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27 | 유선형 디자인의 세계 

Editor’s Comment

전기차들이 단호한 직선으로 자동차의 미래를 시각화하는 요즘입니다. 테슬라의 사이버트럭까지 가지 않더라도, 이미 도로에서 직선이 돋보이는 자동차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죠. 1930~40년대 미국에서 미래는 ‘유선형’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미래의 형태는 다리미에서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생활 전반에 광범위하게 등장했죠. 2011년 미국 필브룩미술관에서 열린 ‘유선형 디자인: 내일의 세계’는 바로 그 시기의 디자인을 돌아본 자리였습니다.

해롤드 L. 반 도렌 & 존 고든 라이드아웃(Harold L. Van Doren & John Gordon Rideout), ‘스키피-레이서 스쿠터(Skippy-Racer Scooter)’, 1933년경 
Stewart Program for Modern Design, gift of Eric Brill

다음 달 미국 필브룩 미술관(Philbrook Museum of Art)에서 전시회 ‘미국의 유선형 디자인: 내일의 세계(American Streamlined Design: The World of Tomorrow)’가 개막한다. 전시는 1930년대에서 40년대 사이 출현했던 특정한 디자인 스타일, 즉 유선형 디자인에 초점을 맞춘다. 

“내일의 세계”라는 전시 부제는 실제로 1939년 뉴욕박람회가 내건 테마이기도 하다. 부드러운 곡선이 빚어내는 명확한 실루엣. 유선형 디자인은 속도와 진보를 암시하며, 대공황기를 지나 전후 시대에 이르기까지 ‘미래’의 디자인으로서 광범위하게 미국의 일상에 흡수되었다. 

디자이너 미상, ‘스털링 유선형 다리미(Sterling Streamline Iron)’, 1930-40년경
Stewart Program for Modern Design, gift of Eric Brill
디자이너 미상, ‘믹스올 주니어 휴대용 전기 믹서(Mixall Jr. Portable Electric Mixer)’, 1945-55년 경
Stewart Program for Modern Design, gift of Eric Brill
켐 웨버(Kem Weber), ‘라운지 의자(Lounge Chair)’, 1934
The Liliane and David M. Stewart Collection

전시는 185개의 제품들을 선보인다. 여기에는 레이먼드 로위, 헨리 드레이퍼스, 노먼 벨 게디스, 월터 도윈 티그 등 대표적인 디자이너들의 제품과, 무명의 디자인 제품들이 공존한다. 사무공간, 생활 공간, 부엌, 화장실, 운송 등 분야별로 유선형 디자인들이 소개되며, 더불어 베이클라이트, 스테인리스 스틸과 같은 당대의 신소재 탐구 사례들도 찾아볼 수 있다. 마지막 섹션인 ‘오늘의 유선화(Streamlining Now)’에서는 유선형 디자인이 미친 효과를 현재의 관점에서 되돌아본다.  

전시회 ‘미국의 유선형 디자인: 내일의 세계’는 2월 6일부터 6월 15일까지 개최된다. 

www.philbrook.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19 | 입체 포스터

말 한 마리가 벽에서 뛰쳐나오는 듯 합니다. 드라이 더 리버가 새 싱글을 발매하며, 런던 길거리 곳곳에 입체 포스터를 붙였는데요. 포스터 한 장의 말 상반신을 완성하는 데 35시간이 걸린, 그야말로 노고의 결과물입니다. 그래서 더욱 ‘두드러지는’ 포스터이기도 하고요.

2009-04-02 | 헬라 용에리위스 전시회 ‘자연 디자인 선생’

개구리가 테이블이 되고 꽃병만이 아니라 꽃까지도 디자인했던 헬라 용에리위스의 2009년 4월 크레오 갤러리 전시 소식입니다. 올해에는 '직조된 우주'라는 이름의 전시가 베를린 그로피우스 바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으니,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한 축을 차지하는 직조의 힘과 가능성을 시험합니다. 참고로 2021년의 전시에서도 2009년의 '개구리 테이블'이 한 자리를 차지합니다.

2009-08-24 | 필립스, 미래의 식생활을 상상하다

지금은 더 이상 진행되지 않지만, 필립스의 ‘디자인 프로브’는 당대의 사회적 흐름을 주시하여 가능한 미래 생활의 양상을 디자인하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2009년도의 주제는 ‘음식’이었는데요. ‘디자인 프로브’는 개개인 맞춤형 식생활을 가능케 하는 부엌, 음식을 출력해 내는 프린터, 거실로 옮겨온 텃밭과 양식장이라는 세 가지 미래 식생활의 콘셉트를 제시했습니다. 

2011-03-04 | 부어 만들었습니다

콘크리트 액을 부어 탁자의 상판을 만든다면, 아마도 거푸집의 존재가 예상되겠지만, 스튜디오 글리테로의 ‘푸어드 바’의 경우에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콘크리트 용액을 세 번에 걸쳐 층층이 부어 태어난 테이블의 상판은 그 모양도 질감도 자신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