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19 | BMW 미니 신테시

Editor’s Comment

밀라노 디자인 위크를 맞아, BMW 미니도 밀라노를 찾았습니다. 다만 도로를 달리는 익숙한 완성차로서의 형태는 아니었습니다. 푸오리 살로네의 일환으로 열린 〈인테르니〉지의 야외 전시회를 위해, BMW 미니 디자인 팀은 클래식 미니에서 미니 쿠페 콘셉트에 이르기까지, 미니 시리즈들을 ‘종합(sintesi)’하여 서로의 가족 유사성을 드러내는 설치물을 선보였습니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를 맞아, 이탈리아의 건축/인테리어 잡지 <인테르니 Interni>가 올해에도 대규모 야외 전시회를 열었다. 푸오리 살로네(Fuori Salone)의 일환으로, ‘돌연변이 건축 & 디자인(Mutant Architecture & Design)’이 밀라노 주립대학을 무대로 열렸다.

BMW의 ‘미니 신테시(MINI Sintesi)’도 이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작품들 가운데 하나다. 안데르스 바르밍(Anders Warming)이 이끄는 미니 디자인 팀은, 입체 조형물을 통해 미니 가족의 진화를 보여준다. 클래식 미니에서 미니 해치, 미니 클럽맨, 미니 컨트리맨, 미니 쿠페 콘셉트까지, 각 모델의 옆모습을 담은 윤곽선들이 여러 개의 축을 따라 길게 확장되어 하나의 입체 조형물을 이루었다. 각기 다르면서도 동시에 미니 가족의 일원으로서 같은 모체와 같은 유전자를 공유하는 미니 브랜드의 모습을 담고 있다.

‘미니 신테시’는 4월 23일까지 밀라노 주립대학 내 명예의 정원(Cortile d’Onore)에서 전시된다. 

www.bmw.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06 | 위기를 팝니다

4월이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라는 대형 행사를 중심으로, 때맞춰 열리는 전시 등의 소식도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2009년 4월에는RCA 제품디자인과 대학원생들이 ‘위기 상점’이라는 이름으로 밀라노에서 전시를 열었습니다. 사소한 생활의 위기에서 위기의 일 선언에 이르기까지, 14인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0-05-03 | 30일의 물빛

30일 동안 매일의 베니스 물빛을 카메라에 담고, 이를 패턴으로 만들어 다시 실크 스카프 위에 옮겼습니다. 매일 조금씩 다른 물의 빛깔과 수면에 비친 풍경의 일렁임을 고스란히 담아낸, ‘30일의 물빛’ 스카프입니다.

2007-04-12 | 독일, 복제품 전시관 오픈

표절, 도용, 복제라는 오랜 문제에 대해 아예 그런 제품을 시상하고 전시하는 방식으로 불명예를 안기는 단체가 있습니다. 2007년 오늘자 뉴스는 독일의 ‘표절 방지를 위한 행동’이 연 표절 제품 전시관 소식입니다.

2009-01-28 | 디자인 발견

“디자인은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할 수 있나.” 런던 디자인 뮤지엄이 2009년 ‘디스커버 디자인’이라는 이름의 교육 프로그램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어떤 사물이 왜 그러한 모습이고 무엇으로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기능은 무엇이고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와 같은 기본적인 질문을 통해, 디자인에 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와줍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