/3만의 것이다. 심지어 10억 명의 사람들은 화장실이라 할 만한 것조차 없다.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이것이 세계 인구의 40%에 영향을 미치는 긴급한 문제임을 강조한다. 

위생적이고 저렴하며 믿을 수 있는 위생 시스템의 개발을 위해,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관련 연구 단체, 기관에 4,150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재단과 협력 단체, 기관들은 특히 경제적인 방안 개발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위생 서비스는 1일 1명 당 5센트 이상의 비용이 들어서는 안되며, 설치 및 사용, 유지가 용이해야 한다는 것. 

이와 같은 기조 하에, 여러 개의 연구들이 재단의 지원 하에 진행된다. 대학교 여덟 곳에서 진행되는 ‘화장실 재발명’ 프로그램도 그 중 하나다. 참가 대학들은 각자 수도, 하수도, 외부 전력 연결 없이 설치 가능한 단독형 화장실을 리디자인한다. 이를 비롯해 지원이 결정된 사업, 연구 프로그램의 내용은 화장실 시설 연구를 넘어, 배설물의 재이용 에너지, 비료, 정수 처리 과정까지도 포함하고 있다. 

www.gatesfoundation.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8-11 | 올시티의 영화 포스터 디자인

올시티의 활동 무대는 영화입니다. 2000년부터 이 런던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파트너로서 인상적인 홍보물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2008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영화 포스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작업을 살펴보았는데요. 13년이 지난 지금, 올시티의 포트폴리오에는 영화 외에도 넷플릭스, HBO 등 스트리밍 플랫폼 상영작을 위한 작업이 눈에 띕니다. 또 전통적인 인쇄 홍보물에서 모션, 온라인 등 홍보물 자체의 매체 변화도 흥미롭고요. 영화, 드라마, TV 쇼를 둘러싼 환경의 변화도 새삼 실감하게 됩니다.

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

전시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Design And Healing: Creative Responses to Epidemics)’이 쿠퍼...

2007-02-21 | 머리카락으로 그린 일상

빅토리아 시대 기억을 위한 장신구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되살려, 일상의 사소한 순간들을 기념합니다. 그것도 머리카락으로요. 미국의 공예 작가 멜라니 빌렌커는 다갈색 머리카락 한올 한올로 조용하고 평범한 장면들을 기억할 만한 순간으로 바꿔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