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4 | 패러디자인

Editor’s Comment

2011년 SFMOMA는 자신의 소장품 가운데 패러(para-)라는 접두사로 묶어낼 수 있는 디자인, 그러니까 소장품 데이터베이스에서 대체로 ‘기타’로 분류되던 디자인들을 추려 전시를 열었습니다. 이름하여 ‘패러디자인’ 전은 디자인의 규범과 관습에 의문을 제기하는 저 너머의 디자인, 정상적인 것과는 떨어져 있는 디자인 100여 점을 선보인 자리였습니다.

알렉스 스웨더(Alex Schweder), ‘바이 바르돈(Bi-Bardon)’, 2001 
유리 도자기 34 x 32 x 14 in. 
Collection SFMOMA, Accessions Committee Fund purchase 
© Alex Schweder

너머, 비정상, ~ 옆에, ~에 반(反)하는… 접두사 패러(para)를 붙여 이르려는 디자인이란 과연 어떠한 것들일까. SFMOMA의 ‘패러디자인(ParaDesign)’ 전은 디자인의 규범, 관습에 의문을 제기하는 작품들을 조명하는 자리이다. 미술관이 소장한 건축 및 디자인 컬렉션 가운데 가구, 인스톨레이션, 비디오, 사진에서 모형, 서적, 소형 오브제에 이르는 작품들이 전시에 포진하였다. 

올리비오 바르비에리(Olivo Barbieri), ‘장소 특정_ 몬트리올 04 [버크민스터 풀러 돔](site specific_ MONTREAL 04 [Buckminster Fuller Dome]), 2004 
크로모제닉 프린트(chromogenic print) 48 x 60 in. 
Collection SFMOMA purchase through a gift of Barry R. Campbell, Toronto, Canada, and the Accessions Committee Fund 
© Olivo Barbieri
피터 웨그너(Peter Wegner), ‘하늘로 지은 빌딩(Buildings Made of Sky)’, 2004/2007 
32장의 잉크젯 프린트 사진, 중성지에 UV 코팅 64 x 104 in. 
Collection SFMOMA 
© Peter Wegner 
레비우스 우즈(Lebbeus Woods), ‘D-쿼드 44A2(D-QUAD 44A2)’, ‘중심성(Centricity)’ 시리즈(1987-1988) 중, 1988 
스트라스모어(Strathmore) 종이에 색연필 22 x 24 in. 
Collection SFMOMA, Accessions Committee Fund purchase 
© Lebbeus Woods 

건축과 디자인을 소장 대상으로 삼는 미술관은 세계적으로 얼마 되지 않는다. SFMOMA의 컬렉션은 상대적으로 ‘다른’ 측면의 건축과 디자인에도 개방적인 편이다. SFMOM는 공상적 건축, 도상적 가구, 베이 에어리어 지역의 그래픽 디자인을 비롯해, 때로 다른 미술관에서 쓸모가 없다, 물리적 실체가 없다, 지나치게 개념적이다 또는 전문 건축가나 디자이너의 작품이 아니라는 이유로 거부했던 오브제들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작품들은 흔히 데이터베이스에 ‘기타’ 항목으로 분류되어왔다. ‘패러디자인’은 이들 디자인을 위한 자리다. 

SFMOMA의 소장품 중 약 100여 점의 ‘패러디자인’들이 이번 전시를 통해 한 자리에 모였다. 론 아라드(Ron Arad)의 고광택 알루미늄 의자 ‘위험 감수’는 앉았다 일어설 때마다 사용자의 엉덩이를 때리며, 딜러+스코피디오(Diller Scofidio)의 목욕 수건 ‘그의 것/그녀의 것(His/Hers)’에는 당돌한 경구들이 수놓여 있다.  공기청정기, 제습기, 가습기 등 140개의 기계들이 천정에 매달려 이룬 ‘구름(Cloud)’은 안 테 리우(An Te Liu)의 작품으로, 이 역시 이번 ‘패러디자인’ 전에서 선보인다. 

톰 삭스(Tom Sachs), ‘놀 2인용 소파와 협탁(Knoll Loveseat and End Table)’, 1996 
테이프, 전화번호부, 철, 목재 
Collection SFMOMA, Accessions Committee Fund purchase 
© Tom Sachs / Knoll 
론 아라드, ‘위험 감수(AYOR; At Your Own Risk)’, 1991 
청색 산화 스틸(anodized steel), 납 소재의 추 36 1/4 x 21 5/8 x 19 1/4 in. 
Collection SFMOMA, Accessions Committee Fund purchase 
© Ron Arad

www.sfmoma.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12-15 | 로고들의 무덤

‘로고 R.I.P.’는 지금은 사라진 그러나 고전이라 할 로고들을 기념합니다. 책으로, 웹사이트로, 또 묘지의 비석으로도 말이지요. 암스테르담에서 브랜딩 컨설턴시인 더 스톤 트윈스를 함께 운영하는 쌍둥이 형제, 데클란 스톤과 가렉 스톤은 AT&T에서 제록스에 이르기까지, 사멸한 로고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마차 부고 기사 속 생애의 요약처럼요.

2009-04-06 | 위기를 팝니다

4월이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라는 대형 행사를 중심으로, 때맞춰 열리는 전시 등의 소식도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2009년 4월에는RCA 제품디자인과 대학원생들이 ‘위기 상점’이라는 이름으로 밀라노에서 전시를 열었습니다. 사소한 생활의 위기에서 위기의 일 선언에 이르기까지, 14인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1-11-03 | 쿠퍼휴잇, 디지털 서체 ‘클리어뷰’ 소장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소장한 최초의 디지털 서체는 고속도로 표지를 위해 태어난 ‘클리어뷰’입니다. 노년에 접어든 베이비붐 세대 운전자를 위해 태어난 도로표지판용 서체인데요. ‘클리어뷰’라는 이름답게 밤이면 빛 반사로 글자가 번져보이는 등 기존의 서체가 지녔던 문제를 개선하였습니다. 쿠퍼휴잇은 이 서체가 “사회적 참여로서의 디자인 사례”라는 데 주목하여 소장을 결정하였다고요. 

2010-12-07 | 생일 축하합니다, 고다르!

장-뤽 고다르 감독의 80번째 생일을 맞아, 스튜디오 카르발류 베르나우가 선보인 폰트의 이름은 ‘장-뤽’입니다. 고다르 영화 두 편의 타이틀 시퀀스에 등장하는 레터링을 참조하여 태어난 대문자 그로테스크 서체인데요. ‘장-뤽’ 서체와 함께 카르발류와 베르나우가 말하는 고다르 영화 속 레터링이 지닌 특징, 그 연원과 영향에 관한 생각 그리고 관련 자료들도 흥미롭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