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2-08 | 빔 크라우벌 회고전

Editor’s Comment

2011년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디자이너 빔 크라우벌의 회고전이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빔 크라우벌 – 그래픽 오디세이’는 “미스터 그리드닉”이라 불리웠던 그의 60년 작업 세계를 망라하는 전시였습니다. 10년 전 오늘의 소식과 함께, 2019년 타계한 그를 기리며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에서 연 추모 웹사이트도 다시 방문해봅니다. 

디자인 뮤지엄이 그래픽 디자이너 빔 크라우벌(Wim Crouwel)의 회고전을 개최한다. ‘빔 크라우벌 – 그래픽 오디세이(Wim Crouwel – A Graphic Odyssey)’는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그의 회고전이다. 20세기의 대표적인 그래픽 디자이너. 그는 우주 시대, 컴퓨터 기술의 여명기에 등장한 당대 새로운 모더니티의 정수를 포착한 인물로도 평가된다. 

전시는 60년에 걸친 빔 크라우벌의 작업 세계를 아우른다. 50년대의 뮤지엄 아이덴티티 작업과, 60년대 토털 디자인(Total Design)에서의 작업들을 돌이켜볼 때, 그는 당대 네덜란드의 시각 풍경을 만들어간 인물이었다. 판 아베 뮤지엄(Van Abbe Museum)을 위한 포스터나, 암스테르담 시립 미술관(Stedelijk Museum Amsterdam)의 아이덴티티 등 뮤지엄 관련 작업들에서, 크라우벌은 독특한 그리드 시스템을 발전시켰다. 그래픽 아이덴티티의 기본 템플릿으로 기능하는 이 시스템은 시각적인 일관성을 구현하는 토대가 되었고, 이는 그래픽 디자인에 있어 일종의 전환점과도 같은 것이었다. 

그의 대표작인 ‘뉴 알파벳(New Alphabet)’ 서체는 당대의 기술적 변화에 대한 그래픽 디자인의 응답처럼 보였다. 거의 암호문처럼 보일 정도로 판독이 ‘어려웠던’ 새 알파벳은 논쟁의 대상이 되었다. 크라우벌은 논쟁에서 시각적 미학을 기능 우위에 두었다는 사실을 공공연히 인정하기도 하였다. 이 서체는 1980년대 조이 디비전의 <서브스탠스 Substance> 앨범 표지에 다시 등장했고, 1997년에는 파운드리(Foundry)에 의해 디지털화되었다. 

‘뉴 알파벳’을 채택한 조이 디비전의 앨범 커버

질서를 만들어내기 위해 그리드의 선을 따랐던 그리드주의자. ‘빔 크라우벌 – 그래픽 오디세이’는 “미스터 그리드닉(Mr. Gridnick)”의 엄격한 디자인 접근법과 작업 역사를 드러내 보일 것이다. 다수의 아이덴티티, 포스터, 프린트, 타이포그래피를 비롯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전시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전시는 빔 크라우벌의 ‘그래픽 여정’에 있어 핵심적인 순간들을 조명할 예정이다. 한편 전시는 빔 크라우벌이 동시대 그래픽 디자인에 남긴 유산과 영향에 대해서도 살핀다. 피터 사빌, 스테판 사그마이스터와 같은 디자이너들의 코멘터리와 더불어, 6인의 디자이너들이 빔 크라우벌을 테마로 선보이는 한정판 프린트 시리즈 등도 선보일 것이다. ‘빔 크라우벌 – 그래픽 오디세이’는 내년 3월 30일부터 7월 3일까지 개최된다. 

www.designmuseum.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세계 최초 범용 로봇 범니 1.0: CES 2022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 CES 2022 (1월 5일 – 8일)에 세계 최초 범용 인공지능...

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2011-04-14 | 이야기 꽃병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2021-11-15 | 디터 람스의 ‘620 체어 프로그램’ 재탄생

언제부터인가 디터 람스의 디자인을 수집하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으니, 오래된 시계, 전축 시스템, 의자, 선반이 어느 집, 어느 카페 사진 속에서 발견되곤 합니다. 디터 람스의 이름과 떼놓을 수 없는 브랜드도 있습니다. 그가 40년을 몸담았던 브라운과 더불어, 비초에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1960년대, 그러니까 비초에가 비초에+차프였던 시절에 디터 람스가 디자인한 선반, 의자, 테이블은 비초에라는 브랜드의 존재 이유와도 같은 무엇이 되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