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1-30 | 스튜디오 욥 모노그래프 출간

Editor’s Comment

스튜디오 욥이 걸어온 디자인 여정이 한 권의 책에 담겼습니다. 장식을 두려워하지 않는 이 혼성 디자이너 듀오에 관한 첫 번째 연구서가 2010년 리졸리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습니다. 이름하여 〈북 오브 욥〉, 즉 〈욥기〉에서 그들은 성서 속 인물의 이름과 스튜디오의 이름이 같다는 점을 십분 활용하여, 두 개의 욥 이야기를 전개합니다.

스튜디오 욥(Studio Job)의 작업 세계를 다룬 첫 번째 연구서, <욥기 The Book of Job>가 11월 9일 출간되었다. 욥 스메이츠(Job Smeets)와 닝커 티나헐(Nynke Tynagel). 2000년 스메이츠의 스튜디오에 티나헬이 합류하면서, 오늘날의 스튜디오 욥의 모습이 갖춰졌다. 듀오로서 함께 활동해 온 지난 10년. 그들은 밀라노에서 마이애미까지 제품 세계와 작품 세계를 누벼왔다. 

스튜디오 욥의 닝커 티나헐과 욥 스메이츠

초창기 스튜디오 욥은 과도한 표현주의자, 상징주의자라는 이유로 비판 받았다. 흥미롭게도 그들이 거둔 성공의 이유 역시 동일하다. 스튜디오 욥은 묵직한 예술 전통이나 역사적 주제들을 전혀 무겁지 않은 듯 작업에 끌어 들이며, 장식에 주저함이 없다. 그들은 시시한 사물들을 기념비로 만들어낼 줄 아는 디자이너들이다. 

<욥기>의 디자인 역시 그러한 특징들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가죽장정에 고딕 서체, 채색 일러스트레이션, 금박을 입힌 페이지 모서리 등, 고서풍의 북 디자인이 성서를 연상시킨다. 실제로 스튜디오 욥의 이야기와 성서 속 욥의 고난기, 두 개의 ‘욥기’가 한 권의 책 속에 전개된다. <욥기>는 욥 스메이츠와 닝커 티나헐 작업의 ‘출판’ 버전과도 같아서, 여느 디자인 연구서와는 확연히 다른 북 디자인을 보여준다. 

책에 수록된 대형 게이트폴드 페이지
images courtesy Rizzoli New York

서적 출간을 기념한 행사가 오는 12월 7일 뉴욕 쿠퍼 유니온 대강당에서 개최된다. 출판사 리졸리(Rozzoli)와 갤러리 모스(Moss) 그리고 스튜디오 욥이 공동으로, 스튜디오 욥의 강연 및 책 사인회를 열 예정이다. 


<욥기 The Book of Job>
저자: 욥 스메이츠, 닝커 티나헐, 빅터 & 롤프, 알레산드로 멘디니, 머레이 모스, 나디아 스와로브스키, 가레스 윌리엄스
출판: 리졸리 뉴욕
가격: 150달러 
ISBN: 978-0-8478-3063-3

www.studiojob.nl
www.rizzoliusa.com
www.mossonline.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2-24 | 메타볼리시티

농사를 지으려면 토지가 필요하지만, 도시에서 토지는 값비싼 자산입니다. 그럼에도 도시에서 작게나마 기르는 기쁨을 텃밭의 형식으로 가꾸는 사람들도 적지 않지요. 더 나아가 도시 안에 들어선 공장형 스마트팜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2010년 오늘 소개한 스튜디오 루프의 ‘메타볼리시티’는 도시를 위한 수직형 텃밭 제안입니다. ‘바이오루프’라는 지지대를 통해 텃밭을 도시 건축 환경의 일부로 만들어냈죠. 

2011-02-16 |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

복잡다단한 정보를 어떻게 표준화된 시각 언어로 전달할 것인가. 아이소타입이 탄생한 배경입니다. 아이소타입하면 오토 노이라트를 떠올리게 되지만, 그와 함께 이 시각 언어를 디자인한 사람이 바로 게르트 아른츠입니다. 세계를 보다 쉽게 이해 가능하도록 변환하는 것은 그의 정치적 신념과도 부합하는 작업이었죠. 2011년 출간된 『게르트 아른츠, 그래픽 디자이너』는 아이소타입을 중심으로 그의 생애와 작업 세계를 다룹니다.

2008-04-29 | 평범한 일상에 근거하라

변화와 혁신을 말하는 목소리야말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무엇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변화와 혁신은 평범하고 지루하기까지한 일상의 행동에서 비롯된다고 웬디 마치는 말합니다. 2008년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컨퍼런스에서 그가 이야기했던 “평범한 미래”를 다시 만나봅니다.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