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1-04-14 | 이야기 꽃병

Editor’s Comment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시야자마 프로젝트 + 프론트(Siyazama Project + Front), ‘이야기 꽃병(Story Vase)’ 시리즈 – (왼쪽부터) 로볼릴 심바(Lobolile Ximba), 키시웨피 시톨레(Kishwepi Sitole), 뷰티 엔딜로부(Beauty Ndlovu)가 프론트가와 함께 작업한 꽃병이다. 
© Anna Lönnestan

꽃병 위에 다섯 명의 여성들의 이야기가 쓰였다. 프론트(Front)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구슬공예인 여성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Siyazama Project)와 함께, ‘이야기 꽃병(Story Vase)’을 선보였다. 1999년 설립된 시야자마 프로젝트는 크와줄루-나탈(KwaZulu-Natal) 지역에서 살고 있는 전통 구슬공예 여성들의 모임이다. ‘이야기 꽃병’은 바로 그녀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 Anna Lönnestan
© Anna Lönnestan
© Anna Lönnestan

프로젝트는 대화에서 출발하였다. 시야자마 프로젝트의 뷰티, 토코자니, 키시웨피, 토리웨, 로볼릴은 각자의 생활, 구슬공예 일의 의미에 관한 이야기들을 풀어 놓았다. 그녀들의 일상사는 또한 크와줄루-나탈에 드리운 에이즈, 실업, 빈곤과 같은 어두운 문제들을 건드린다. ‘이야기 꽃병’에는 그녀들의 이야기가 적혀 있다. 글로 옮겨진 이야기의 글자 하나하나가, 구슬로 다시 적혔다.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키시웨피 시톨레와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Sofia Lagerkvist)
© Editions in Craft
뷰티 엔딜로부 
© Editions in Craft
토노자니 시비시(Thokozani Sibisi)
© Editions in Craft
키시웨피 시톨레
© Editions in Craft
로볼릴 심바 
© Editions in Craft
레이노 비에르크(Reino Björk)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프론트는 이번 작업에서 디자인, 소재, 서사에 대한 개념적인 접근을 시도한다. 이것은 그녀들의 초창기 작업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만든 이들의 이야기가 실제 꽃병의 뼈대를 이루어, 구체적인 제작 과정 속에 새겨진 것이다. 프론트와 시야자마 프로젝트의 ‘이야기 꽃병’은 에디션스 인 크래프트(Editions in Craft)를 통해 출시되었다. 

www.designfront.org
www.siyazamaproject.dut.ac.za
www.editionsincraft.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8-22 |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 키트

그 목제 케이스 안에는 필립 스탁이 설계한 집의 건축 노트, 설계도, 건축 과정을 담은 비디오테이프, 망치가 담겨 있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내용물도 있었으니, 바로 ‘스탁 하우스’를 지을 권리입니다. 이름하여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은 그가 설계한 집을 직접 짓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한정판 키트였습니다. 2006년 아파트먼트 테라피에서는 고유번호 501번의 키트를 2,000달러에 판매했죠.

이케아 서핑 제품 컬렉션

가구 브랜드 이케아에서 세계 프로 서핑 연맹(World Surf League)과 협력하여 서핑 제품 컬렉션 ‘코세베리아(KÅSEBERGA)’를...

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2010-07-08 | 2010 서펀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2010년은 런던의 서펀타인 갤러리에 의미 있는 해였습니다. 개관 40주년에 매년 여름 선보인 파빌리온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이한 해였지요. 여러 모로 기념할 만 했던 그 해, 서펀타인 갤러리가 선택한 파빌리온 건축의 주인공은 장 누벨이었습니다. 켄싱턴 가든의 녹음과 대비되는 강렬한 적색의 캔틸레버 구조물이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며 존재감을 강변합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