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14 | 이야기 꽃병

Editor’s Comment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시야자마 프로젝트 + 프론트(Siyazama Project + Front), ‘이야기 꽃병(Story Vase)’ 시리즈 – (왼쪽부터) 로볼릴 심바(Lobolile Ximba), 키시웨피 시톨레(Kishwepi Sitole), 뷰티 엔딜로부(Beauty Ndlovu)가 프론트가와 함께 작업한 꽃병이다. 
© Anna Lönnestan

꽃병 위에 다섯 명의 여성들의 이야기가 쓰였다. 프론트(Front)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구슬공예인 여성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Siyazama Project)와 함께, ‘이야기 꽃병(Story Vase)’을 선보였다. 1999년 설립된 시야자마 프로젝트는 크와줄루-나탈(KwaZulu-Natal) 지역에서 살고 있는 전통 구슬공예 여성들의 모임이다. ‘이야기 꽃병’은 바로 그녀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 Anna Lönnestan
© Anna Lönnestan
© Anna Lönnestan

프로젝트는 대화에서 출발하였다. 시야자마 프로젝트의 뷰티, 토코자니, 키시웨피, 토리웨, 로볼릴은 각자의 생활, 구슬공예 일의 의미에 관한 이야기들을 풀어 놓았다. 그녀들의 일상사는 또한 크와줄루-나탈에 드리운 에이즈, 실업, 빈곤과 같은 어두운 문제들을 건드린다. ‘이야기 꽃병’에는 그녀들의 이야기가 적혀 있다. 글로 옮겨진 이야기의 글자 하나하나가, 구슬로 다시 적혔다.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키시웨피 시톨레와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Sofia Lagerkvist)
© Editions in Craft
뷰티 엔딜로부 
© Editions in Craft
토노자니 시비시(Thokozani Sibisi)
© Editions in Craft
키시웨피 시톨레
© Editions in Craft
로볼릴 심바 
© Editions in Craft
레이노 비에르크(Reino Björk)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 Editions in Craft

프론트는 이번 작업에서 디자인, 소재, 서사에 대한 개념적인 접근을 시도한다. 이것은 그녀들의 초창기 작업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만든 이들의 이야기가 실제 꽃병의 뼈대를 이루어, 구체적인 제작 과정 속에 새겨진 것이다. 프론트와 시야자마 프로젝트의 ‘이야기 꽃병’은 에디션스 인 크래프트(Editions in Craft)를 통해 출시되었다. 

www.designfront.org
www.siyazamaproject.dut.ac.za
www.editionsincraft.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환경과 도구는 디자인 과정에 영향을 미칠까?

우리의 생각은 ‘상황지어진(situated)’ 혹은 ‘체화된(embodied)’ 환경과 도구에 영향을 받는다. 이것은 우리의 존재가 독립되거나 분절된...

2011-11-04 | 야생 순록 관찰소

노르웨이 도브레 국립 공원에 야트막한 단층 건물 하나가 세워졌습니다. 고원을 내려다보며 지역의 야생 순록을 살펴보는 관찰소입니다. 건물은 단순한 직선의 상자 실루엣을 지녔지만, 벽만은 그렇지 않습니다. 물결치듯 일렁이는 나무 벽은 옛 선박 건조 기술과 최신의 기술을 동시에 활용하여 구현한 것이라고요. 스뇌헤타의 작지만 인상적인 건축을 만나봅니다.

2011-04-27 | 플란크 x 콘스탄틴 그리치치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2011년 또 한 번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새 의자를 선보였습니다. ‘아부스’는 확실히 단정한 라운지 공간에 어울릴 법한 의자입니다. 플란크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또 다른 협업은 이미 2007년 7월 13일자 뉴스로도 소개한 바 있는데요. 참고로 ‘미토’는 ‘아부스’가 나온 2011년 황금콤파스를 수상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플란크의 대표 제품으로 남아 있죠.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