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0-15 | 리얼리티 랩

Editor’s Comment

이세이 미야케가 무언가를 만든다는 것, 생산하는 일의 미래를 고민합니다. 2010년 도쿄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열린 전시회 ‘리얼리티 랩’은 리얼리티를 창조하는 디자인 활동의 의미를 다시금 제기하는 자리였습니다. “디자이너의 임무는 사용자를 위해 생각을 현실로 변환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다. 달리 말하면 일종의 ‘현실 실험(Reality Lab)’인 것이다.”

이세이 미야케 & 리얼리티 랩 프로젝트 팀(Issey Miyake + Reality Lab Project Team), ‘132.5 이세이 미야케’ – ‘리얼리티 랩(Reality Lab)’ 전시작
photo: Hiroshi Iwasaki

오는 11월, 21_21 디자인 사이트(21_21 Design Sight)에서 특별전 ‘리얼리티 랩(Reality Lab)’이 개막한다. 전시 디렉터인 이세이 미야케는 다시금 만들기(making things)라는 주제를 내걸었다. 무엇인가를 만들어내는 것. 생산에 있어 일본의 기술, 품질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그들도 위기 상황에서 예외는 아니다. 숙련된 인력이 사라져 가고, 공장들은 속속 문을 닫고 있다. 

이세이 미야케는 지금이야말로 만들기, 생산의 미래에 관해 진지하게 생각해야 할 때라 이야기한다. “디자이너의 임무는 사용자들을 위해 생각을 현실로 변환하는 방법을 계속해서 모색하는 것이다. 다른 말로 하면 일종의 현실 실험(Reality Lab)인 것이다.” 

‘리얼리티 랩’ 전은 현실을 창조하는 디자인 활동의 의미와 중요성을 제기한다. 이세이 미야케는 모두가 열정적으로 생산에 임하고, 결과물의 품질과 아름다움에서 기쁨과 자부심을 찾았던, 바로 그러한 정신의 소생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겠느냐고 질문한다. 그것이 바로 이번 전시의 주제다. 전시에 합류한 디자이너, 예술가, 과학자들은 각자의 관점에서 만들기를 바라본다. 

이세이 미야케와 리얼리티 랩 프로젝트 팀은 두 개의 작품을 선보인다. ‘132.5 이세이 미야케’ 의상 시리즈와 ‘인-에이 이세이 미야케(In-Ei Issey Miyake)’ 조명이다. 모두 종이접기를 응용한 디자인으로, 평면에서 입체로의 극적인 변신 과정을 보여준다. 

종이접기는 컴퓨터 과학자인 준 미타니(Jun Mitani)와 시각디자인 스튜디오 WOW의 작업에서도 등장한다. “3D 오리가미(3D Origami)” 분야의 선구자인 준 미타니는 WOW와 함께, 단 한 장의 종이가 입체 모형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인스톨레이션을 통해 제시한다. 

한편 아트 디렉터인 카츠미 아사바(Katsumi Asaba)는 행성 물리학자 타카후미 마츠이(Takafumi Matsui)와 짝을 이뤄, 포스터 시리즈를 내놓았다.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Where do we come from, and where are we going?)’는 우주 먼 곳에서 날아와 지구에 당도한 유성들의 조각을 통해, 그야말로 우주 차원에서 인간을 생각한다. 

카츠미 아사바 & 타카후미 마츠이,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photo: Kaoru Suzuki

사진작가 히로시 이와사키(Hiroshi Iwasaki)는 일본 기업의 생산 제품들을 담은 정물 사진을,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나오키 요네모토(Naoki Yonemoto)와 마유 히라노(Mayu Hirano)는 지역 섬유 생산 공장을 찾아, 섬유에서 의상까지, 생산 과정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이번 전시에 선보인다. 

21_21 디자인 사이트의 특별전 ‘리얼리티 랩’의 전시 디자인은 건축가 소우 후지모토(Sou Fujimoto)가 맡았다. 더불어 그 역시 “재생과 재창조”라는 주제 탐구에 참여, 역동적인 공간 인스톨레이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시는 12월 26일까지 계속된다. 

www.2121designsight.jp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목재 건조실에서 선보인 전시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대규모 오프라인 디자인 박람회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2010-08-27 | ‘대즐’ 무늬의 귀환

선박 보호를 위한 전쟁용 위장무늬가 요트의 장식이 되어 귀환했습니다. 이름하여 ‘대즐 위장’이 등장한 것은 제1차 세계대전 때입니다. 영국의 미술가 노먼 윌킨슨이 발명한 이 무늬는 대조적인 색상의 기하학적 도형들이 이루는 과감한 패턴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보통의 위장 무늬가 주변 환경과의 동화를 도모한다면, 대즐의 목표는 시각을 교란하는 데 있습니다.(...)

2006-09-28 | 영국 그래픽의 신화, 앨런 플레처 타계

전후 영국 그래픽 디자인 세대를 대표하는 한 사람이었던 앨런 플레처가 2006년 9월 21일 타계했습니다. “디자인이란 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던 그는, 시인 칼 샌드버그가 했던 말이자 1995년 그가 포스터에 담았던 말을 입은 채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내 길을 가고 있다.” 

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의 뒤를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의 모습을 만든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그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