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11-01-27 | 유선형 디자인의 세계 

Editor’s Comment

전기차들이 단호한 직선으로 자동차의 미래를 시각화하는 요즘입니다. 테슬라의 사이버트럭까지 가지 않더라도, 이미 도로에서 직선이 돋보이는 자동차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죠. 1930~40년대 미국에서 미래는 ‘유선형’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미래의 형태는 다리미에서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생활 전반에 광범위하게 등장했죠. 2011년 미국 필브룩미술관에서 열린 ‘유선형 디자인: 내일의 세계’는 바로 그 시기의 디자인을 돌아본 자리였습니다.

해롤드 L. 반 도렌 & 존 고든 라이드아웃(Harold L. Van Doren & John Gordon Rideout), ‘스키피-레이서 스쿠터(Skippy-Racer Scooter)’, 1933년경 
Stewart Program for Modern Design, gift of Eric Brill

다음 달 미국 필브룩 미술관(Philbrook Museum of Art)에서 전시회 ‘미국의 유선형 디자인: 내일의 세계(American Streamlined Design: The World of Tomorrow)’가 개막한다. 전시는 1930년대에서 40년대 사이 출현했던 특정한 디자인 스타일, 즉 유선형 디자인에 초점을 맞춘다. 

“내일의 세계”라는 전시 부제는 실제로 1939년 뉴욕박람회가 내건 테마이기도 하다. 부드러운 곡선이 빚어내는 명확한 실루엣. 유선형 디자인은 속도와 진보를 암시하며, 대공황기를 지나 전후 시대에 이르기까지 ‘미래’의 디자인으로서 광범위하게 미국의 일상에 흡수되었다. 

디자이너 미상, ‘스털링 유선형 다리미(Sterling Streamline Iron)’, 1930-40년경
Stewart Program for Modern Design, gift of Eric Brill
디자이너 미상, ‘믹스올 주니어 휴대용 전기 믹서(Mixall Jr. Portable Electric Mixer)’, 1945-55년 경
Stewart Program for Modern Design, gift of Eric Brill
켐 웨버(Kem Weber), ‘라운지 의자(Lounge Chair)’, 1934
The Liliane and David M. Stewart Collection

전시는 185개의 제품들을 선보인다. 여기에는 레이먼드 로위, 헨리 드레이퍼스, 노먼 벨 게디스, 월터 도윈 티그 등 대표적인 디자이너들의 제품과, 무명의 디자인 제품들이 공존한다. 사무공간, 생활 공간, 부엌, 화장실, 운송 등 분야별로 유선형 디자인들이 소개되며, 더불어 베이클라이트, 스테인리스 스틸과 같은 당대의 신소재 탐구 사례들도 찾아볼 수 있다. 마지막 섹션인 ‘오늘의 유선화(Streamlining Now)’에서는 유선형 디자인이 미친 효과를 현재의 관점에서 되돌아본다.  

전시회 ‘미국의 유선형 디자인: 내일의 세계’는 2월 6일부터 6월 15일까지 개최된다. 

www.philbrook.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7-23 |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디자인 &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어워드’의 전제를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굿 디자인 이즈 굿 비즈니스”일 것입니다. IDEA 어워드와 병행하여 2003년부터 운영된 이 시상 행사는 제품 디자인이 거둔 사회경제적 성과나 기여의 실제 사례를 통해 ‘디자인 경영’의 영향력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오늘은 2007년도 카탈리스트 어워드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2010-09-27 | 마크 뉴슨: 운송

신발, 자전거, 자동차, 요트, 제트기, 우주선. 이들의 공통점은 ‘탈것’이라는 점입니다. 신발도 어떤 의미에서는 가장 원시적인 탈것일 테니까요. 2010년 뉴욕 가고시안 갤러리에서 디자이너 마크 뉴슨의 전시회 ‘운송’이 열렸습니다. 그가 디자인하였던 ‘사람을 싣고 어딘가로 가는 것’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그곳이 길 위든 저 멀리 우주든 말이지요.(...)

2007-02-21 | 머리카락으로 그린 일상

빅토리아 시대 기억을 위한 장신구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되살려, 일상의 사소한 순간들을 기념합니다. 그것도 머리카락으로요. 미국의 공예 작가 멜라니 빌렌커는 다갈색 머리카락 한올 한올로 조용하고 평범한 장면들을 기억할 만한 순간으로 바꿔냅니다. 

2007-05-23 | 잘못된 가게

들어오라면서도 문은 닫았다는 가게, 영예로운 미술가와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가득하지만 전체를 통째로 사지 않는 한 아무 것도 살 수 없는 가게. 2007년 뉴욕 디자인 위크 기간에 문을 연 첼시의 ‘잘못된 가게’입니다.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과 큐퍼-휴잇 디자인 뮤지엄의 그레고리 크럼이 만든 이 이상한 가게는 두 달 동안 한시적으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