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05 | 아마노라 아파트 시티

Editor’s Comment

MVRDV가 인도의 한 도시에 설계한 이 건물은 우리에게 무척 익숙해 보입니다. 낯익음은 그것이 아파트라는 데에서 비롯됩니다. 빽빽하게 사열한 창들이 보여주는 고밀도의 풍경은 우리에게 그리 낯설지 않지요. 다만 보통의 아파트 단지와 다르게, MVRDV는 독립된 여러 동이 단지를 이루는 대신에 여러 동이 하나의 건물을 이루는 배치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그 형태는 산과 비슷하죠. MVRDV가 설계한 ‘퓨처 타워’는 2018년 완공되었습니다.

인도 마하라슈트라(Maharashtra)주의 도시 푸네(Pune)에 거대한 ‘수직형 도시’가 들어선다. MVRDV가 설계한 ‘아마노라 아파트먼트 시티 – 퓨처 타워(Amanora Apartment City – Future Towers)’가 1단계 착공에 돌입했다. 40만 제곱미터의 부지에 3,500여 채의 아파트로 구성된 대규모 공동주택으로, 1단계에서는 1,068채의 주택이 건설된다. 

지금 인도는 급속한 개발을 경험하는 중이다. 수백만 인구를 위한 주택들이 곳곳에서 빠르게 건설되다 보니, 비슷비슷하고 단조로운 공동주택들이 등장하고 있다. MVRDV는 ‘아마노라 아파트먼트 시티 – 퓨처 타워’에서 양과 효율이 지배하는 공동주택에 질을 더하려 했다고 말한다. 

상승하고 하강하며 언덕 모양을 이룬 건물에는 주택과 공동편의시설이 밀도 높게 결합되어 있다. 건물의 슬랩은 육각의 그리드를 이루는 바, 최대한 쾌적한 전망과 일조권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주택들은 42m2에서 530m2까지 스튜디오에서 빌라에 이르게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각 주택마다 널찍한 발코니가 제공되었다. 주택과 더불어 건물에 주차장, 학교, 수영장, 상점, 바, 카페, 극장, 정원 등 편의 및 상업 시설들이 함께 마련되어, 하나의 자족적인 도시를 이룬다. 

이번 1단계 공사를 통해 1,068채의 아파트가 먼저 건설되며, 이후 2단계, 3단계 공사를 통해 전체 개발 과정이 마무리된다. ‘아마노라 아파트먼트 시티 – 퓨처 타워’는 2014년 완공될 예정이다. 

www.mvrdv.nl

https://www.mvrdv.nl/projects/366/future-towers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8-13 | 알루미늄 아이맥

2007년은 아이맥이 처음으로 알루미늄 몸체를 갖게 된 해입니다. 형태 면에서 G5부터 이어져 온 모니터 형태의 일체형 디자인을 이어가되, 재질 면에서는 아크릴, 폴리카보네이트과 완전히 단절하고 알루미늄으로 넘어왔습니다. 올해 애플 자체 프로세서인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 새 아이맥이 등장하기 전까지, 은색 알루미늄 바디와 검은색 배젤 그리고 전면 하단 로고가 아이맥 하면 떠오르는 모습이었습니다. 아직은 기존의 인텔 아이맥과 색색의 실리콘 아이맥이 공존하고 있지만, 머지 않아 과거의 것이 될 ‘그’ 아이맥의 시작으로 돌아가봅니다.

2007-05-10 | 달빛 감응 가로등

에너지 절약과 가로등이라는 주제의 공모전이라고 하면 이라면 예상 가능한 제안은 아마도 태양광 발전 가로등일 테죠. 하지만 여기 2007년 〈메트로폴리스〉지의 차세대 디자인 공모전의 수상작은 오히려 달빛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달빛에 감응해 가로등의 밝기를 조절하는 가로등. 에너지도 절약하면서 조명 공해에서도 한발 물러선 영리한 제안입니다.

2007-12-14 | PET병 샹들리에

샹들리에는 넉넉함을 요구하는 조명입니다. 늘어뜨리고도 남을 만한 시원한 높이와 적지 않은 조명의 용적을 품을 너른 공간의 호사를 필요로 하지요. 실제로 여러 샹들리에가 그러한 호사를 호화로운 외양으로 과시합니다. 하지만 스튜어트 헤이가스는 샹들리에를 향한 보통의 기대를 충족하면서도 비틀곤 합니다. 그의 샹들리에에서는 파도에 휩쓸려온 쓰레기라던가 값싼 플라스틱 잡동사니 같은 의외의 재료가 무리를 짓습니다. 그리고 2007년 그가 디자인 마이애미/의 퍼포먼스를 위해 선택한 재료는 공항에서 수거한 PET병이었지요. 

2009-01-14 | 비녤리 캐논

모더니즘의 충실한 실천가였던 마시모 비녤리가 만년에 디자이너들을 위해 작은 책자를 내놓았습니다. 『비녤리 캐논』은 평생의 작업을 통해 익히고 세운 디자인 원칙과 구체적인 방법론을 다루고 있습니다. 특히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 책은 반갑게도 2013년 『비녤리의 디자인 원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