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11-04-08 |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

Editor’s Comment

정확히 10년 전 오늘, 디자인 비평가 앨리스 로스손과 MoMA의 디자인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가 다음 10년의 디자인을 조형할 20인의 디자이너를 꼽았습니다. 정말로 10년이 지난 지금 그 명단을 되돌아봅니다. 참고로 앨리스 로스손과 파올라 안토넬리 두 사람은 ‘디자인 이머전시’라는 이름으로 더 나은 미래를 지어나갈 디자인을 인스타그램에서 함께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를 앞두고 이탈리아 <롤링 스톤>지도 디자인 특집 기사를 실었다. 다음 10년의 디자인에 영향을 미칠 디자이너들은 누구인가? 이 질문에 앨리스 로스손(Alice Rawsthorn)과 파올라 안토넬리(Paola Antonelli)가 20인의 디자이너 명단으로 답한다. 

명단을 작성하며, 두 사람은 안배의 문제를 고려할 수 밖에 없었다. 디자인 내 분과들을 충분히 다루고 있나? 특히 앞으로 더욱 중요성을 더할 분과들이 반영되어 있는가? 지역적으로도 균형 잡힌 명단인가? 더불어 이러한 류의 명단을 오랫동안 괴롭혀 온 문제가 있으니 바로 성별이다. 앨리스 로스손은 그러나, 적어도 마지막 부분에 대해서는 그리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고 이야기한다. 

“우리의 명단에 여성 디자이너들이 이렇게 많은 이유는 무엇일까? 의식적으로든 아니든 우리가 젊은 여성 디자이너들을 지지하고 싶었다는 것만이 유일한 이유일까?… 이 명단은 미래에 초점을 마주고 있다. 아마 그래픽이나 제품과 같은 전통적인 분과에만 매몰되었더라면 성별 구성도 달라졌을 것이다. 새로운 디자인 영역들을 규정하는 특징 가운데 하나는 협업이다. 개인들 그리고 분과들 사이의 협업으로, 여성들이 잘 해 나가는 무엇이기도 하다.”

버그 런던(Berg London), 디지털 매거진 ‘맥+(Mag+)’ 콘셉트 
조너선 해리스 & 셉 캄바르(Jonathan Harris & Sep Kamvar), WeFeelFine.org

앨리스 로스손과 파올라 안토넬리는 이와 같은 배경에서 20인의 차세대 디자이너 명단을 작성하였다. 과학, 기술, 사회, 경제적 변화에 대한 응답으로서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디자인 영역들에 대한 고려가 특히 두드러진다. 버그 런던, 프로세싱(Processing)의 벤 프라이(Ben Fry)와 케이시 리스(Casey Reas), 데이지 진스버그(Daisay Ginsberg), 조너선 해리스, 요스트 흐로턴스(Joost Grootens), 네리 옥스만(Nero Oxman), 휴 허(Hugh Herr), 스푸트니코!(Sputniko!) 등이 여기에 해당할 것이다. 

포르마판타스마, ‘자급자족(Autarky)’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Christien Meindertsma), <돼지 05049>
비주얼 에디션스(Visual Editions)

전통의 제품 분과에서는 포르마판타스마와 율리아 로만(Jolia Lohmann)의 이름이 눈에 띈다. 개념적, 비평적 디자인에 전통에 서 있는 디자이너들로, 또 이러한 맥락에서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 역시 빼놓을 수 없다. 한편 그래픽 디자인 분야에서는 네덜란드의 ‘디자인 선동가들’인 메타헤이븐(Metahaven)과 중국의 차세대 그래픽 디자인의 핵심주자 리우 지지(Liu Zhizhi)가 명단에 합류했다. 출판사 비주얼 에디션스의 선정에도 주목할 만 하다.

20인의 디자인 명단으로 바라본 미래의 디자인. 아래 <도무스>의 요약 기사에서 명단의 주인공들을 확인할 수 있다. 

[Domus] Rolling Stone design special issue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18 |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

마르티 긱세는 자신을 푸드 디자이너라 소개합니다. 음식은 디자인의 대상으로, 여기에서 음식 디자인은 조리법이나 미식의 개념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음식 역시 다른 사물과 마찬가지로 디자인된 무엇이며, 다만 먹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을 뿐이지요. 2007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을 전했습니다. 파이 차트의 현현으로서의 파이, 씨앗을 뿌리는 사탕 등의 작업을 소개했었죠.

2006-09-28 | 영국 그래픽의 신화, 앨런 플레처 타계

전후 영국 그래픽 디자인 세대를 대표하는 한 사람이었던 앨런 플레처가 2006년 9월 21일 타계했습니다. “디자인이란 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던 그는, 시인 칼 샌드버그가 했던 말이자 1995년 그가 포스터에 담았던 말을 입은 채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내 길을 가고 있다.” 

2008-06-11 | AMD 오픈 아키텍처 챌린지 수상작

인도적 위기에 대한 건축의 응답.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활동은 그렇게 요약할 수 있을 것입니다. 1999년 설립 이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2000년대는 여러 모로 분주했습니다. 전쟁, 재해, 질병 등 건축적 개입이 절실한 지역 공동체와 사회적 디자인을 고민하는 디자이너, 건축가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오픈소스 건축 네트워크를 여는가 하면 국제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였지요. 인덱스 어워드, TED 프라이즈 등 수상도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디로도 연결되지 않는 오늘 뉴스의 하이퍼링크들이 암시하듯,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는 2015년 파산을 신청하며 15년 활동의 막을 내렸습니다.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

지난 9월 10일에 막을 내린 2021 밀라노 가구박람회의 ‘잃어버린 졸업 전시회(The Lost Graduation Show)’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