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1-07-28 | 과일들

Editor’s Comment

디자이너 히사카즈 시미즈는 캐논의 디지털 카메라 ‘익서스’ 시리즈의 수석 디자이너이면서 동시에 사보 스튜디오를 설립해 개인 작업을 병행해왔습니다. 2011년 비비드 갤러리에서 열린 ‘과일들’은 후자의 디자이너로서 연 개인전이었죠. 한편 이 전시의 큐레이팅은 에이조 오카다가 맡았습니다. 디자인 디렉터로서, 또 디자인 블로그 dezain.net의 운영자로서 활동해온 그는 ‘과일들’ 이전에도 몇 차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한 적이 있었다고 하죠. 그리고 이듬해, 두 사람은 S&O 디자인이라는 산업디자인 스튜디오를 함께 설립하여 지금까지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디자이너 히사카즈 시미즈(Hisakazu Shimizu)에게는 두 개의 명함이 필요하다. ‘익서스 220’를 디자인한 캐논의 인하우스 디자이너이자, 동시에 사보 스튜디오(Sabo Studio)라는 이름으로 개인 작업도 병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의 개인전이 지금 로테르담 비비드 갤러리(Galerie VIVID)에서 열리고 있다. 전시회 ‘과일들 – 히사카즈 시미즈 / 사보 스튜디오’는 일련의 인공 과일들을 보여준다. 자연의 산물이 대중문화를 통과하여 제품의 형태로 당도한 듯한 모습이다. ‘과일’은 조명, 테이블웨어, 시계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중 몇몇 작품은 지난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비비드 갤러리 부스를 통해 미리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전시는 해외에서는 처음 갖는 개인전이라고. ‘과일들’은 다음 달 21일까지 계속된다.

www.sabostudio.jp
www.galerievivid.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넷플릭스 디자인 다큐멘터리 시리즈: ‘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하는 콘텐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에서 디자인 다큐멘터리‘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시즌 1을 2021년 12월 말 공개했다....

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

2011-05-17 | ECAL/ 알레시 협동 워크숍

Editor's Comment로잔예술대학교(ECAL) 산업디자인학과 2학년 학생들이 알레시와의 협동 워크숍에 참여했습니다. “감성적 요소와 기능, 소통, 가격, 산업 기술의 화학 작용”이라는 알베르토...

먹거리 도구: 숨겨진 이야기

주방 도구의 역사를 다룬 책 <먹거리 도구: 먹거리와 먹는 방법에 영향을 주는 사물 이야기(Tools...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