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8 | 과일들

Editor’s Comment

디자이너 히사카즈 시미즈는 캐논의 디지털 카메라 ‘익서스’ 시리즈의 수석 디자이너이면서 동시에 사보 스튜디오를 설립해 개인 작업을 병행해왔습니다. 2011년 비비드 갤러리에서 열린 ‘과일들’은 후자의 디자이너로서 연 개인전이었죠. 한편 이 전시의 큐레이팅은 에이조 오카다가 맡았습니다. 디자인 디렉터로서, 또 디자인 블로그 dezain.net의 운영자로서 활동해온 그는 ‘과일들’ 이전에도 몇 차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한 적이 있었다고 하죠. 그리고 이듬해, 두 사람은 S&O 디자인이라는 산업디자인 스튜디오를 함께 설립하여 지금까지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디자이너 히사카즈 시미즈(Hisakazu Shimizu)에게는 두 개의 명함이 필요하다. ‘익서스 220’를 디자인한 캐논의 인하우스 디자이너이자, 동시에 사보 스튜디오(Sabo Studio)라는 이름으로 개인 작업도 병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의 개인전이 지금 로테르담 비비드 갤러리(Galerie VIVID)에서 열리고 있다. 전시회 ‘과일들 – 히사카즈 시미즈 / 사보 스튜디오’는 일련의 인공 과일들을 보여준다. 자연의 산물이 대중문화를 통과하여 제품의 형태로 당도한 듯한 모습이다. ‘과일’은 조명, 테이블웨어, 시계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중 몇몇 작품은 지난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비비드 갤러리 부스를 통해 미리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전시는 해외에서는 처음 갖는 개인전이라고. ‘과일들’은 다음 달 21일까지 계속된다.

www.sabostudio.jp
www.galerievivid.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마스크

일본 교토부립대학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면 빛나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타조 알과 형광 염료에서 추출한 항체를...

2011-05-19 | 신문지목재

어제의 신문 더미가 오늘의 가구 자재가 됩니다. 미커 메이여르의 ‘신문지목재’는 층층이 신문지를 쌓아 압축해 만든 목재와 유사한 무엇입니다. 목재처럼 가공이 가능하면서도, 자르면 특유의 적층 흔적이 나타납니다. 종이에서 종이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또 이렇게 종이에서 아예 다른 것으로 태어나는 재활용도 좋지 아니한가요.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