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19 | BMW 미니 신테시

Editor’s Comment

밀라노 디자인 위크를 맞아, BMW 미니도 밀라노를 찾았습니다. 다만 도로를 달리는 익숙한 완성차로서의 형태는 아니었습니다. 푸오리 살로네의 일환으로 열린 〈인테르니〉지의 야외 전시회를 위해, BMW 미니 디자인 팀은 클래식 미니에서 미니 쿠페 콘셉트에 이르기까지, 미니 시리즈들을 ‘종합(sintesi)’하여 서로의 가족 유사성을 드러내는 설치물을 선보였습니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를 맞아, 이탈리아의 건축/인테리어 잡지 <인테르니 Interni>가 올해에도 대규모 야외 전시회를 열었다. 푸오리 살로네(Fuori Salone)의 일환으로, ‘돌연변이 건축 & 디자인(Mutant Architecture & Design)’이 밀라노 주립대학을 무대로 열렸다.

BMW의 ‘미니 신테시(MINI Sintesi)’도 이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작품들 가운데 하나다. 안데르스 바르밍(Anders Warming)이 이끄는 미니 디자인 팀은, 입체 조형물을 통해 미니 가족의 진화를 보여준다. 클래식 미니에서 미니 해치, 미니 클럽맨, 미니 컨트리맨, 미니 쿠페 콘셉트까지, 각 모델의 옆모습을 담은 윤곽선들이 여러 개의 축을 따라 길게 확장되어 하나의 입체 조형물을 이루었다. 각기 다르면서도 동시에 미니 가족의 일원으로서 같은 모체와 같은 유전자를 공유하는 미니 브랜드의 모습을 담고 있다.

‘미니 신테시’는 4월 23일까지 밀라노 주립대학 내 명예의 정원(Cortile d’Onore)에서 전시된다. 

www.bmw.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8-29 | 몰스킨의 “브랜드 고고학”

이 수첩은 본래 프랑스에서 태어났지만, 세계적으로 알려진 이름이 된 것은 이탈리아의 한 회사가 이 브랜드를 인수한 이후입니다. 바로 ‘몰스킨’의 이야기입니다. 2006년 이탈리아에서 다시 프랑스 브랜드로 되돌아간 몰스킨 소식을 계기로, 그해 오늘은 몰스킨의 부활의 밑거름이 된 배경을 살펴보았습니다. 모도 앤드 모도는 100년 동안 예술가들의 친구였던 이 수첩의 역사와 유산을 되살렸고, 애호가들은 기꺼이 몰스킨의 자발적 마케터가 되었습니다. 누군가는 이 놀라운 성공을 두고 “브랜드 고고학”이라 불렀죠. 

사무 공간의 구성: ‘원칙들(PRINCIPLES)’

렘 콜하스(Rem Koolhaas)의 건축 설계 사무소 OMA는 최근 이탈리아 사무용 가구 제조기업 유니포(UniFor)와의 협업을...

캐나다 워터, 지역 아이덴티티

디자인 에이전시 딕슨 박시(Dixon Baxi)는 영국의 부동산 개발 회사인 브리티시 랜드(British Land)와 파트너십을 맺고...

고속도로 옆, 작은 집 마을

레흐럴 건축사무소(Lehrer architects)에서 진행중인 ‘작은집 마을(Tiny House Villages)’ 프로젝트 중 ‘휘트세트 웨스트 스몰 홈타운(Whitsett...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