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20 | 실패에 대한 두려움

Editor’s Comment

2011년 스웨덴의 베리스 커뮤니케이션 스쿨이 졸업전시회를 선보이며 내건 표제는 다름아닌 ‘실패’였습니다. “실패 좀 하면 어때. 누구나 다 실패를 겪어. 핵심은 이거지. 실패가 무섭지 않다면 무얼 해보고 싶어?” 그리고 각계 분야에서 이미 수많은 실패를 겪었고 또 두려움을 이겨냈을 12인의 인사들의 입을 통해 그러한 메시지를 전했죠.

스웨덴 베리스 커뮤니케이션 스쿨(Berghs School of Communication)의 졸업전시회가 다음 주에 열린다. 151명 졸업생들의 작품 34점이26일부터 29일까지 이 자리를 통해 전시된다. 베리스는 올해 전시 전면에 ‘실패’라는 주제를 내걸었다. “루이스 E. 분(Louis E. Boone)이 언젠가 말했듯 인생의 가장 슬픈 요약은 다음 세 가지 표현들을 포함한다. ~할 수도 있었는데, ~였을 지도 모르는데, ~했어야 했는데(could have, might have, should have).” 실패가 두려워 차마 시도하지 못했던 것들을 후회하기보다, 위험을 감수하지 않고서는 다다를 수 없는 곳에 기꺼이 도전하라. 이와 같은 독려가 전시 홈페이지의 첫머리를 장식하고 있다. 그 사이사이에 각 분야 ‘선배’들의 이야기들도 숨어 있다. 파울로 코엘료, 밀튼 글레이저, 스테판 사그마이스터, 레이 이나모토, 사라 문 등 각계 인사들이 웹캠 앞에서 실패에 대한 두려움에 관해 이야기한다. 아래 2011년 베리스 졸업전시회 홈페이지에서 151명의 용감한 젊은 “모험가”들과, 12인의 인사들의 전하는 실패에 관한 이야기들을 만나보시길. 

berghs.exhibition11.se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ummer 2021, Volume 37, Issue 3

2021년 여름 <디자인 이슈>는 크게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에 관한 연구 세 편과 현실 정치(및 경제 politics and economy) 관련 글 세 편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칼에는?: 2021 영국 다이슨 어워드

응급 처치용 의료기기 ‘리액트(REACT)’를 디자인한 조셉 벤틀리(Joseph Bentley)가 ‘2021 영국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의 내셔널...

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