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2-23 | 음악을 보다

Editor’s Comment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가 네 장의 포스터로 옮겨졌습니다. 모트스튜디오의 라이아 클로스는 음악이라는 정보를 시각화하는 시스템 프로토타입을 개발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사계〉의 바이올린 선율과 리듬, 하모니를 도형과 색상으로 옮긴 인포메이션 그래픽을 선보였습니다. 

음악을 시각적으로 표현한다면. 모트스튜디오(Motstudio)의 디자이너 라이아 클로스(Laia Clos)의 포스터 시리즈 ‘사계(Lesquatrestactions)’는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의 그래픽 번역판이다. 계절 별로 구성된 네 곡의 바이올린 콘체르토가 각각 한 장의 포스터로 표현되었다.

음악을 그래픽으로 번역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번역의 규칙이 필요할 것이다. 모트스튜디오는 ‘사계’ 작업을 위해 먼저 ‘시스테무(SisTeMu)’라는 이름의 기초 프로토타입을 디자인했다. ‘시스테무’는 음악을 기하학적 형태와 색상으로 번역한 것으로, 리듬이나 멜로디와 같은 음악적 요소들을 그래픽으로 변환한다. 음높이는 색상으로, 음의 지속 시간은 원의 지름으로, 음의 강약은 선과 같은 기호들로 대체되어 있다. 이와 같은 변환 과정에서 아무래도 음악의 복잡성과 수학적 구조가 단순화될 수도 있겠지만, 음악을 시각적으로 경험하게 해준다는 점에서 새로운 시도이다. 

‘사계’ 포스터 시리즈는 각 콘체르토에서 리드 바이올린의 선율만을 번역한 것이다. 나머지 바이올린들의 선율은 이후 출간될 ‘사계’의 책 버전에 수록될 것이라고. 모트스튜디오의 ‘사계’ 포스터 및 우표 컬렉션은 현재 톰 에디션(TOM Edtions)에서 판매중이다

‘사계’를 디자인한 라이아 클로스는 바르셀로나 대학에서 미술사를, 이후 에스콜라 마사나(Escola Massana)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하였다. 1997년 졸업 이후 여러 곳에서 일하다가 2006년 자신의 스튜디오 모트를 설립하였다. 그녀는 현재 디자인 작업과 함께 에스콜라 에이나(Escola Eina)에서 강의를 병행하고 있다. 

www.motstudio.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중산층의 잇템 #2 토스터 : 취향의 재구성

319,000원. 집에서 빵을 구워 먹는 가전치고는 비싼 금액이었다. 2015년 국내 출시된 발뮤다 토스터는 ‘죽은...

2009-12-17 | 〈I. D.〉매거진 폐간

디자인플럭스 1.0이 운영했던 메뉴 중에는 ‘매거진’이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첫 번째로 리뷰한 매거진이 바로 〈I. D.〉 2006년 3/4월호였지요. 그 뒤로 채 4년이 지나지 않아, 전통의 제품 디자인 전문지 〈I. D.〉의 폐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F+W 미디어는 실물 잡지 발행 중단을 발표하며, ‘애뉴얼 디자인 리뷰’를 중심으로 〈I. D.〉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실제로 2011년 6월 비핸스와 제휴하며 온라인 디자인 쇼케이스 형식의 사이트로 재출범했지만, 약 5년 만에 문을 닫으며 다시금 작별을 고했습니다.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